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881-3890 / 5,6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막에서 살아 남으려면 '적응' 해라…통신 밖으로 행군하는 '아프리카의 코끼리'

      ... 및 대출 서비스도 내놨다. 아예 은행 업무를 시작한 것이다. “집이 불에 타면 장롱의 돈도 타버립니다. 엠스와리에 맡기세요”가 광고 문구다. 케냐에선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5년 전 총선에서 부정선거 논란이 있었을 때 폭동으로 약 1100명이 죽고, 10만가구의 집이 불타거나 약탈당했다. 66만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선거에서 투표 결과도 사파리콤의 네트워크를 통해 집계소에 전달된다. 투표 조작을 막기 위해서다. 정부는 사파리콤을 통해 유권자들에게 ...

      한국경제 | 2013.03.28 00:00 | 남윤선

    • 北도 미얀마식 개혁?…"미얀마와 북한은 달라"

      ... 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람이 없는 점, 중국이 미얀마보다 북한을 훨씬 더 필요로 한다는 점 등을 북한과 미얀마간의 차이점으로 꼽았다. 꼬꼬랭 미얀마 대통령 고문도 토론자료에서 "미얀마의 개혁은 혁명이라기보다는 점진적인 발전"이라면서 "그것은 1988년의 성공하지 못한 민중 폭동으로부터 출발했으며 군사정권은 20년간 민주적 이양을 위해 많은 어려움과 도전을 감수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연합뉴스 | 2013.03.26 00:00

    • 미얀마, 불교-이슬람교도 충돌지역 비상사태 선포

      ... 6천명이 집을 떠나 학교, 경찰서, 체육관 등으로 피신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충돌은 메이크틸라시에 있는 이슬람교도 소유의 금 가게에서 주인과 손님이 흥정을 벌이다 다툼과 폭력 사태로 비화됐다. 이번 사태는 불교 승려들이 숨지면서 폭동으로 비화됐으며, 이슬람교 사원 5개와 이슬람교도들의 집들이 불에 탔다. 22일 오후 들어 약탈, 방화 등의 폭력사태는 진정된 것으로 보이나, 거리에는 여전히 긴장감이 감돌고 있으며, 칼, 막대기 등으로 무장한 젊은이들이 취재 기자들을 ...

      연합뉴스 | 2013.03.22 00:00

    • thumbnail
      남재준 인사청문회 파행…청문보고서 채택 무산

      ... 유인태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남 후보자가 답변을 하려고 하자 서 위원장이 “시간이 다 됐다”며 가로막았다. 유 의원은 “상식에 어긋난 회의 진행”이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앞서 김 의원이 남 후보자에게 “제주 4·3 사건을 '무장폭동', 전교조를 '친북좌파세력'으로 지칭한 게 맞느냐”고 따져 묻자 서 위원장은 “도덕성과 신상에 대한 것만 물어보기로 약속하지 않았느냐”고 질문을 막고 정회를 선포했다. 정보위는 이날 오후 4시부터 비공개로 정책 검증을 한 뒤 청문보고서를 ...

      한국경제 | 2013.03.18 00:00 | 허란

    • [사설] 북한, '레짐 체인지'말고는 방법이 없다

      ... 고위층에서도 흘러나온다. 대내적으로는 북한 주민들의 생활과 의식이 장마당 경제 등을 통해 크게 달라지고 있다. 해외에 파견 한 북한 근로자만 6만명이다. 정보 유입도 더 이상 막을 수 없다. 강제적 화폐교환이나 시장 제한 등은 주민들의 폭동만 야기할 뿐이다. 북한이 결국 벼랑 끝 전술을 찾는 이유일 것이다. 무엇보다 지난 20년간 북한과의 대화가 결국 공수표가 되는 마당이다. 김대중 노무현 정권 10년 동안의 햇볕정책은 북한 정권의 호전성만 키웠다. 북한 정권이 붕괴되기 ...

