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041-19050 / 30,1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벙커 탈출하는 김보아

      김보아가 18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4라운드 6번홀에서 벙커샷을 날리고 있다. KLPGA 제공

      한국경제 | 2017.06.21 10:20

    • thumbnail
      [포토] 햇살을 가르며

      김민선이 18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4라운드 6번홀에서 서드샷을 시도하고 있다. KLPGA 제공

      한국경제 | 2017.06.21 10:14

    • thumbnail
      [포토] 김민선의 신중한 칩샷

      김민선이 18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4라운드 2번홀에서 칩샷을 시도하고 있다. KLPGA 제공

      한국경제 | 2017.06.21 10:11

    • JLPGA 안신애에 "풍만한 가슴" "무릎 위 30cm 스커트"…日 언론 `시선 강간`

      일본 언론이 JLPGA(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에 나선 한국 골퍼 안신애를 성적 대상화했다.20일 일본 대중매체 `데일리 신초`는 안신애에 대해 "풍만한 가슴을 자랑하는 성형미인 안신애와 라운딩을 함께 하기 싫어하는 선수가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안신애는 실력은 별로인데도 인기있는 이유는 외모"라고 덧붙였다.특히 해당 보도에서 골프전문기자인 고지마 히로시는 "무릎 위 30cm 길이의 미니스커트를 입고도 아무렇지 않게 행동한다"며 "그린에서 라인을 읽는 ...

      한국경제TV | 2017.06.21 09:55

    • thumbnail
      성은정 "스윙·멘탈 한뼘 더 성장…지난해 아픈 기억, 우승으로 씻겠다"

      ... 골프 선수로서도 한 뼘 더 성장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이 대회 한 달 후인 7월에 US 여자 주니어 골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했다. 8월에는 US 여자 아마추어 골프 챔피언십에서도 우승컵을 들었다. 한 해에 ... 아마추어 골프계에서 ‘세계 최강’ 자리에 오른 성은정은 이후 한·미·일 프로 무대를 두루 경험했다. 지난 4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에서 공동 16위에 올라 주목받은 그는 ...

      한국경제 | 2017.06.20 19:07 | 최진석

    • thumbnail
      "볼링 쳐 보셨죠? … 공 앞에 '가상의 기준점' 찍고 스윙하세요"

      “볼링 다들 해보셨죠?”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17 프로암이 열린 20일 오전 경기 안산 아일랜드CC.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통산 4승을 올리고 국내 무대로 복귀한 장하나(25... 정도가 좋다”고 조언했다. 더 중요한 건 역시 일정한 리듬과 템포다. 켄터키 블루 잔디 러프에서의 어프로치법 질문에도 막힘이 없었다. 장하나는 “한국 잔디인 중지와는 달리 공부터 때리지 말고 뒤땅을 치듯 공 ...

      한국경제 | 2017.06.20 19:04 | 이관우

    • thumbnail
      '아마추어 반란' 꿈꾸는 영건들…이가영·안수빈 "언니들 긴장하세요!"

      ... ‘아마괴물’ 성은정을 비롯해 이가영(17·창원사파고), 안수빈(19·한국체육대) 등 아마 강자 ‘삼총사’가 도전장을 던졌다. 프로 무대에서도 통할 기량을 갖추고 있다는 ... 한 샷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안수빈 역시 ‘떠오르는 영건’이다. 여덟 살 때 골프를 시작한 그는 2015년 한국C&T골프대회를 제패하며 아마 강자로 이름을 알렸다. 이어 지난해 한국중고연맹회장배 ...

      한국경제 | 2017.06.20 19:03 | 이관우

    • thumbnail
      LPGA 랠리 '쉬어가는' K골프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우승 트로피를 ‘싹쓸이’하고 있는 태극 낭자들이 이번주엔 쉼표를 찍었다.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블라이더필드CC(파69·6451야드)에서 열린 마이어클래식(총상금 200만달러)에서 김효주(22·롯데)가 공동 7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에서 가장 높은 성적이다. 김효주는 대회 마지막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언더파 68타를 ...

      한국경제 | 2017.06.19 21:22 | 최진석

    • thumbnail
      지현이가 벌써 5번 우승했다고?…동명이인 잘 나가네!

      ‘퀸(Queen) 지현’. 요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회자되는 단어다. ‘지현’이란 이름의 챔프가 줄을 잇고 있어서다. 올 시즌 KLPGA투어는 12개 대회를 치렀다. 이 ... 투어 출전자격이 있는 KLPGA 정회원 중 성까지 같은 동명이인만 놓고 보면 가장 많은 이름이 이정은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뛰고 있는 이정은5(29), KLPGA 2016년 신인왕 이정은6(21·토니모리)을 ...

      한국경제 | 2017.06.19 21:19 | 이관우

    • thumbnail
      KLPGA 별들의 전쟁…'아일랜드 극장' 반전 드라마 누가 쓸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는 ‘스토리 천국’이다. 환희와 눈물, 좌절과 희망, 역전과 재역전 등으로 짜여진 각본 없는 드라마가 대회마다 펼쳐진다. 오는 22일 경기 안산 아일랜드CC에서 막을 올리는... ‘데자뷔’를 기대하게 하는 선수가 김지현(26·한화)이다. 지난 18일 기아자동차한국여자오픈을 제패하며 3승 고지에 맨 먼저 발을 내딛는 등 이번 대회 출전선수 132명 중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

      한국경제 | 2017.06.19 21:15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