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91-4000 / 5,5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Cover Story] 일자리로 절망하는 세계의 청년.....언제 터질지 모르는 지구촌 '시한폭탄'

      ... 경기회복이 더디면서 젊은층을 흡수할 일자리가 턱없이 부족해졌다. 유럽 국가에선 복지라는 달콤한 유혹에 입맛을 들인 젊은층들의 일할 의욕이 상대적으로 떨어진 것도 청년 실업률이 높아진 이유라는 지적도 많다. 최근 영국에서 발생한 청년 폭동도 '복지파티'가 끝나가는 것에 대한 욕구불만이 폭력적이고 기형적으로 폭발한 것이라는 시각이다. 물론 젊은층의 폭동을 복지축소와 100% 연관짓는 것은 무리가 있지만 '청년의 책임'이 무엇인가하는 생각를 갖게 하는 것은 사실이다. ...

      한국경제 | 2011.08.19 15:39 | 신동열

    • thumbnail
      [Cover Story] 한국 청년실업 수치는 양호...고용의 질은??

      영국에서 최근 4반세기만에 최악의 폭동이 발생한 까닭은 무엇일까.많은 전문가들은 주 요인의 하나로 높은 청년 실업률을 지목하고 있다. 영국의 작년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의 16∼24세 실업률은 20.4%로 유럽 선진국 중 최악의 수준이었다.일자리를 갖지 못한 청년들의 불만이 폭동이라는 극단적인 사회 불안을 가져왔다는 것이다. 한국의 청년 고용은 주요국들에 비해서는 나은 편이다.경기회복에 힘입어 최근 몇달동안 청년들의 일자리가 늘어나는 모습도 ...

      한국경제 | 2011.08.19 15:36 | 서욱진

    • thumbnail
      [책마을] 印청년 총알받이 만든 두 얼굴의 간디

      그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 식민지였던 인도의 청년들을 총알받이로 징병해 사지로 내몰았다. 바가트 싱을 비롯한 혁명가들을 서둘러 처형해달라고 영국 정부에 요청했고,정치적 목적에 따라 때로는 대중 폭동을 조장했다. 민주적 절차에 따라 인도 국민회의당 의장으로 선출된 인사에게 압력을 가해 사퇴시키기도 했다. 그는 다름아닌 마하트마 간디였다. '위대한 영혼'이라는 뜻의 '마하트마'로 불릴 만큼 20세기를 대표하는 성인 중 한 사람인 간디는 실은 문제적 ...

      한국경제 | 2011.08.18 00:00 | 유재혁

    • `때려부수자' 페북 글에 징역 4년 논란

      英 실패한 폭동 선동에 중형…찬반 갈려 영국 폭동의 와중에 페이스북에 과격한 선동문구를 올린 젊은이 2명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되면서 양형의 적절한지를 놓고 논란이 한창이다. 잉글랜드 체스터 지방법원은 16일 페이스북에 폭동을 선동하고 특정 장소에 집결하라는 글을 띄운 혐의로 기소된 조던 블랙쇼(20)와 페리 서트클리프-키넌(22)에게 각각 징역 4년을 선고 했다. 블랙쇼는 "노스위치를 박살내자"면서 시내 패스트푸드점에 집결하라는 글을 올렸다. ...

      연합뉴스 | 2011.08.17 00:00

    • Why? '폭동의 이유' 대답 못하는 영국사회

      지난주 영국 런던 법원의 바깥 마당. 영국 전역을 휩쓸고 있는 폭동과 약탈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들의 행렬이 길게 늘어선 가운데 한 여성이 절도로 붙잡힌 11살 난 아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왜 그랬느냐(Why)"는 한마디였다. 이 단순한 질문이 최근 영국인들이 벌이는 논쟁의 핵심이 됐다. 도대체 무엇이 법을 아주 잘 지키며 살던 사람들로 하여금 단지 생수 한 병을 위해 기꺼이 체포의 위험을 감수하게 했는가에 관한 물음이다. 그리고 ...

