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11321-3311330 / 3,461,1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248)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56)

    ... 말씀하신 대로 여승과 여도사들을 열두명 구해왔습니다. 후비 별채 원내에 있는 비구니 절간과 단방에 그들을 두려고 그러시는 줄 알고 덕망 있는 자들을 고르느라 신경을 썼습니다. 요즈음 여승과 여도사들의 풍기가 문란하여 풍속을 어지럽히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지 않습니까. 특히 여도사들이 만드는 단약이 회춘에 도움이 되느니 어쩌니 하면서 그 단약과 여도사들에게 침을 흘리는 남정네들이 한둘이어야지요"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노씨 수감] 정치인에 돈준 기업인 조사안해..안 부장 문답

    ... 달라. 우리는 이 사건과 관련된 부분만 수사한다" -전에 얘기한 것과 뉘앙스가 다르지 않는가. "우리는 노전대통령의 비자금 조성경위와 거기에 개입된 불법성을 수사한다. 그 범위 안 벗어난다" -또 다른 범죄사실이 드러나도 수사하지 않는단 말인가. "언론에서 자꾸 확대하려고 한 것이다" -여야 대선자금을 다 밝힐 수 있나. "해 봐야 한다" -추가로 소환할 기업인은. "있을 수도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인물교차로] 장기여 <부산청십자병원 명예원장>

    장기여 부산청십자병원 명예원장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성당에서 열린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총회에서 제4회 인도주의실천의사상을 받았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여성칼럼] 서울의 '독일병정' 이야기 .. 송숙영 <소설가>

    ... 감동시킨다. 정말 살맛나는 세상이 올것만 같다. H국장의 풀을 빳빳이 먹인 소박한 차림새가 그것을 증명한다. 그의 맑고 초롱초롱한 시선이 그것을 암시한다. 카랑카랑한 거절의 인사가 나의 가슴을 행복으로 설레게한다. 비자금사건과 그로인한 전직대통령의 구속이라는 사상초유의 사태로 온국민이 울분과 비통에 쌓여 있지만 우리사회 어딘가에 H국장같은 사람이 남아 있는한 한국의 미래는 어둡지만은 않을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재계 '경영 새틀짜기' 나섰다..'비자금파문' 전화위복계기로

    ... "실비 정산" 해주고 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이같은 방향 변화는 그동안 밀실에서 이뤄져 왔다는 의구심을 받아온 기업들의 사업추진을 정상화시키는 것은 물론 기업 내부의 정보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가 기업이미지 실추등 최악의 타격을 초래한 노씨 비자금사건을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내부 체질개혁을 이끌어내는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보해컵 세계여자바둑대회] 이영신, 유일하게 8강 진출

    중국여자바둑의 벽은 높았다. 18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2회 보해컵세계여자바둑선수권대회 1회전에서 한국은 이영신초단만 2회전에 진출했다. 이영신초단은 중국의 천 후이팡오단을 170수만에 백불계로 꺾고 8강에 올랐다. 그러나 기대를 모았던 윤영선초단이 루이 나이웨이구단에게 306수만에 흑으로 6집반패하는등 나머지 다섯기사는 모두 탈락했다. 한국경제신문.한국방송공사(KBS)공동주최, 보양양조가 후원하는 이번대회 8강진출기사는 이영신초단, ...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미 주가 한때 5천P 돌파..올 60번째 최고, 연중최다 신기록

    ... 마감, 올들어 60번째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종전의 다우지수 최고치 최다경신기록은 25년과 64년의 59회이다. 이날 주가가 오른 것은 12월중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연방기금 목표 금리를 0.25~0.50% 포인트 내릴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스탠더드&푸어스(S&P)500지수는 이날 2.73포인트 오른 600.07에 거래를 마쳐 최고치를 경신함은 물론 처음으로 600포인트를 넘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수도권면톱] 한강지천 오염 심각 ..구리시 장자못 '썩은물'

    ... 하수가 정화되는데도 불구, BOD가 9.2ppm에 달하는 등 공업용수만 사용가능한 5급수 하천으로 분류됐다. 시관계자는 "이들 하천에서 한강에 유입되는 수량은 하루 22만t으로 팔당호에서 방류되는 1천5백만t에 비해 적어 한강수질이 전체적으로 2급수(BOD 3ppm)이하를 유지하고 있다"며 "그러나 하천수가 한강물과 완전히 섞이지 않은 채 취수돼 오염하천에 대한 정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한경논단] 비밀자금-슬픈자금 악순환..호영진 <상임고문>

    ... 비자금을 놓고 온 나라가 한달여 난리를 치르는 사이 불과 넉달전 일어난 삼풍백화점 붕괴사건은 국민의 뇌리에서 망각의 미로에 들어섰다. 더욱 1년전 성수대교참사는 언제 그런 일이 있었던가, 빛바랜 흑백사진이 됐다. 건망증이 한국인의 전유물은 아니다. 또 쓰레기의 부패같은 그런 망각작용이 있음으로 해서 인간은 과거를 잊고 오늘에 열중할수 있다. 일본속담에 "추문은 두달반 넘지 않는다"는 것이 있다. 모두를 얼른 잊자는 덕담은 아니다. 오히려 한국인의 ...

    한국경제 | 1995.11.19 00:00

  • [TV하이라이트] (20일) '여울' ; '야망의 불꽃' 등

    ... 오후9시50분) = 채현과 지수가 나가자 부희도 어리둥절해서 준재의 집을 나선다. 준재는 태만에게 쓸데없는 짓을 했다며 화를 낸다. 지수와 채현은 준재와의 오해를 풀려고 하지만 감정이 앞선다. 윤경은 혜숙의 일기장과 사진첩을 보며 박이사에게 이번 이환의 사고에 대해서 꾸짖는다. 지수는 최숙자라는 여인에게 박준재 검사가 뇌물을 받았다는 전화 제보를 듣고 준재의 사무실로 찾아가지만 준재는 문전박대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1.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