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1-110 / 37,5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H 투기 의혹 핵심 '강사장', 16년 전 강릉에서 1억 보상금

      LH(한국토지주택공사) 간부로 직원 땅 투기 의혹의 핵심 인물 꼽히는 이른바 '강사장'이 16년 전 강원도의 대규모 택지개발 때도 개발 발표 직전에 농지를 매입해 1억 원대 보상금을 챙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강사장' 16년 전에도? 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이 LH로부터 제출받은 '강릉유천 보금자리주택지구 토지보상현황' 자료에 따르면 LH 현직 직원인 ...

      한국경제 | 2021.04.09 12:50 | 조준혁

    • thumbnail
      박영선 '내곡동' 맹공에도…이해찬 "오세훈 이해충돌은 아냐"

      ... 여러분들을 속여 왔음이 낱낱이 밝혀졌다"며 "오세훈 후보는 후보직을 그만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4.02 15:16 | 김명일

    • thumbnail
      매매 계약서까지 공개한 박영선 "도쿄 아파트는 MB 탄압 증거"

      ... "선거가 끝나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자 박 후보는 "협박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30 23:57 | 김명일

    • thumbnail
      오세훈 "입만 열면 내곡동, 저는 '도쿄 영선' 거론 않겠다"

      ... "선거가 끝나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자 박 후보는 "협박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30 23:37 | 김명일

    • thumbnail
      朴 "하필 내곡동에 이명박·이상득 땅도"…吳 "지독한 모함"

      ... "선거가 끝나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자 박 후보는 "협박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30 23:26 | 김명일

    • thumbnail
      산단 지정은 세종시 업무인데…행복청장, 후보지 미리 알았나

      ... 지방자치단체인 세종시가 맡고 있다. 특히 국가산단의 경우 중앙정부가 직접 조성·관리하는 산단이어서, 시는 연서면 국가산단 조성 당시 국토부와 함께 후보지 검토 작업을 했다. A씨는 2008년부터 이듬해까지 국토해양부(옛 국토부)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특수본은 세종시청 산업입지과에도 수사관을 보내 산단 조성계획 검토 당시 행복청과 업무 협의 자료 등이 있는지 등을 살피고 있다. 이와 관련 A씨는 "신도시에 노른자위 땅이 더 많은 것을 ...

      한국경제 | 2021.03.26 17:01 | YONHAP

    • thumbnail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에 한기준 해수부 기조실장

      ...산부는 해양환경공단 제5대 이사장에 한기준(58) 전 해수부 기조실장이 임명됐다고 25일 밝혔다. 한 이사장은 행정고시(37회)로 공직에 입문해 김대중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을 지냈다. 이후 해수부 해양환경과장, 국토해양부 해양정책국 해양생태과장, 감사관실 감사담당관으로 재직한 후 해수부 산하 국립해양조사원 원장, 중앙해양안전심판원장을 역임했다. 지난해부터는 해수부 기조실장으로 재직했다. 한 이사장의 임기는 2024년 3월 25일까지다. /...

      한국경제 | 2021.03.25 21:34 | YONHAP

    • thumbnail
      박영선 측 "오세훈, LH 투기에 동병상련?…적폐행위 똑같아"

      ... 진심으로 사죄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박성준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거짓 해명과 책임 전가로는 의혹을 가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곡지구 개발 계획은 오세훈 후보가 국토해양부에 지정요청 공문을 보낸 2009년 8월 이후 3개월여가 지난 2009년 11월 확정되었고 당시는 이명박 정부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성준 대변인은 "'공공기관에 토지가 수용되는데 손해를 봤으면 봤지, 엄청난 이득을 ...

      한국경제 | 2021.03.16 16:12 | 김수현

    • thumbnail
      오세훈, '강남 처가땅 보상 盧정부때' 해명에 "혼선 있었다"

      ... 지정됐고, 2009년 법개정에 따라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됐다고 맞서왔다. 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시 공문서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 혼선이 있었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2006년 3월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국토해양부에 (해당 지역의) 지구 지정을 제안했으나, 주민 공람과 관계부처 협의 과정에서 논란이 있어 지정은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구 지정이 최종 확정된 시기는 2009년 이명박 정부 때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 시장 재임 기간과 ...

      한국경제 | 2021.03.16 10:19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내곡동 투기 논란에 "이득은커녕 손해 봤다" [전문]

      ... 이후 내곡동 보금자리주택 땅은 서울시장 취임 전 노무현 정부에서 이미 국민임대주택 예정지구로 지정됐다고 했는데, 이는 당시 공문서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 혼선이 있었다"며 "2006년 3월 이명박 시장이 국토해양부에 지구 지정을 제안했으나, 주민 공람과 관계부처 협의 과정에서 다소 논란이 있어 당시 지정은 되지 않았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분명한 것은 이들이 문제 삼은 내곡동 땅은 제 처와 처가 식구들이 1970년에 장인 사망으로 ...

      한국경제 | 2021.03.16 08:56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