•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1-150 / 5,5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캘리포니아의 美공화 한국계 의원들, 트럼프 지지 선언 주저"

      ... 모른다고 밝혔다. 공화당 강세 지역을 선거구로 둔 그는 작년에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를 지지했으나 이후 디샌티스 주지사는 경선에서 사퇴하고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를 선언했다. 데이비드 발라다오 의원은 올해 대선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2021년 의회 폭동과 관련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책임을 물어 탄핵하는 데 찬성한 소수의 공화당 하원의원 중 한 명으로 올해 쉽지 않은 선거를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3.12 04:01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집무공간 향해 차량돌진…영상엔 '살인범 공산당' 외침도(종합)

      ... 그러나 대만 매체들은 "이 사건이 10일 새벽 발생했다"고 전하면서 이곳은 과거 청나라 황실의 정원이었지만 현재 중국 공산당 고위 관리들의 집무실이 자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만 언론들은 반중매체 보도를 인용, 현지 경찰이 폭동 방지용 도구를 지니고 있는 모습이 보였고 운전자를 전기충격으로 기절시킨 뒤 끌고 갔다고 전했다. 미국의 지역매체인 아틀라스뉴스도 "10일 새벽 신원이 밝히지지 않은 인물이 중국 지도부의 관저가 있는 중난하이를 향해 차량을 몰고 돌진했다"며 ...

      한국경제 | 2024.03.11 22:32 | YONHAP

    • thumbnail
      대선 앞두고…'틱톡 매각' 말바꾼 바이든·트럼프

      ... 틱톡 매각을 추진하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8일 “틱톡 매각법이 통과되면 페이스북과 (마크) 저커버그의 사업이 두 배로 성장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으로 돌아섰다. 페이스북은 2021년 1월 지지자들에게 의회 폭동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정지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의 거물 후원자인 제프 야스와의 관계를 의식해 틱톡 매각을 반대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소송 대응에 천문학적인 비용을 지불하고 ...

      한국경제 | 2024.03.11 18:12 | 김인엽

    • thumbnail
      '치안 악화' 아이티에 한국인 70여명…외교부 "피해접수 없어"

      갱단 폭동으로 치안이 크게 악화한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서 11일 현재까지 접수된 한국인 피해는 없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이티 체류 우리 국민 안전을 위해 제반 안전 조치를 준비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이티에 체류 중인 한국 국민은 약 70여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미주 최빈국으로 꼽히는 아이티에서는 2021년 7월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 이후 혼란이 거듭돼 왔다. 특히 최근에는 반정부 시위와 갱단의 폭력 사태가 ...

      한국경제 | 2024.03.11 16:22 | YONHAP

    • thumbnail
      아이티 아비규환 몰아넣은 경찰 출신 갱단수괴 '바비큐'

      ... 닭튀김을 팔던 어머니와 함께 생활했는데 이 때문에 '바비큐'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한다. 그러나 바비큐라는 별명이 붙은 진짜 이유는 희생자들을 소각하는 잔혹한 습관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셰리지에는 젊은 시절 경찰 폭동진압부대에서 근무했으나 71명이 사망한 빈민가 학살사건에 가담하는 등 범죄행위를 일삼다 2018년 경찰에서 쫓겨난 뒤 경단 생활을 시작했다. 아이티 비영리단체인 라코우 라페의 루이 앙리 마르스 국장은 파이낸셜 타임스(FT) 인터뷰에서 ...

      한국경제 | 2024.03.11 09:48 | YONHAP

    • thumbnail
      서방, '무법천지' 아이티 탈출…미군, 대사관 직원 철수작전

      EU 대표단 사무소 임시 폐쇄…독일 대사도 철수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가 갱단 폭동으로 최악의 치안 상황을 맞으면서 현지 주재 서방국 대사관들의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10일(현지시간) 군용 헬기를 급파해 현지 주재 대사관 직원 일부를 철수시켰다. 미 남부사령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주재 대사관의 보안을 강화하고 대사관의 비필수 인력을 철수시키기 위해 작전을 수행했다며, 이를 위해 ...

      한국경제 | 2024.03.11 08:2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며느리도 '선거사기' 판박이 주장…"2020년 재판 안 돼"

      ... 2020년 발생한 일이 다시 일어나 선거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일이 재발하도록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 측근들은 2020년 대선 패배 직후 선거 사기 음모론을 광범위하게 퍼트렸으며, 그 결과 1월 6일 의회폭동 사태까지 이르렀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관계자들은 현재 의회폭동과 관련해 대선 결과 뒤집기 등 복수의 혐의로 형사 재판을 받고 있다. 라라 트럼프는 "우리는 현재 선거 사기를 막기 위해 23개 주에서 78건의 소송을 진행 중"이라며 ...

      한국경제 | 2024.03.11 07:09 | YONHAP

    • thumbnail
      대만 당국, 홍콩판 국가보안법에…"대만인 입국시 안전 우려"

      ... 국가기밀 절도, 컴퓨터·전자시스템을 활용한 국가안보 위협 행위 등을 대상으로 한다면서 이 법이 역외 관할권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콩 정부가 입법하려는 새 국가보안법은 앞서 2020년 중국이 제정한 홍콩국가보안법과 별개이자 이를 보완하는 성격이다. 홍콩 기본법 23조는 반역, 분리독립, 폭동선동, 국가전복, 국가기밀 절도 등에 대해 최장 3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도록 명시하고, 이와 관련한 법률을 제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3.10 16:02 | YONHAP

    • thumbnail
      곳곳이 '무법천지'…수십명 발 묶였다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가 갱단 폭동으로 무법천지가 되면서 외국인 수십명이 사실상 고립됐다. 8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아이티에 선교나 입양, 구호 활동을 위해 머물고 있던 이들은 아이티의 치안이 완전히 마비된 가운데 공항과 항구까지 폐쇄되면서 호텔이나 집에 발이 묶인 신세가 됐다. 현재 투생 루베르튀르 국제공항을 포함해 아이티의 주요 공항과 항구는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아이티와 미국을 오가는 항공편을 운영하는 기독교 자선단체 미셔너리 ...

      한국경제TV | 2024.03.09 17:36

    • thumbnail
      아이티 치안 붕괴 속 외국인 수십명 고립…대통령궁 총격전도

      갱단 무장 난동으로 '무법천지' 지속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가 갱단 폭동으로 무법천지가 되면서 외국인 수십명이 사실상 고립된 상태라고 A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이티에 선교나 입양, 구호 활동을 위해 머물고 있던 이들은 아이티의 치안이 완전히 마비된 가운데 공항과 항구까지 폐쇄되면서 호텔이나 집에 발이 묶인 신세가 됐다. 유엔, 미국 국제개발처(USAID) 및 각종 비영리 단체에서 일해온 캐나다 출신의 리처드 필립스(65)는 지난달 ...

      한국경제 | 2024.03.09 16: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