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6821-36830 / 43,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스트 아드보' 핌 베어벡 감독은 누구

      딕 아드보카트 감독의 뒤를 이어 한국축구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핌 베어벡(50) 신임 감독은 태극전사들과 2차례 월드컵을 치른 대표적인 '한국통'이다. 베어벡 감독은 널리 알려진 대로 2002 한.일 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을 ... 평가되고 있다. 히딩크, 아드보카트처럼 네덜란드 출신인 베어벡 감독은 1956년 3월12일생으로 1974년 네덜란드 프로축구 스파르타 로테르담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해 1980년까지 현역으로 뛰었다. 1981년 같은 팀 코치로 지도자의 길에 ...

      연합뉴스 | 2006.06.26 00:00

    • 아드보 후임에 베어벡 수석코치

      대한축구협회가 계약기간이 만료된 딕 아드보카트 축구대표팀 감독의 후임에 핌 베어벡 수석코치를 새로운 사령탑으로 확정했다. 이영무 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26일 오후 신문로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아드보카트 감독의 후임으로 베어벡 ... 고트비 코치와 홍명보 코치 등 기존의 '아드보카트호' 코치진이 대부분 기용될 전망이다. 지난 1974년 네덜란드 프로축구 스파르타 로테르담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한 베어벡 감독은 그동안 네덜란드 페예노르트 감독 대행(1989-1991년), ...

      연합뉴스 | 2006.06.26 00:00

    • thumbnail
      [LPGA] 장정, 생애 두번째 우승

      한국 선수 4개 대회 연속 정상 한국 축구의 독일 월드컵 16강 탈락의 아쉬움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태극 낭자군이 시원하게 씻어냈다. 2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록커스트힐골프장(파72.6천221야드)에서 ... 티샷이 러프에 떨어져 아이언으로 페어웨이로 꺼낸다는 것이 다시 러프에 빠졌지만 장정은 깃대를 맞히는 절묘한 어프로치샷으로 1m 버디 기회를 만들어냈다. 17번홀 버디로 1타차 단독 선두로 나선 장정은 18번홀을 무난하게 파로 ...

      연합뉴스 | 2006.06.26 00:00

    • 포스트 아드보카트를 찾아라..9월 아시안컵 준비 막막

      한국축구는 이제 새로운 사령탑을 맞아야 한다. 대한축구협회와 딕 아드보카트 감독의 최종협상 시기가 지난 15일로 이미 끝났고 아드보카트 감독 역시 러시아 프로축구 1부리그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사령탑으로 옮기는 게 확정적이어서 ... 떠오르고 있지만 축구협회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충분한 검토를 통해 차기 사령탑을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축구계 안팎에서는 장기적으로 '토종 지도자'를 키우기 위해 프로축구 K-리그의 젊은 지도자들을 대표팀 코칭스태프로 불러들이는 ...

      한국경제 | 2006.06.25 00:00 | 한은구

    • 아드보號, 아쉬움 접고 귀국길

      ...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 재활이 끝나면 곧장 K-리그 그라운드에서 뛰는 데 큰 지장이 없다"며 동료들과 프로리그 그라운드에서 다시 만날 것을 약속했다. 태극전사들은 환희와 아쉬움이 교차했던 쾰른 인근 베르기시-글라드바흐의 ... 프랑크푸르트로 왔다. 전날 선제골을 막으려다 눈두덩이 찢어지는 중상을 당한 최진철(전북)도 함께 비행기에 올랐다. 대한축구협회 정몽준 회장은 공항에 나와 선수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선전을 격려했다. 태극전사들은 25일 오후 4시5분 ...

      연합뉴스 | 2006.06.25 00:00

    • thumbnail
      셉첸코, 조국 우크라에 16강 선물

      ... 유럽지역 예선 9경기에서 6골을 몰아치며 첫 월드컵 본선 진출에 이어 조국에 다시 한번 영광을 안긴 것. 열 살 때인 1986년 옛 소련 체르노빌 인근에 살던 셉첸코는 원전 폭발사고 때문에 강제 이주를 당하는 등 불운한 유년기를 보냈지만 축구에 전념하며 인생역전을 이뤄낸 인물. 1994년 우크라이나 프로축구 디나모 키예프에서 프로선수로 데뷔한 셉첸코는 1999년 이탈리아프로축구 세리에A 명문클럽 AC밀란으로 이적하며 자신의 축구 역사를 써나갔다. 1999-2000, ...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9개월 항해 '끝'.. 아드보號 해체절차

      아드보카트호가 '끝나지 않은 신화'를 완성하지 못한 채 항해를 멈췄다. 딕 아드보카트(59)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안타깝다는 말' 밖에 표현할 수 없는 16강 진출 실패 속에 2006 독일월드컵축구 본선 일정을 모두 마쳐 '해체'절차를 밟게 됐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이미 지난 15일 계약 협상 만료 시한까지 대한축구협회와 재계약을 하지 않았고 곧 러시아 프로축구 1부리그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길 전망이다. 아직 ...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thumbnail
      짧지만 행복했던 아드보카트와 9개월

      '짧지만 행복했다' 딕 아드보카트(59)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4일(이하 한국시간) 하노버에서 열린 스위스와 2006 독일 월드컵 G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끝으로 이번 대회와 이별을 알렸다. 비록 아쉽게도 원정 월드컵 ... 대한 면역력도 키웠다. 이후 올 초 1-2월 있었던 해외 전지훈련을 앞두고는 장기간 선수 차출에 난색을 표하던 프로 구단을 향해 "전훈에 참가하지 않는 선수는 독일 월드컵에 데려가지 않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12월10일 라이프치히에서 ...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thumbnail
      마테라치, 이탈리아 16강행 일등공신

      ... 마테라치는 그동안 크리스티안 차카르도-파비오 그로소-파비오 칸나바로-알렉산드로 네스타로 짜여진 이탈리아의 철통 같은 포백(four-back) 수비진에 가려 벤치 멤버로 뛰어야 했다. 그러나 마테라치는 1993년 마르살라에서 프로에 데뷔해 잉글래드 프로축구 트라파니, 카르피, 에버튼, 페루자를 거쳐 2001년부터 인터밀란에서 뛰고 있는 베테랑 수비수이다. 상대 공격수에게 매우 공격적인 수비를 펼치는 선수로 유명하고 193㎝의 큰 키에서 나오는 뛰어난 제공권 ...

      연합뉴스 | 2006.06.23 00:00

    • thumbnail
      [이모저모] 하워드 총리 "동점골 큐얼 왕 같았다"

      ... 든든했다"면서 "이는 우리 팀 정신력이 강하기 때문에 거둔 승리이고 앞으로도 계속 사람들을 놀라게 해 줄 것으로 믿는다"며 기뻐했다. ○…독일월드컵축구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브라질에 1-4로 져 16강행이 좌절된 지쿠 일본대표팀 감독이 4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다고 교도통신이 23일 전했다. 일본축구협회는 2002년 7월 필립 트루시에 전 대표팀 감독 후임으로 당시 일본프로리그(J-리그) 1부 가시마 앤틀러스 총감독으로 활약한 지쿠를 임명했다. ...

      한국경제 | 2006.06.23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