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0101-370110 / 441,5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질랜드 부동산 메리트 분석

      ... 최근 2~3년 사이 뉴질랜드 경제의 최대 화두는 문화와 부동산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영화 '반지의 제왕'이 대히트하면서 영화 촬영지로 사용됐던 뉴질랜드는 세계 유명 관광지로 발돋움했다. 현지에서 이 영화 주인공의 이름을 딴 '프로도 경제'라는 신조어가 등장했을 정도다. 현 지 집값은 상승보다는 폭등이라는 말이 더 어울린다. 1990년대까지도 뉴질랜드의 평균적인 집값은 10만5500달러에 불과했다. 뉴질랜드 집값이 큰 폭으로 뛰기 시작한 것은 2000년부터며 ...

      한국경제 | 2007.05.21 09:32

    • “神들의 정원…하얀 신비가 부른다”

      ... 몸을 실으며 필자의 마음은 타임머신을 타고 어릴 적 만화 속 그리스를 여행하는 꿈을 꾸던 시절로 돌아가는 듯했다. 학창시절 책에서나 읽었던 신화의 무대, 신들의 신 제우스, 바다의 신 포세이돈, 태양의 신 아폴론, 사랑과 미의 신 아프로디테가 뛰어 놀던 그리스는 필자에게 신비롭게 다가왔다. 인류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올림픽이 처음으로 열렸던 곳, 혹독한 교육으로 유명한 스파르타와 아테네의 전쟁 등 수많은 역사적 사실을 지닌 그리스는 유럽 여행의 백미라고 해도 과언이 ...

      한국경제 | 2007.05.21 09:21

    • [골프계] 미국 아담스골프, '아이디어프로' 아이언세트

      ○…미국 아담스골프는 하이브리드 클럽이 포함된 '아이디어 프로' 단조 하이브리드 아이언세트를 내놓았다. 이 세트는 10개로 구성됐는데 3번은 '하이브리드' 형태(i우드)로 만들어졌다. 헤드 중심을 낮게 한 유선형으로 설계돼 볼스피드를 증가시킨다고 제조사는 설명한다. 157만원.i우드는 별도(30만원)로 판매하기도 한다. ☎(02)574-7433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김경수

    • 직장인 56% "나는 아직 아마추어"

      ... 확보하지 못한 '아마추어'라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은 리서치 전문기관 폴에버(www.pollever.com)와 함께 직장인 2천24명에게 '직장에서 자신이 프로라고 생각하는가'를 물은 결과 "아직 아마추어"라는 응답이 56.3%를 차지했다고 21일 밝혔다. "나는 전문성을 갖춘 프로다"라는 응답은 43.7%였다. 성별로는 여성 응답자 중에서는 66.4%가 자신을 아마추어로 평가하는 반면 ...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saram001

    • thumbnail
      [LPGA] 이정연 "우승하기 정말 어렵네…"

      오초아에 역전패..통산 다섯번 째 준우승 6년 동안 첫 우승에 목말랐던 이정연(28)이 또 정상 문턱에서 좌절했다. 이정연은 21일(한국시간) 뉴저지주 클리프턴의 어퍼 몬트클레어골프장(파72.6천433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이베이스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2타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에 역전 우승을 내줬다. 오초아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로 맞대결을 펼친 이정연은 버디 1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오버파 ...

      연합뉴스 | 2007.05.21 00:00

    • thumbnail
      아! 이정연 또2위…심리게임 2% 부족? ‥ 선두 달리다 막판 오초아에 덜미

      ... 역전 우승을 허용하고 말았다. 미국투어 6년째 2위만 5차례를 했다. 더구나 이정연은 뛰어난 샷 감각을 갖고 있는데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5년 전쯤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던 박세리(30·CJ)가 한국 여자 프로골퍼 가운데 샷이 가장 좋은 선수로 이정연을 꼽으면서 "연습라운드를 하면 누구도 상대가 안 된다"고 말했을 정도다. 그런 이정연이 공식 대회에 나가면 우승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금도 샷에서는 문제가 없어 보인다. ...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한은구

    • 호마리우 1천골 '신화인가, 오만인가'

      ... '밉보여' 대표팀 최종엔트리에서 탈락했다. 그 이후 축구계에서는 호마리우의 시대는 지나갔다고 단언했다. 하지만 호마리우는 2005년 서른 아홉의 나이에 22골을 뽑아내 브라질 리그 득점왕 자리를 되찾았다. 무려 22년이나 프로리그에서 뛰고 있다는 것 자체가 대단한 업적이라는 평가도 있다. 호마리우는 1994년 미국월드컵 우승 멤버라는 점 외에 월드컵 무대에서는 불행한 편이었지만 브라질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56골을 뽑았다. 그가 거쳐간 클럽에서 기록한 ...

      연합뉴스 | 2007.05.21 00:00

    • 사원 채용, "인성" "성격"에 최우선

      ... 채용시 가산점을 주거나 우대하는 항목(복수응답)으로는 인턴십ㆍ업무경험(44.3%), 영어능력(43.7%), 관련 자격증(40.4%), 해외유학ㆍ연수경험(17.4%), 이공계 전공(16.8%), 해외대학 MBA(15.4%), 기업체험프로그램 경험(13.2%) 순으로 집계됐다. 가산점은 없지만 면접시 참조하는 항목(복수응답)은 공모전 수상경력(62.9%), 기업체험 프로그램 경험(59.1%). 사회봉사활동(55.5%) 등 이었다. 이밖에 입사전형시 서류심사와 면접평가의 ...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saram001

    • thumbnail
      호마리우 역대 두번째 '1000호골'

      ... 호마리우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상 하누아리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브라질 챔피언십 스포르트 헤시페전에서 2-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3분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호마리우는 1985년 바스코에서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한 이후 22년 만에 통산 1000호골을 달성,1969년 펠레(통산 1281골)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1000골 신화'를 작성했다. 그러나 호마리우는 "나의 골 기록에는 유소년팀 시절 터뜨린 골과 친선경기 및 시범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07.05.21 00:00 | 김경수

    • [PGA] 마스터스 챔피언 존슨, 시즌 2승 수확

      올해 마스터스를 제패했던 잭 존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클래식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존슨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덜루스의 슈가로프TPC(파72.7천34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이마다 류지(일본)와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성공시켜 우승컵을 안았다. 존슨은 올해 마스터스를 포함해 시즌 2승이자, 통산 3승을 거뒀다.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였던 이마다에 3타차 공동 4위로 출발했던 존슨은 이날 버디 ...

      연합뉴스 | 2007.05.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