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6001-36010 / 44,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관중석 뛰어든 안정환, 벌금 1천만원 징계

      프로축구 K-리그 2군 경기 도중 상대 팀 서포터스의 야유에 격분해 관중석으로 뛰어들었던 안정환(31.수원 삼성)에게 벌금 1천만원 부과라는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 수원 삼성의 2군 리그 경기 도중 관중석에 난입했던 안정환에게 출전정지 없이 벌금 1천만원으로 징계를 결정했다. 프로축구연맹 남궁용 상벌위원장과 김용대 심판위원장, 이풍길 경기위원장, 당시 경기감독관을 맡았던 최두열 경기부위원장 등 네 ...

      연합뉴스 | 2007.09.12 00:00

    • thumbnail
      '안정환 퇴장'사건 벌금 1000만원 징계 '벌금 사상 최고액'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프로축구 K-리그 2군 경기 도중 상대 팀 서포터스의 야유에 격분해 관중석으로 뛰어들었던 안정환(31.수원)에게 벌금 1천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서 ... 결정했다. 특히 남궁용 상벌위원장은 "안정환은 K-리그 구성원으로서 선수가 해서는 안 될 행위를 저질렀다"며 "프로축구연맹 상벌규정 제3장 19조 1항에 있는 '경기장 내외에서 K-리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를 적용해 벌금 1천만원으로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saram001

    • thumbnail
      관중석 난입 안정환에 벌금 1천만원 징계... 사과문 게재도

      프로축구 K-리그 2군 경기 도중 상대 팀 서포터스의 야유에 격분해 관중석으로 뛰어들었던 안정환(31.수원 삼성)에게 벌금 1천만원을 부과하는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 남궁용 상벌위원장은 회의 직후 "(안정환은) K-리그 구성원으로서 선수가 해서는 안 될 행위를 저질렀다"며 "프로축구연맹 상벌규정 제3장 19조 1항에 있는 '경기장 내외에서 K-리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saram001

    • thumbnail
      안정환 사과문 게재 결정 따라 "부적절한 행동 반성한다" 밝혀

      프로축구 K-리그 2군 경기에서 서울서포터즈 관중의 야유에 격분, 관중석으로 뛰어들었다가 사상 최고액 벌금인 1천만원을 내라는 징계를 받은 안정환(31.수원)이 12일 오후 5시 40분경 수원 삼성 구단 홈페이지(www.fc...m)에 사과문을 올렸다. 안정환은 "2군 리그 경기 도중 발생한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축구를 사랑하시는 팬 여러분께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감정을 다스리지 못한 부적절한 행동을 마음 속 깊이 반성한다"고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mina76

    • thumbnail
      '경기중 퇴장' 안정환에 팬들 성원 '힘내라'

      ... )에 사과문을 올렸다. 안정환은 "2군 리그 경기 도중 발생한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축구를 사랑하시는 팬 여러분께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감정을 다스리지 못한 부적절한 행동을 마음 속 깊이 반성한다"고 ... 말씀을 드리면서 멋진 플레이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정환의 글은 벌금과 함께 팬들에게 사과문을 게재하라는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가족을 아끼고 다정하기로 소문난 안정환은 구단 선수정보란에 취미가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mina76

    • thumbnail
      안정환, 벌금 1천만원 징계 ‥ 출전정지는 없어

      ... 관중석으로 뛰어들었던 '반지의 제왕' 안정환(31.수원 삼성)에게 벌금 1천만원 부과의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지난 10일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 야유를 참지 못하고 경기장을 이탈해 관중석으로 갔던 안정환에게 출전정지 없이 벌금 1천만원으로 징계를 결정했다. 프로축구연맹 남궁용 상벌위원장과 김용대 심판위원장, 이풍길 경기위원장, 당시 경기감독관을 맡았던 최두열 경기부위원장 등 네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saram001

    • thumbnail
      퇴장 사건 안정환 "관중 욕설로 자괴감" ‥상벌위, 징계수위 고민中

      프로축구 K-리그 2군경기 도중 관중들의 야유와 욕설에 화를 참지 못하고 분노해 관중석으로 달려가 퇴장 당했던 안정환이 심경을 밝혔다. 안정환은 11일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축구 인생에서 처음 겪어보는 경우여서 몹시 곤혹스러웠다"며 "너무 속상해 자괴감마저 들었다" 심경을 털어났다. 안정환은 자신의 행동에 대해 후회스럽고 나중에 많은 반성을 했으며 심려를 끼쳐 축구팬에게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정환은 이날 무슨 소리를 들었어도 참고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leesm

    • 안정환 "불미스러운 행동 반성…응원문화도 바뀌었으면"

      프로축구 K-리그 2군 경기에서 상대팀 서포터스의 야유에 격분, 관중석으로 뛰어들었던 안정환(31.수원)이 자신의 행동에 대해 축구 팬들에게 공식 사과했다. 안정환은 12일 오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5층에서 열린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에 출석하면서 "불미스런 행동을 벌인 것에 대해 축구팬들에 죄송스럽다"며 머리를 숙였다. 가벼운 복장으로 프로연맹에 도착한 안정환은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를 받으면서 침통한 표정으로 상벌위에 참석해 5분 정도 ...

      연합뉴스 | 2007.09.12 00:00

    • thumbnail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 안정환 퇴장 사건의 발단 ‥ 12일 상벌위원회 개최

      프로축구 K-리그 2군경기중 FC서울 서포터즈의 야유와 욕설에 격분하여 관중석으로 돌진해 항의하다 퇴장을 당한 안정환이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안정환은 11일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축구 인생에서 처음 겪어보는 경우여서 몹시 곤혹스러웠다"며 "너무 속상해 자괴감마저 들었다"고 털어놨다. 안정환은 자신의 행동에 대해 후회스럽고 많은 반성을 했으며 축구팬들에게 심려를 끼친 일에 대하여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안정환은 이날 "무슨 소리를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mina76

    • thumbnail
      가족관련 야유(?) 안정환 퇴장 소동…징계수위는?

      ... FC서울 서포터즈의 야유에 안정환은 순식간에 자신의 화를 참지못한 이번 사태는 경기중 퇴장명령을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안정환이 FC서울전 경기 도중 관중석에서 자신에 대한 야유가 쏟아지자 그라운드를 이탈해 서포터스에게 항의했다"고 ... '네 마누라가 예쁘면 다냐?'라는 등 가족과 관련한 야유가 쏟아지기 시작하자 안정환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프로연맹 양태오 부장은 "무단으로 그라운드를 이탈할 경우 통상 옐로카드가 주어진다 하지만 안정환이 관중석까지 올라갔기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saram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