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071-19080 / 30,1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가람 "오늘만 같아라"…10언더파 코스레코드

      ‘무명’ 최가람(25)이 펄펄 날았다. 하루에 10언더파를 몰아쳤다. 9일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에쓰오일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서다. 최가람은 이날 엘리시안제주CC(파72·6527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10개를 쓸어담아 10언더파 62타를 쳐 단독 선두에 올랐다. 62타는 이 대회 코스레코드다. 종전 기록은 2011년 이 대회 3라운드에서 이미림이 작성한 64타다. ...

      한국경제 | 2017.06.09 17:26 | 이관우

    • thumbnail
      이미향, 3년 만에 웃을까

      이미향(24·KB금융그룹·사진)은 2014년 11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즈노클래식에서 처음 우승한 뒤 새로운 우승컵을 추가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매뉴라이프 클래식에서 준우승한 것이 가장 ... 차로 추격했다. 5언더파 67타를 친 전인지(23)는 렉시 톰프슨(미국) 등과 공동 9위에 어깨를 나란히 했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의 불참으로 이번 대회에서 세계랭킹 1위 등극을 노리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도 ...

      한국경제 | 2017.06.09 17:21 | 최진석

    • thumbnail
      이미향, LPGA 투어 매뉴라이프 클래식 1R 선두…김효주 3위

      전인지·쭈타누깐·톰프슨 등 3타 차 공동 9위 이미향(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클래식(총상금 1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나섰다. 이미향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케임브리지의 휘슬베어 골프클럽(파72·6천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쳤다. 보기가 하나도 없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친 이미향은 수잔 ...

      연합뉴스 | 2017.06.09 08:19

    • thumbnail
      "에쓰오일챔피언십 금메달은 나의 것"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에쓰오일챔피언십 개막 전날인 8일 제주 엘리시안CC에서 장하나(맨 위쪽부터 시계방향), 고진영, 김해림, 박지영, 박소연이 1번홀 앞 메달 상징물을 잡고 우승을 다짐하며 활짝 웃고 있다. KLPGA 제공

      한국경제 | 2017.06.08 18:50

    • thumbnail
      부상 딛고 LPGA 정상 오른 김인경…"긍정의 아이콘으로 거듭났죠"

      ...의 저와 지금의 저는 차이가 없어요. 다만 나이가 들어 좀 더 (성격이) 부드러워졌을 뿐이죠. 호호” 투어 11년차 베테랑 김인경(29·한화)은 ‘골프와 인생’을 알아버린 듯했다. 관조의 느낌이 난다면 과장일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숍라이트클래식을 제패한 5일(한국시간), 캐나다행 비행기를 타기 직전 전화로 연결된 그는 빠듯한 일정임에도 유쾌함을 잃지 않았다. 툭툭 던지는 말 속에서 곰삭힌 ...

      한국경제 | 2017.06.05 18:27 | 이관우

    • 김인경, LPGA 숍라이트 클래식 우승…우승 상금 얼마?

      김인경(29)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김인경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스탁턴 시뷰 호텔 앤드 골프클럽(파71·6천15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쳤다.최종합계 11언더파 202타의 성적을 낸 김인경은 9언더파 204타의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지난해 10월 ...

      한국경제TV | 2017.06.05 07:57

    • thumbnail
      김인경, LPGA 숍라이트클래식 우승 '통산 5승째'

      김인경(29)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인경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스탁턴 시뷰 호텔 앤드 골프클럽(파71·6천15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2타의 성적을 낸 김인경은 9언더파 204타의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10월 ...

      한국경제 | 2017.06.05 07:33

    • thumbnail
      김인경, LPGA 숍라이트클래식 우승…통산 5승째

      신지은·이정은 등 공동 3위, 박성현 공동 12위 김인경(29)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김인경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스탁턴 시뷰 호텔 앤드 골프클럽(파71·6천15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2타의 성적을 낸 김인경은 9언더파 204타의 안나 ...

      연합뉴스 | 2017.06.05 07:09

    • thumbnail
      18번홀 '역전 버디쇼'…김지현 4년 만에 우승

      4년 만에 맛보는 우승이었다. 김지현(26·롯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7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연출했다. 통산 3승을 쌓은 김지현은 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출전 자격도 얻었다. 김지현은 4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CC(파72·628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

      한국경제 | 2017.06.04 18:35 | 최진석

    • 쭈타누깐, 여자골프 세계 1위 오른다

      ‘태국의 영웅’ 에리야 쭈타누깐이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오른다. 태국 선수가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앉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쭈타누깐과 각축을 벌이던 유소연(27·메디힐)은 64개 대회 ... 마감하며 1위 자리도 양보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84주 동안 머물던 1위 자리에서 내려온다. 쭈타누깐은 4일(한국시간)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총상금 150만달러) 이틀째 2라운드에서 유소연의 커트 ...

      한국경제 | 2017.06.04 18:32 | 최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