      연합뉴스 | 2011.08.15 00:00

    • 무슬림단체 "다문화 사회 무슬림의 관용도 중요"

      ... 시비를 건 뒤 온갖 욕설을 퍼붓고 희롱하다 손찌검까지 했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의 만류로 소동은 끝났으나 사건의 파문은 벨기에 사회에 확산됐다. 특히 이민자들을 중심으로 인종ㆍ종교ㆍ계층 간 사회적 갈등이 첨예한 상황에서 런던 폭동 같은 사태가 벨기에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일어난 일이어서 긴장이 형성됐다. PM은 "이들의 행동은 서구 다문화 사회에서 소수자인 무슬림들이 또 다른 소수자들을 억압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무엇보다 무슬림 배경의 ...

      연합뉴스 | 2011.08.15 00:00

    • thumbnail
      [다산 칼럼] 美·英 쇠퇴 뒤엔 '분배집착' 있다

      ... 세계의 풍경 위에 먹장 구름으로 걸렸다. 아직도 공산주의 정권이 다스리고 그래서 강대국에 걸맞은 책임감을 보이지 않는 중국의 빠른 부상은 어둠을 한결 짙게 한다. 지금 쇠퇴의 모습을 보이는 나라는 미국만이 아니다. 영국에서 일어난 폭동은 원숙한 사회의 쇠퇴가 보편적임을 일깨워준다. 실제로,유럽 전체가 쇠퇴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다른 지역의 나라들이,희망이 없다고 여겨졌던 아프리카까지 경제 발전을 이루고 활력을 보이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어떤 사회든 쇠퇴하게 마련이다. ...

      한국경제 | 2011.08.15 00:00 | 홍성호

    • thumbnail
      美 '슈퍼캅', 英총리에 폭동진압 '훈수'

      슈퍼캅으로 불리며 폭동진압 전문가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미국의 전직 경찰간부가 영국 총리에게 폭동사태의 해법을 조언키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빌 브래턴(사진)은 지역경찰청장 재직 당시 많은 경찰력을 거리에 배치하는 방법으로 뉴욕,로스앤젤레스 등의 대도시에서 범죄발생률을 낮춘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범법자에 대한 무관용 대처로 유명해 '슈퍼캅(Supercop)'으로 불리기도 한다. 그는 최근 영국 내 폭동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데이비드 캐머런 ...

      한국경제 | 2011.08.14 00:00 | 임기훈

    • 폭동 강경대응 일관‥비판도 잇따라

      ... 공공 임대주택 퇴출 방침에 비난했다는 내용 등 추가. >> 총리, 경찰에 '무관용' 주문..인권단체 "문제만 양산" 전직 美 경찰간부 자문에 경찰 반발..연립정부 인사도 비판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경찰에 폭동에 대한 '무관용(zero tolerance)' 대처를 주문하는 등 정부 당국이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자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라 터져나오고 있다. 캐머런 총리는 13일(현지시각) 영국 선데이 텔레그래프와 한 인터뷰에서 ...

      연합뉴스 | 2011.08.14 00:00

    • thumbnail
      [김창준의 한국정치 미국정치] 색깔 잃은 정치권의 무상복지 경쟁

      ... 정치를 유지하려면 우선 빈부 격차를 줄여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물론 방법론은 차이가 크다. 빈부 차이를 정부가 그냥 방치하면 부자는 더 부자가 되고 힘없는 가난한 층은 더 가난해진다는 게 민주당의 주장이다. 이들은 여기저기서 폭동이 일어나는 것도 바로 이 빈부 격차에 대한 반감에서 비롯되는 것이며 때문에 정부 지출을 늘려서라도 빈곤층을 돕는 복지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믿는다. 사회복지제도는 반드시 필요하며 어쩌면 부자들의 세금을 추가로 올려서라도 빈곤을 ...

      한국경제 | 2011.08.14 00:00 | 구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