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30651-430660 / 442,2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도파 주식 대농측 지분 32.86%로 늘어

      대농의 자회사인 메트로프로덕트사에서 최근 미도파 주식 15만3천7백70주를 추가로 사들여 대농측의 지분이 모두 32.86%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트로프로덕트는 지난 4일부터 14일까지 현대증권을 창구로 미도파 주식 15만여주를 추가로 취득해 미도파 지분이 7.9%(1백16만9천6백96주)로 높아졌다고 지난 15일 증권거래소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대농측의 미도파 지분은 기존의 31.83%에서 32.86%(4백86만2천 7백25주)로 ...

      한국경제 | 1997.02.16 00:00

    • [과학기술면톱] "'엔지니어링' 기술 국산화 급하다"..과기처

      국내 엔지니어링기술수요와 동남아지역국가를 중심으로한 해외프로젝트 수 주규모가 확대되면서 핵심엔지니어링기술도입 역시 꾸준히 늘어 관련기술의 국산화개발노력이 시급히 요청되고 있다. 16일 과학기술처에 따르면 지난 3년간의 엔지니어링기술도입규모는 연평균 1백74건, 5억8천9백46만4천달러인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94년 1백64건, 5억1천2백7만7천달러였으며 95년에는 이보다 각 각 7.9%, 31.8% 늘어난 1백77건, 6억7천4백85만달러를 ...

      한국경제 | 1997.02.16 00:00

    • [한경초대석] 정몽규 <자동차공업협회 신임 회장>

      ... 등과의 협력을 강화해 선진국과의 통상마찰을 완화하는데 노력하겠다. 97서울모터쇼의 성공적인 개최도 올해의 중요한 과제다" -대외적인 위상강화를 위해 특별히 계획하고 있는 것은. "먼저 미국 MIT공대가 주관하는 국제자동차프로그램 (IMVP) 총회를 올 중반께 국내에 유치할 계획이다. 또 통상마찰을 대비해 미국 유럽연합 (EU)에 현지고문 법률회사를 선임하는 등 국제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과잉설비투자 등 자동차업계의 위기론이 나오고 있는데. "내수가 ...

      한국경제 | 1997.02.15 00:00

    • 박세리없는 여자프로 골프계 춘추전국시대..13개대회서 격돌

      금년 국내 여자프로 골프계는 춘추전국시대를 맞게 될것 같다. 1인자 박세리의 미국행으로 그 자리가 공백이 생긴데다 강수연 권오연 등 대어급 아마추어들이 프로로 전향, 프로 2~3년차의 대표출신 선배들과 우승다툼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올 여자프로골프 판도를 전망해본다. .올해 열리는 여자프로대회는 지난해와 비슷한 13개, 총상금은 20억원규모다. 지난해에는 박세리와 김미현이 그 절반인 7개대회를 휩쓸었다. 박현순이 2승을 올렸지만 박세리와 ...

      한국경제 | 1997.02.14 00:00

    • [프로의 한마디] 김영일 .. 봄철 대비 거리 늘리는 연습을

      입춘 지난 지가 열흘이 넘었고 벌써 2월도 하순으로 내닫고 있다. 골퍼들은 서서히 시즌 오픈 채비를 해야 할 시점에 와있다. 우리나라는 겨울이 길기 때문에 겨울 골프를 피할수 없다. 알다시피 겨울에는 스리쿼터스윙에 볼을 굴려치는데 익숙해져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이런 스윙패턴이 봄까지 이어져서는 곤란하다. 봄에는 어디까지나 풀스윙을 해야 하고 굴리는 것이 아니라 캐리로 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겨울골프에 익숙해져 있다가 어느날 갑자...

      한국경제 | 1997.02.14 00:00

    • [방송주평] '여기서 잠깐' .. 생생한 현장 절제된 구성 탁월

      대부분의 드라마가 끝났을 무렵, 채널을 이리저리 돌리다 보면 "여기서 잠깐"이 눈에 띈다. 평일 오후 10시대와 11시대를 이어주는 브리지 프로그램인 MBCTV "여기서 잠깐" (월~목 오후 10시55분~11시 금 오후 11시05분~11시10분)은 친숙하면서도 낯선 느낌을 준다. 정보 제공 위주의 기존 브리지 프로그램과 달리 생활주변 현장에 찾아가 "여기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나 상황을 생생히 보여줘 시청자들이 "잠깐" 생각해 보도록 ...

      한국경제 | 1997.02.14 00:00

    • [Y-파일] 중국집 배달원 최혁재씨 .. 학사출신 철가방

      ... 최씨는 그러나 평생 이 일을 할 생각은 아니다. "육체적으로 힘이 많이 드는 게 사실이죠. 앞으로 1~2년 정도만 하고 일단 유럽배낭여행을 다녀 올 계획입니다. 세계의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눈으로 직접 보고 싶거든요. 그 후 평소 관심이 있던 컴퓨터쪽으로 공부를 해 컴퓨터프로그래머에 한번 도전해 볼까 합니다" 배달이 있다며 급히 뛰어나가는 그의 뒷모습에서 힘찬 활력이 느껴진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7.02.14 00:00

    • [Y-파일] (나의 직업/나의 보람) 패션기획자가 되려면

      ... 안목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국제화시대를 맞아 외국 브랜드업체나 스태프들과 함께 일하는 경우가 잦아졌다. 따라서 영어나 일어를 웬만큼 구사할 줄 알아야 한다. 패션쇼나 각종 패션이벤트를 연출하는 국내 모델에이전시및 이벤트프로모션사는 모델센타(대표 도신우), 라인CC(대표 이재연)를 비롯해 50여업체에 이른다. 대체로 공채를 통해 패션기획자를 선발한다. 공채시기나 전형은 일정치 않기 때문에 본인이 희망하는 회사에 직접 문의하는 것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

      한국경제 | 1997.02.14 00:00

    • 보건소, 질병예방 기능 강화 .. 7월부터 건강증진사업 실시

      ... 중요하다고 판단, 오는 7월1일부터 서울 강북구 보건소 등 시.도별로 1개 보건소를 선정해 건강증진시범사업을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99년 6월말까지 2년동안 시범사업을 실시하며 운영결과를 평가한뒤 사업 모형 및 프로그램 등을 개발, 전국 보건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건강증진사업 시범 보건소에서는 술과 담배의 폐해를 홍보하고 음식물의 과다 및 과소섭취 등 영양불균형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한편 금연.절주의 방법 및 개인별로 올바른 식생활을 할수 있도록 ...

      한국경제 | 1997.02.14 00:00

    • TV는 요즘 '웃기기' 경쟁 .. 누구나 코믹한 캐릭터 선호

      ... MBCTV 주말연속극 "사랑이 뭐길래"가 공전의 히트를 친 이후 각 드라마에 코믹한 요소가 두드러지게 많아졌다. 93년 우리나라 시트콤(시츄에이션코미디)의 효시가 된 SBSTV "오박사네 사람들"이 인기를 끌자 이와 유사한 프로그램들이 쏟아져 나왔다. 일일연속극과 일요드라마도 코믹한 에피소드를 담은 가족드라마 중심으로 만들어지고 있다. 최근엔 연예오락프로그램에서도 젊은층을 겨냥한 시트콤형식의 단막극이 주종을 이룬다. 멜로물에서도 감초이상의 역할을 ...

      한국경제 | 1997.0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