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81-3990 / 5,5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中 광둥성서 폭동성 시위…경찰과 충돌

      중국 남부 광둥(廣東)성에서 또다시 폭동성 주민시위가 발생, 진압경찰과 충돌했다고 대만 연합보 인터넷망이 1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광둥성 중산(中山)시에서 주민 시위가 일어난 것은 지난 12일 오전 7시께이다. 시위는 전직 공산당 서기가 수년 전 마을 공유지를 헐값에 팔아 산업단지를 조성한 데 대해 주민들이 불만을 제기한 것이 계기가 됐다. 주민 수백 명이 화염병과 돌 등을 들고 산업단지를 공격해 공장 2곳을 불태웠다. 이 과정에서 출동한 ...

      연합뉴스 | 2011.11.15 00:00

    • 中 광둥성 또 농민 폭동

      중국 광둥(廣東)성에서 또다시 토지 매각을 둘러싸고 농민들의 폭동이 일어났다. 지난 9월에도 유사한 사건이 발생하는 등 토지 문제가 중국 농촌의 사회불안 요인이 되고 있다. 14일 대중망 등에 따르면 광둥성 중산(中山)시 이룽(益隆)촌에서 지난 12일 농민 수백명이 마을에 있는 산업단지에 불을 지르고 경찰과 충돌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블로그에 올라온 글들을 인용,시위 참가자가 3000여명에 달했다고 전했다. 농민들은 지방정부가 자신들의 ...

      한국경제 | 2011.11.15 00:00 | 김태완

    • thumbnail
      [Cover Story] 열정 · 경륜 짝맞춰야 시너지… 조화 의미 되새길때

      세대간 갈등이나 분열의 근원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다. 일자리가 없어 거리를 헤매는 유럽 청년들의 항의가 단순한 시위차원을 넘어 폭동 수준으로까지 변질된 것이 이를 잘 설명한다. 미국의 금융중심자 월스트리트에서 젊은층의 불만이 폭발한 것도 마찬가지다. 젊은 세대는 일자리 부재를 기성세대 탓으로 돌린다. 미래가 불안하니 과거의 가치는 조롱의 대상이 되고 혁신적인 뭔가를 원한다. 유권자 표를 노린 정치권의 겉만 번지르르한 인기 슬로건이 먹혀드는 ...

      한국경제 | 2011.11.11 15:47 | 신동열

    • 그림 한 장에도 음양의 조화가

      ... 토산은 부드러운 남방계의 묵묘로 처리해 극단적인 음양 대비를 보이면서,화면 구성에선 반드시 육산이 골산을 포근히 감싸는 음양조화의 성리학적 우주관이 적용되는 신화풍을 창안했다. ' '풍악내산총람' '장안사''백천동''정양사''만폭동''비로봉''불정대''구룡연''삼일포' 등 71점의 도판과 상세한 설명은 천하명산이란 금강산의 절경에 새삼 탄복하게 한다. 제시(題詩)와 관련 문헌에 대한 꼼꼼한 해석은 다른 곳에서 찾기 힘든 옛글을 읽는 즐거움을 보탠다. 감탄만으로 ...

      The pen | 2011.11.11 09:40

    • thumbnail
      [박성희의 곁에 두고 싶은 책] 음양이 조화된 진경산수, 앉아서 '천하명산' 유람

      ... 토산은 부드러운 남방계의 묵묘로 처리해 극단적인 음양 대비를 보이면서,화면 구성에선 반드시 육산이 골산을 포근히 감싸는 음양조화의 성리학적 우주관이 적용되는 신화풍을 창안했다. ' '풍악내산총람' '장안사''백천동''정양사''만폭동''비로봉''불정대''구룡연''삼일포' 등 71점의 도판과 상세한 설명은 천하명산이란 금강산의 절경에 새삼 탄복하게 한다. 제시(題詩)와 관련 문헌에 대한 꼼꼼한 해석은 다른 곳에서 찾기 힘든 옛글을 읽는 즐거움을 보탠다. 감탄만으로 ...

      한국경제 | 2011.11.10 00:00 | 박성희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내년 증시서 돈 벌려면 '프로 보노' 장세 읽어라

      ... 두는 것은 고용지표가 갈수록 독립 혹은 설명변수화되는 추세를 각국의 부양책에서 고려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오히려 이런 새로운 변화를 읽지 못하고 성장률만 끌어올리면 소득양극화와 이에 따른 사회 불안이 심화돼 런던 폭동사태,반월가 시위에서 보여준 것처럼 민주주의 골간이 흔들리게 된다. 이번 조치를 계기로 각국은 고용을 우선적으로 창출해 소득과 소비가 함께 늘어나면 성장 목표는 달성할 수 있다고 보고 부양책을 추진하는 움직임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11.11.06 00:00 | 한상춘

    • '시드니 점령' 시위 재연…수백명 도심시위

      ... 소속돼 있던지와 상관없이 우리는 더 이상 착취나 억압의 대상이 안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드니 점령 대변인은 "시드니 점령 시위는 불법이 아니다"면서 "경찰이 평화적인 시위를 차단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시위에는 노조원들과 시민사회운동가 등이 대거 참석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 폭동진압 경찰 등 수백여명을 집회장 주변에 배치했다. (시드니연합뉴스) 이경욱 특파원 kyunglee@yna.co.kr

      연합뉴스 | 2011.11.05 00:00

    • 폭동, 가난한 청년들이 주도

      흑인 46%, 백인 42%로 큰 차이 없어 8월초 영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폭동 당시 기소된 피고인들을 분석한 결과 가난하고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청년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정부가 24일(현지시간) 발표한 폭동 관련 통계에 따르면 기소된 1천984명 가운데 13%가 범죄 조직에 속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나이는 10~17세가 26%에 달하는 등 21세 미만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고, 40세 이상은 5%에 불과했다. 남성이 90%였다. ...

      연합뉴스 | 2011.10.25 00:00

    • thumbnail
      英, 高실업에도 공무원 49만명 감원…'복지병' 대수술 나섰다

      ... 했다. 부모 중 한 명의 연봉이 4만4000파운드를 넘으면 육아수당을 주지 않기로 했다. "2차대전 후 가장 급격한 복지정책"(캐머런 총리)이라 할 만하다. 관심을 끄는 것은 이런 정부정책에 대한 영국국민들의 태도다. 지난 8월 폭동에도 캐머런 총리는 기존 정책을 고수하고 있고,이런 정부에 대한 비판여론은 찾아보기 어렵다. 이는 영국이 일찌감치 복지병으로 사회적 혼란을 겪으며 예방주사를 맞았던 덕분이다. 영국은 1948년 보편적 복지를 채택한 뒤 1950년대와 ...

      한국경제 | 2011.10.18 00:00 | 이태훈

    • thumbnail
      피아트 회장 "기업하기 힘들어 공장 해외로 옮기겠다"

      ... 것이라는 게 현지 언론의 추산이다. 이날 집회는 전 세계적으로 진행된 반(反)월가 시위가 명분이다. 그러나 다른 나라와 확연히 구분되는 점이 있었다. 군중이 수십만명이라는 규모면에서 다르고,은행에 돌이 날아들고 경찰차가 불타는 등 폭동 수준의 시위가 발생했다는 것도 차이점이다. 왜 유독 이탈리아에서만 이렇게 많은 사람이 극단적인 방법으로 분노를 표출한 것일까. "우리는 재정위기의 대가를 치르지 않을 것이다"라는 이날 구호에서 명확하게 드러난다. 재정위기의 대가란 ...

      한국경제 | 2011.10.16 00:00 | 이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