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31-3940 / 5,5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독일과 공황, 이기주의...그 소름끼치는 데자뷔

      ... 추진한 독일 메르켈 총리 ) 독일제국의 붕괴와 함께 1919년 태어난 `바이마르 공화국`은 그 짐을 고스란히 넘겨 받았다. 1933년 히틀러가 정권을 차지할 때까지 바이마르 공화국은 경제적으로 초인플레이션과 대량실업, 식량난으로 폭동과 폭력이 난무하는 무법천지의 혼란이 이어졌다. 미국을 제외한 승전국들도 전후복구를 위해 `보호무역`으로 일관했다. 1929년 미국 대공황을 연구한 수천 편의 논문은 발생원인에서도 다양한 시각을 제공한다. 미국의 무분별한 자유 방임주의, ...

      한국경제TV | 2012.06.05 00:00

    • "그리스 6월 총선까지 불확실성 지속"

      ... 통해 일자리가 창출되고 일자리가 만들어지면서 소득도 증가하고 이것이 세금으로 연결되어 부채도 갚는 방향으로 가야 할 상황이다. 그렇지 않으면 그리스나 유로존에 있는 국민들 입장에서 더 이상 고통을 감내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회적 시위나 폭동으로 연결될 수 있다. 여기서는 성장으로 전환되어야 하는 흐름이다. 그것이 어제 독일, 프랑스 정상회담에서 나왔다. 바로 성장에 대해 관심을 갖자는 것이다. 그런 부분에 포커스를 맞추기 위해 성장을 위한 기금 조성이 있어야 하고 제도적 ...

      한국경제TV | 2012.05.16 00:00

    • "호주 멜버른서 '런던 폭동' 일어날수도"

      경찰 구금 아프리카계 청년 의문의 변사체로 발견 호주 멜버른에서 차별받는 아프리카계 이민자들을 방치할 경우 지난해 여름 런던 폭동과 같은 폭동이 일어날 수 있다고 호주 일간 디 에이지(The Age)가 1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최근 멜버른 지역에서 젊은 아프리카계 이민자들이 느끼는 소외감과 차별이 심각한 수준이어서 이런 상황을 그대로 내버려둘 경우 작년 8월 런던을 비롯한 영국 주요도시에서 발생했던 것과 같은 폭동이 이 지역에서 발생할 ...

      연합뉴스 | 2012.05.14 00:00

    • thumbnail
      겸재 붓끝서 피어난 금강산 일만이천봉

      ... 정상 부분은 피마준(물결치는 필선)으로 부드럽게 처리하고 중봉은 도끼로 찍은 듯한 부벽준으로 강조하면서 변화를 준 게 흥미롭다. 원나라 황공망의 그림을 바탕으로 산속 초가 정자를 그린 '계산모정'과 외금강 삼일포, 금강산 만폭동을 그린 작품도 걸린다. 단원의 금강산 그림도 여러 점 나온다. 44세 때 작업한 '명경대'와 정조의 지시로 구룡연, 환선정, 마하연 등을 사생한 작품에서 단원의 또 다른 화법을 맛볼 수 있다. 이 밖에 절벽 아래 소나무를 묘사한 ...

      한국경제 | 2012.05.06 00:00 | 김경갑

    • 同化 강요하면 역효과…'언어 교육'이 성공열쇠

      ... 도시'이다. 거리에선 프랑스어보다 터키어와 아랍어가 더 자주 들렸다. 상점 간판도 프랑스어로 표기된 경우가 드물 정도였다. 이슬람 밀집지역인 이곳에선 2005년 경찰의 단속을 피하다 두 청년이 목숨을 잃었고, 이로 인해 대규모 폭동도 일어났다. 한국보다 더 오랜 이민의 역사를 지닌 유럽에서 만난 다문화정책 관계자들도 다문화정책에 대해 어려움을 실토했다. 관련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해 민족 간 이질감이 증폭돼 다문화정책에 후한 평가를 내리지 않았다. 파리에서 ...

