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01-3910 / 5,5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LA 폭동 촉발 킹, 집 수영장에서 익사

      지난 1992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종 폭동을 촉발한 로드니 킹(47)이 17일 (현지시간) 자택 수영장에서 익사했다. 로스앤젤레스 지역 방송 KTLA 등 현지 언론은 이날 오전 킹이 로스앤젤레스 위성도시인 리앨토에 있는 자신의 집 뒷마당 수영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킹의 시신은 킹의 약혼녀 신시아 켈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켈리는 오전 5시25분 911에 전화로 시신 발견 사실을 알렸다. 출동한 경찰은 ...

      연합뉴스 | 2012.06.18 00:00

    • thumbnail
      로드니 킹 사망, 흑인 분노 일으킨 'LA 폭동'의 도화선 "수영장에서…"

      [윤혜영 기자] 로드니 킹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6월17일(현지시간) 오후, 1991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폭동을 촉발했던 로드니 킹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위성도시 리앨토에 있는 자택 수영장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캘리포니아 경찰은 "킹의 약혼자 신시아 켈리가 이날 오전 5시25분 킹의 시신을 발견해 신고했다"며 "출동한 경찰이 응급조치 후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킹의 신체에 부상 흔적이 없고 사인에 ...

      한국경제 | 2012.06.18 00:00

    • 미 LA폭동 촉발 로드니 킹 사망..사인은

      1991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폭동을 촉발했던 로드니 킹(47)이 17일 오전 사망한 채 발견됐습니다. 캘리포니아 경찰은 킹의 약혼자 신시아 켈리가 이날 오전 5시 25분 집 수영장에서 킹의 시신을 발견해 신고했다며 킹의 신체에 부상 흔적이 없고 사인에 대한 즉각적인 의혹이 제기되지 않아 익사 사고로 보고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킹은 1991년 3월 3일 과속하다 적발돼 경찰 4명으로부터 경찰봉과 발 등으로 50여 차례 맞았고 이 장면을 ...

      한국경제TV | 2012.06.18 00:00

    • 中 아이패드 생산 공장, 폭동 이어 직원 투신

      ... 12개 공장의 노동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10년에만 14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중 심천공장에서만 10명이 잇따라 자살했다. 현재까지 자살로만 16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에는 공장에서 대규모 폭동사태가 일어났다. 보안요원들의 무리한 감시에 반발한 1000여 명의 직원이 설비를 훼손한 소동이 발생한 것. 지난 2월 일부 인권단체의 항의를 받은 애플은 미 공정노동위원회(FLA)에 의뢰해 공장의 업무 환경을 조사했다. FLA는 ...

      한국경제 | 2012.06.15 00:00 | jiyun

    • 그리스인 불안감에 총기 구매 급증

      ... 잇따라 발생하자 자위 수단으로 권총 등 총기류 구매가 지난 몇 달 새 급증했다고 그리스 일간지 엘라다가 보도했다. 이와 함께 무인감시 카메라 등 보안장비 설치도 증가하고 있다. 엘라다는 무장 강도 사건이 빈발하고 일부 시민은 폭동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우려하면서 자위 수단으로 총기 구매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구매 대상은 사냥용 소총과 소형 권총은 물론 공기총과 방범 자위용 스프레이, 심지어 곤봉과 도검류에 이른다. 특히 권총은 유통 자체가 ...

      연합뉴스 | 2012.06.15 00:00

    • 독일과 공황, 이기주의...그 소름끼치는 데자뷔

      ... 추진한 독일 메르켈 총리 ) 독일제국의 붕괴와 함께 1919년 태어난 `바이마르 공화국`은 그 짐을 고스란히 넘겨 받았다. 1933년 히틀러가 정권을 차지할 때까지 바이마르 공화국은 경제적으로 초인플레이션과 대량실업, 식량난으로 폭동과 폭력이 난무하는 무법천지의 혼란이 이어졌다. 미국을 제외한 승전국들도 전후복구를 위해 `보호무역`으로 일관했다. 1929년 미국 대공황을 연구한 수천 편의 논문은 발생원인에서도 다양한 시각을 제공한다. 미국의 무분별한 자유 방임주의, ...

      한국경제TV | 2012.06.05 00:00

    • "그리스 6월 총선까지 불확실성 지속"

      ... 통해 일자리가 창출되고 일자리가 만들어지면서 소득도 증가하고 이것이 세금으로 연결되어 부채도 갚는 방향으로 가야 할 상황이다. 그렇지 않으면 그리스나 유로존에 있는 국민들 입장에서 더 이상 고통을 감내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회적 시위나 폭동으로 연결될 수 있다. 여기서는 성장으로 전환되어야 하는 흐름이다. 그것이 어제 독일, 프랑스 정상회담에서 나왔다. 바로 성장에 대해 관심을 갖자는 것이다. 그런 부분에 포커스를 맞추기 위해 성장을 위한 기금 조성이 있어야 하고 제도적 ...

      한국경제TV | 2012.05.16 00:00

    • "호주 멜버른서 '런던 폭동' 일어날수도"

      경찰 구금 아프리카계 청년 의문의 변사체로 발견 호주 멜버른에서 차별받는 아프리카계 이민자들을 방치할 경우 지난해 여름 런던 폭동과 같은 폭동이 일어날 수 있다고 호주 일간 디 에이지(The Age)가 1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최근 멜버른 지역에서 젊은 아프리카계 이민자들이 느끼는 소외감과 차별이 심각한 수준이어서 이런 상황을 그대로 내버려둘 경우 작년 8월 런던을 비롯한 영국 주요도시에서 발생했던 것과 같은 폭동이 이 지역에서 발생할 ...

      연합뉴스 | 2012.05.14 00:00

    • 同化 강요하면 역효과…'언어 교육'이 성공열쇠

      ... 도시'이다. 거리에선 프랑스어보다 터키어와 아랍어가 더 자주 들렸다. 상점 간판도 프랑스어로 표기된 경우가 드물 정도였다. 이슬람 밀집지역인 이곳에선 2005년 경찰의 단속을 피하다 두 청년이 목숨을 잃었고, 이로 인해 대규모 폭동도 일어났다. 한국보다 더 오랜 이민의 역사를 지닌 유럽에서 만난 다문화정책 관계자들도 다문화정책에 대해 어려움을 실토했다. 관련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해 민족 간 이질감이 증폭돼 다문화정책에 후한 평가를 내리지 않았다. 파리에서 ...

      한국경제 | 2012.05.06 00:00 | 이고운

    • thumbnail
      겸재 붓끝서 피어난 금강산 일만이천봉

      ... 정상 부분은 피마준(물결치는 필선)으로 부드럽게 처리하고 중봉은 도끼로 찍은 듯한 부벽준으로 강조하면서 변화를 준 게 흥미롭다. 원나라 황공망의 그림을 바탕으로 산속 초가 정자를 그린 '계산모정'과 외금강 삼일포, 금강산 만폭동을 그린 작품도 걸린다. 단원의 금강산 그림도 여러 점 나온다. 44세 때 작업한 '명경대'와 정조의 지시로 구룡연, 환선정, 마하연 등을 사생한 작품에서 단원의 또 다른 화법을 맛볼 수 있다. 이 밖에 절벽 아래 소나무를 묘사한 ...

      한국경제 | 2012.05.06 00:00 | 김경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