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0031-370040 / 441,5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SK텔레콤오픈골프] 배상문 "나도 20대 기수"

      장타왕 배상문(21.캘러웨이)이 한국프로골프에 거세게 불어닥친 '20대 돌풍'에 합류했다. 배상문은 27일 경기도 이천 비에이비스타골프장(파72.7천147야드)에서 열린 아시아프로골프 겸 한국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정상에 올랐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2승을 올린 초청선수 애런 배들리(호주)와 김형태(30.테일러메이드)를 무려 ...

      연합뉴스 | 2007.05.27 00:00

    • 한.중.일 A3 유소년축구대회 28일 개막

      한국과 중국, 일본 유소년 축구팀 교류 활성화를 위한 '2007 A3 U-17 프렌들리 풋볼 투어'가 올해 처음으로 열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7일 한.중.일 프로축구 왕중왕을 가리는 2007 A3 챔피언스컵대회(6월7일~13일) 를 축구문화 행사로 확대 개편하고 유소년 축구 교류 차원에서 이번 투어를 28일부터 내달 3일까지 중국 허베이(河北省)성 샹허(香河)시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연령대 별로 17세와 14세, 12세 이하로 나뉘어 실시되는 ...

      연합뉴스 | 2007.05.27 00:00

    • 롯데 김주찬 경기중 충돌 실신 ...'아찔했던 순간'

      27일 잠실 LG전에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외야수 김주찬(26)이 수비중 동료 내야수와 충돌하면서 머리를 땅바닥에 부딪혀 실신한 사고가 발생해 팬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이날 김주찬 선수와 부딪힌 박남섭 역시 한 바퀴 구르며 머리를 바닥에 심하게 찧었다. 김주찬은 6-0으로 앞선 9회 무사 1루에서 최동수의 파울 타구를 잡으려 뛰어들다 2루수 박남섭과 부딪혔고 한동안 의식을 잃은 채 그라운드에 누웠다. '임수혁 악몽'이 되살아나는 순간이었다. ...

      한국경제 | 2007.05.27 00:00 | saram001

    • 이병규, 4경기 연속 타점…이승엽도 2안타

      이병규(33.주니치 드래곤스)가 4경기 연속 타점을 올리며 처음 맞는 인터리그에서 강세를 이어갔다. 이병규는 27일 나고야 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 홈경기에서 중견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장, 3타수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2회 첫 타석에서 니혼햄 좌투수 다케다 마사루로부터 좌측 펜스를 직접 때리는 2루타로 포문을 연 이병규는 1-2로 뒤지던 4회 2사 1,3루에서는 다케다의 몸쪽 직구(133㎞)를 밀어쳐 중견수 앞에 뚝 ...

      연합뉴스 | 2007.05.27 00:00

    • 추신수, 마이너리그 3경기 연속 `멀티히트'

      미국프로야구 트리플A 버펄로 바이슨스(클리블랜드 산하)의 좌타자 추신수(25)가 세 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27일(한국시간) 켄터키주 루이스빌 슬러거필드에서 열린 루이스빌 배츠(신시내티 산하)와 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나서 4타수 2안타, 2득점, 1타점을 기록했다. 세 경기 연속 안타를 2개씩 날린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31(종전 0.220)까지 올랐다. 추신수는 1회 초 2사에서 볼넷으로 ...

      연합뉴스 | 2007.05.27 00:00

    • 서영태 사장 "회사 풍전등화 위기상황에서 돈보다 人材부터 찾아나섰죠"

      ... 삼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총무팀에 속했던 인사조직을 독립부서로 확대 개편해 CEO 밑에 뒀다. 성과중심의 인사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서다. 여기까지는 여느 기업도 하는 일이다. 서 사장은 여기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인재 양성프로그램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그는 "솔직히 말하면 기업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인재를 뽑는 것보다 인재를 붙잡아 두는 게 더 어려워졌다"며 "이제 핵심 인재를 회사에 잡아둘 수 있도록 비전을 제시하는 게 가장 중요한 경영활동이 됐다"고 ...

      한국경제 | 2007.05.27 00:00 | 장창민

    • [SK텔레콤오픈골프] '캐디 대디' 이어 '캐디 맘' 돌풍

      한국프로골프에 '캐디 대디'와 '캐디 맘'의 위력이 무섭게 몰아치고 있다. 27일 경기도 이천 비에이비스타골프장에서 열린 SK텔레콤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배상문(21.캘러웨이)의 캐디는 어머니 시옥희(49)씨. 앞서 열린 토마토저축은행오픈과 매경오픈에서 잇따라 우승컵을 거머쥔 '슈퍼루키' 김경태(21.신한은행)는 아버지 김기창(54)씨가 캐디를 맡고 있다. 올해 열린 4개 대회에서 3차례 우승이 '부모 캐디' 손에서 만들어진 셈이다. 시씨는 ...

      연합뉴스 | 2007.05.27 00:00

    • [LPGA] 김영, 공동선두…4년만에 첫 우승 보인다

      김미현도 1타차 4위에 올라 우승 경쟁 김영(27)이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한국 낭자군 두번째 우승을 향한 약진을 계속했다. 2003년 LPGA 진출 이후 첫 우승을 노리는 김영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코닝의 코닝골프장(파72.6천188야드)에서 열린 코닝클래식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16언더파 200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김영은 28일 최종 라운드에서 동타를 이룬 폴라 크리머(미국), ...

      연합뉴스 | 2007.05.27 00:00

    • thumbnail
      한국 골프 20대 天下 ‥ 배상문, SK텔레콤오픈 우승 "나도 돌풍 주역"

      한국남자프로골프의 '세대 교체'는 완료됐는가. 현 추세로 보아 '그렇다'고 말해도 크게 틀리지 않을 듯하다. 지난해 상금왕 강경남(24·삼화저축은행)을 시작으로 올 들어 김경태(21)-홍순상(26·SK텔레콤)으로 이어진 '20대' 젊은 선수들의 우승 행진이 배상문(21·캘러웨이)까지 계속됐다. 배상문은 27일 비에이비스타CC(파72)에서 끝난 SK텔레콤오픈(총상금 6억원)에서 4라운드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컵을 안았다. 지난해 11월 ...

      한국경제 | 2007.05.27 00:00 | 김경수

    • 대우證, 베트남 리조트 사업 직접투자

      대우증권이 자기자본으로 베트남 리조트 사업에 직접투자(PI)를 추진 중이다. 2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사인 월드조인트와 니트젠테크는 29일 베트남 호찌민시 인근의 빈중성에서 베트남 개발회사인 프로트레이드와 호텔 및 경마장 건설사업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월드조인트와 니트젠테크는 이 사업을 위해 최근 합작법인을 설립했으며,빈중 지방정부 산하 공기업인 프로트레이드와 함께 6성급 호텔과 경마장을 빈중 지역에 건설할 계획이다. ...

      한국경제 | 2007.05.27 00:00 | 박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