      한국경제 | 2012.05.06 00:00 | 이고운

    • "北 김정은, 부친이 숙청했던 간부 6명 처분 취소"

      ... 통치했던 부친인 김 국방위원장과 달리 김 제1비서는 '자애'를 내건 통치로 구심력을 높이려는 것으로 보이며, 이 때문에 당 간부 사이에서 인기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김 국방위원장 생존 당시엔 독재체제 유지와 반란·폭동을 억제하기 위해 주민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스파이와 적대자 적발에 힘을 쏟았으며, 이는 김 국방위원장의 지시를 받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인 이제강(2010년 6월 사망)이 주도했다. 이제강과 관계가 깊었던 당 간부는 그가 ...

      연합뉴스 | 2012.05.02 00:00

    • thumbnail
      [다산 칼럼] '닥치고 살아' 방식은 안 된다

      ... 인정하는 다문화주의가 전제돼야 하는데도 혈통 위주의 지원정책이 많고 이민자를 주류사회에 일방적으로 적응시키는 동화주의인 것이다. 마침 지난 4월29일은 단일민족의 허구성에서 깨어나 다인종 다민족사회에서 더불어 사는 것을 깨닫게 한 LA 폭동이 발생한 지 꼭 20년이 되는 날이었다. 지금처럼 국내 이주민에 대한 '닥치고 살아' 방식이 계속된다면 우리의 압축성이 역동성이 아니라 비극의 씨앗이 될 수도 있다는 교훈을 얻어야 한다. 이미 우리 민족은 726만명이 넘는 재외동포가 ...

      한국경제 | 2012.05.01 00:00 | 백승현

    • thumbnail
      [취재수첩] 한인 정치력 일깨운 LA폭동 20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흑인폭동 20년을 하루 앞둔 28일(현지시간), 미주한인회 총연합회는 “재미동포 사회가 민족적 자만에 빠져 타민족을 경시하는 풍조가 늘어가고 있지 않은가 생각해봐야 한다”며 통렬한 자성을 촉구했다. 총연합회는 “지금까지 신세를 졌던 미국사회에 우리가 얻고 누린 것을 나누고 되돌려주는 아름다운 일들이 동포사회 곳곳에서 벌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흑인, 히스패닉 사회와 연대를 돈독히 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한국경제 | 2012.04.29 00:00 | 김홍열

    • LA폭동 20주년…美한인회 "통렬한 자성 필요"

      '로스앤젤레스(LA) 폭동' 20주년을 앞두고 미주한인회가 자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미주한인회 총연합회는 28일(현지 시각) "재미동포 사회가 민족적 자만에 빠져 타민족을 경시하는 풍조가 늘어가고 있지 않은가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주총연은 이날 '로스앤젤레스(LA) 폭동' 20주년을 앞두고 발표한 성명에서 이렇게 주장한 뒤 "작은 실천을 통해 이웃 타민족들과 아픔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고, 그들의 커뮤니티에서 봉사하고 연대하는 ...

      한국경제 | 2012.04.29 00:00 | bky

    • thumbnail
      [논술 기출문제 풀이] Smart한 논술의 법칙 (16) 제시문 뒤에 보이지 않는 출제의도 찾아라!

      ... 아이들에게 자행한 학살 · 강간 · 약탈과 방화에 관한 얘기는 모든 교과서에서 삭제됐다. 1910년 한국에 대한 강제합병은 일본군의 '진출'과 '총독부'의 수립으로 바뀐 반면, 1919년 일본 점령군에 대한 한국인들의 봉기는 '폭동'으로 표현되었다. '업데이트된' 일본 교과서에서 한국어 사용 금지령은 '일본어 교육'으로 기록된 반면, 일본군을 위해 강제노역에 징용됐던 한국 민간인들은 '자발적인 노동자들'이라고 일컬어졌다. 이 '업데이트된' 교과서에는 일본 ...

      한국경제 | 2012.04.27 1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