      한국경제 | 2013.03.08 00:00 | 오춘호

    • thumbnail
      가수 이장희 "잘 나가던 사업 정리하고 간 곳이…"

      ... 본고장에 처음으로 갔던 셈이죠. 그날 저녁 아내에게 전화해 미국에서 살자고 했어요.” 미국에선 '로즈 가든'이란 레스토랑을 운영해 성공을 거뒀다. 1989년에는 라디오 코리아를 만들어 '언론사 사주'가 됐다. 1992년 'LA 폭동' 구조본부 역할을 해 조지 부시 대통령으로부터 공로장도 받았다. 성공적인 사업가로 완벽하게 변신했지만 2003년 은퇴를 결심했다. 주파수를 빌려줬던 중국계 방송이 임대료를 두 배로 올려달라고 요구한 것이 계기였다. “사실 1995년부터 ...

      한국경제 | 2013.03.01 00:00 | leesm

    • thumbnail
      시진핑 시대 원년의 경제정책…내수 확대와 민생 안정

      ... 된다는 점도 향후 소비를 중심으로 한 내수 확대가 성장 유지에 필수라고 보는 이유이기도 하다. 둘째, 민생 안정에 대해선 30년 가까운 초고속 성장으로 G2(미국·중국)로 급부상했지만, 극심한 빈부 격차, 부정부패까지 겹쳐서 폭동도 심심찮게 발생하는 등 고성장의 폐해가 만만치 않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지니계수가 위험 수준인 0.6까지 올라있고 절대빈곤층 1억 명, 도시생활자이지만 공공서비스 혜택을 못 받는 농·민·공도 1억6000만 명이나 돼 불만 세력이 ...

      한국경제 | 2013.02.27 11:17

    • thumbnail
      가수 이장희 "사랑·사업·여행에 빠져봤지만 음악보단 못하더라…"

      ... 본고장에 처음으로 갔던 셈이죠. 그날 저녁 아내에게 전화해 미국에서 살자고 했어요.” 미국에선 '로즈 가든'이란 레스토랑을 운영해 성공을 거뒀다. 1989년에는 라디오 코리아를 만들어 '언론사 사주'가 됐다. 1992년 'LA 폭동' 구조본부 역할을 해 조지 부시 대통령으로부터 공로장도 받았다. 성공적인 사업가로 완벽하게 변신했지만 2003년 은퇴를 결심했다. 주파수를 빌려줬던 중국계 방송이 임대료를 두 배로 올려달라고 요구한 것이 계기였다. “사실 1995년부터 ...

      한국경제 | 2013.02.26 00:00 | 서화동

    • `물가상승 항의' 인도 파업, 한국업체에도 불똥

      ... 기물을 약탈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지상 3층짜리인 한 한국업체의 공장 건물 유리창이 대부분 깨지고 자동차 4대도 파손됐다고 대사관 측은 전했다. 다른 2개 한국업체 공장도 각각 건물 유리창 파손과 오토바이 소실 피해를 겪었다. 폭동 소식이 전해지자 이 지역에 있는 삼성전자 등 15개 한국업체 공장은 즉각 경계태세에 들어가 추가 피해를 막았다. 다행히 한국업체 공장에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한국업체 공장들은 21일 대부분 문을 닫았다. 노이다에서 ...

      연합뉴스 | 2013.02.22 00:00

    • 살인마가 된 LA경찰…무엇이 그를 괴물로 만들었나

      ... 선한 사람이었다"며 "그저 놀라울 뿐"이라고 말했다. 도너는 22일간 정직을 당하는 등 두 명의 동료 경찰로부터 흑인이라는 이유로 부당하게 처벌을 받았다고도 증언했다. 그러면서 LAPD가 흑인 청년을 무자비하게 구타해 로스앤젤레스 폭동의 단초가 됐던 지난 1991년 '로드니 킹 사건' 이후 "더 나빠졌다"고 일갈했다. 최근 로스앤젤레스에서는 도너를 '법의 바깥에서 권력에 맞선 영웅'으로 보고 그의 지지자로 자처하는 사람들이 생겨나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

      연합뉴스 | 2013.02.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