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5531-75540 / 84,2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홈쇼핑이벤트,월드컵 우승기원 축하행사

      현대홈쇼핑은 한국 월드컵 대표팀이 25일 독일과의 준결승전에서 승리함에 따라 26일부터 30일 저녁 8시30분까지 "월드컵 우승기원 축하행사"를 연다. 이 기간 동안에는 모든 고객들에게 구매금액의 10%를 적립금으로 주고 히딩크 감독과 대표선수 23명의 사진과 사인이 든 축구공 3천개를 경품으로 준다. 현대홈쇼핑은 또 30일 결승전에서 한국팀이 이길 경우 7월 1~5일 고객들 가운데 추첨을 통해 1백만원 상당의 월드컵 트로피(2백50개)와 2006년 ...

      한국경제 | 2002.06.25 14:43

    • 월드컵 우승기원

      25일 오전 광화문네거리에서 붉은악마와 응원단들이 대형 현수막에 한국축구대표팀의 월드컵 우승을 기원하는 글을 쓰고 있다./연합

      한국경제 | 2002.06.25 11:27

    • 강호 연파 한국축구...세계 중심으로 우뚝

      ... 당당히 세계 축구계의 '톱 클래스'에 올려 놓는 원동력이 됐다. 세계 축구 무대의 변방에 머물렀던 한국은 이제 누구도 무시 못하는 강팀으로 변했다. 이 점이 우리팀이 이번 월드컵에서 얻은 가장 큰 성과라 할 수 있다. 한국 축구는 그동안 아시아를 호령하기는 했지만 세계 무대에 나가서는 주눅든 모습만 보여줬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이후 역대 월드컵 성적은 14전4무10패. '0-9', '0-7', 그리고 '0-5'까지. 축구에서는 좀처럼 나오기 ...

      한국경제 | 2002.06.25 00:00

    • "한국축구 잔꾀축구 타파했다".. 英인디펜던트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25일 "한국팀이 돈 독이 오른 낡은 잔꾀 축구를 타파하고 축구에 새 생명,새 영혼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한국,겁쟁이 축구를 기억 저편으로 밀어내다'(South Korea push the ... 상속할 자격이 충분히 있다"고 극찬했다. 칼럼은 또 "이번 우승컵은 진정한 리더이자 성숙하고 강인한 주인공인 한국의 홍명보가 들어 올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칼럼은 그 이유로 "한국이 모험심과 용기,전 경기를 뛸 수 있는 의지를 ...

      한국경제 | 2002.06.25 00:00

    • [월드컵] 세계에 매운 맛 보여 준 한국축구

      ... 것이라는 세계 축구전문가들의 예상을 비웃기라도 하듯 강호들을 잇따라 꺾고 16강, 8강, 4강까지 진출한 것은 한국축구가 세계정상권과멀지 않았다는 사실을 증명하고도 남는다. 동양의 작은 나라 한국의 전사들이 일군 월드컵 4강신화는 ... 시범 케이스가 된 셈이다. 큰 키와 좋은 체구를 앞세운 유럽의 강호들도, 짧은 패스와 현란한 개인기가 특징인 남미축구한국의 압박축구에 매운 맛을 톡특히 봐야 했다. 70년대 네덜란드의 토털사커가 기존 스타일에 파장을 일으켰던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해외반응 이모저모] FT "한국 패러다임 변하는 계기"

      ... 일어나는 것이 스포츠의 매력"이라고 덧붙였다.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은 25일 "이번 대회 최대이변은 한국의 선전"이라며 한국축구를 극찬했다. 블래터 회장은 한국-독일 준결승전 관람차 한국으로 떠나기 앞서 일본에서 기자회견을 ... "한국이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강팀들을 잇따라 꺾은 것은 놀랄 일"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의 신문과 방송들은 한국축구의 선전에 자극받아 아시아축구가 멀지않아 세계축구를 제패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베트남 4대 일간지 중의 하나인 새하노이신문은 ...

      한국경제 | 2002.06.25 00:00

    • [월드컵이모저모] 日의원들, 주일대사관서 한국팀 응원

      일본의 일부 국회의원들이 25일 저녁 주일 한국대사관에 모여 2002 한일월드컵 축구대회에서 독일과 결승진출을 놓고 일전을 벌이는 한국대표팀을 응원한다. 주일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당초 대사관 직원들과 가족들을 중심으로 추진한 ... 희망해 왔다는 것. 대사관측은 대형스크린을 설치된 2층 회의실에 조세형(趙世衡) 대사를 비롯해 200여명이 모여 한국팀에 열렬한 성원을 보내면서, 공동개최국인 한.일간의 우의를 다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월드컵] 독일, 축구명가로 부활

      `전차군단' 독일이 축구 명가로의 화려한 부활을 선포했다. 독일은 25일 `아시아축구의 마지막 자존심'으로 남은 한국의 붉은 열풍을 잠재우고 12년만에 결승에 진출, 통산 4번째 우승컵에 도전하게 됐다. 초반부터 프랑스, 포르투갈 ... 미국에 시종 밀리다가 발라크의 결승 헤딩골로 승리를 따냈다. 지난 두경기에서 연장접전을 치르며 체력이 크게 떨어진 한국과의 4강전은 독일의 힘과 높이, 탄탄하면서 효율적인 수비를 재확인케 해줬다. 독일 전력의 핵심은 동물적인 감각으로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월드컵] 한국, 요코하마행 티켓 사냥 발진

      '오늘 요코하마행 티켓을 잡는다.' 믿기지 않는 선전을 거듭하고 있는 한국축구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결승전이 열릴 요코하마를 향한 발걸음을 힘차게 뗐다. 25일 오후 8시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월드컵 3회 우승에 빛나는 관록의 독일을 맞아 결승전 진출 티켓이 걸린 준결승을 펼치는 한국은 또 한번 세계를 놀라게한다는 각오다. 오늘 경기에서 이기면 한국은 30일 요코하마에서 브라질-터키 승자와 FIFA컵의주인을 가리는 일전을 벌이게 된다.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한-독전 해외반응] 英ITV, "한국 2006년 선전 기대"

      한국-독일간 준결승전을 영국 전역에 중계한 민영 ITV 해설자들은 25일 경기가 끝난 뒤 한국의 4강진출이 음모에 의한 것이라는 일부 주장은 "쓰레기같은 소리"이며 한국은 "훌륭한 팀"이라고 평가하고 "오는 2006년 독일월드컵에서 선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한국 축구대표팀이 전반에 강한 수비와 함께 속공으로 역습해 독일을 괴롭히는 등 잘 싸웠으며 후반에도 마지막까지 분투했지만 오늘은 한국의 날이 아니었다"고 평가했다. 해설자들은 두 ...

      연합뉴스 | 2002.06.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