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0831-390840 / 518,5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 커피시장 2·3위 업체 통합…선두 네슬레 바짝 추격

    ... 에그버츠(네덜란드)가 3위 업체인 미국 큐릭 그린 마운틴을 인수함으로써 1위 업체인 스위스 네슬레와 치열한 시장 쟁탈전을 벌일 전망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야콥 다우 에그버츠를 소유한 투자펀드 JAB홀딩(룩셈부르크)은 7일(현지시간) 큐릭 그린 마운틴 인수에 합의했다고 정식으로 발표했다. JAB홀딩은 큐릭 주식을 전일 종가보다 78% 높은 주당 92달러에 사들이기로 했으며 내년 3월까지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큐릭의 대주주인 미국 코카콜라도 JAB홀딩의 ...

    연합뉴스 | 2015.12.08 11:31

  • 드롭박스, 1억 달러에 인수한 '메일박스' 3년만에 포기

    ... 드롭박스가 1억 달러(약 1천200억원)에 인수했던 '메일박스' 서비스와 앱을 3년만에 포기하기로 했다. 또 사진 공유 앱 '캐러셀'도 1년여만에 없애기로 했다. 드롭박스는 이런 소식을 7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메일 클라이언트 앱인 메일박스는 2013년 초에 처음 나왔을 때 사용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으며, 드롭박스는 2013년 3월 임직원 13명이던 메일박스를 인력까지 포함해 통째로 인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

    연합뉴스 | 2015.12.08 11:17

  • 중국 수도권 이어 동북지역에도 심각한 스모그

    ... 둥베이(東北)지방 랴오닝(遼寧)성 일대에도 심각한 수준(重度)의 스모그가 다시 발생했다. 중국천기망(中國天氣網)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현재 랴오닝성 선양(瀋陽)과 판진(盤錦)의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농도는 각각 273㎍/㎥, 228㎍/㎥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PM 2.5 기준치(24시간 평균 25㎍/㎥)의 5~6배를 기록했다. 이밖에 진저우(錦州)의 PM 2.5 농도는 314㎍/㎥로 매우 심각한(嚴重) 오염 수준을 ...

    연합뉴스 | 2015.12.08 11:13

  • 렌터카·카셰어링, 영업소 확보기준 등 대폭 완화

    ... 현행 규정상 유·무인방식 여부에 관계없이 영업소를 확보하도록 돼 있어 사업자들의 경영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었습니다. 아울러, 영업을 위한 현지 출장소(예약소)에 주차장을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소에 차고지를 확보하도록 되어 있어 주차공간을 중복 확보해야 하는 문제도 있었습니다. 특히, 무인·시간단위로 자동차를 대여하는 카셰어링(Car Sharing)의 경우, 스마트폰앱, 웹으로 자동차를 예약, 반납하므로 사무실이 필요없고, 시간단위의 단기대여 ...

    한국경제TV | 2015.12.08 11:00

  • 버냉키·브라운·트리셰 등 거물급들 핌코 자문단 합류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과 고든 브라운 전 영국 총리 등 거물급 인사들이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가운데 하나인 미국 퍼시픽투자운용(핌코)가 새로 꾸린 자문단에 합류했다. 7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2006∼2014년 연준 의장을 지내고 지난 4월 핌코의 선임 고문을 맡았던 버냉키는 핌코 글로벌 자문단을 이끌게 된다. 자문단에는 지난 5월 의원직에서 물러난 브라운 전 영국 총리(2007∼2011)와 ...

    연합뉴스 | 2015.12.08 10:55

  • thumbnail
    [심층분석] 정유주, 국제유가 폭락에 '빌빌'…'비중확대' 기회?

    ... 4000원(3.1%) 하락한 12만5000원에 거래중이다. S-Oil과 GS는 각각 1.31%, 1.6% 약세다. 국제 유가가 6년여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추가 급락 우려감이 커지면서 정유주도 약세를 나타내는 모습이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016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2.32달러(5.8%) 떨어진 배럴당 37.65달러에 마감했다. 이는 2009년 2월 이후 6년여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국제유가는...

    한국경제 | 2015.12.08 10:42 | 채선희

  • 국제유가 6년10개월만에 최저··WTI 배럴당 38달러도 붕괴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원유 생산 감축에 합의하지 못한 여파가 이어지면서 국제 유가가 2009년 2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추락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016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2.32달러(5.8%) 떨어진 배럴당 37.65달러에 마감, 2009년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날 국제 유가는 지난 4일 OPEC이 생산량을 줄이자는 합의에 실패한 영향을 ...

    한국경제TV | 2015.12.08 10:13

  • 국제유가 폭락세, 한국 경제에 '축복' 아닌 '저주'될 수도

    ... 불황으로 건설 수주에도 큰 차질이 예상된다. ◇ 저유가의 덫…내년 성장률 3%대 회복 어려울 수도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원유 생산 감축에 합의하지 못한 여파로 국제유가의 날개 없는 추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016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2.32달러(5.8%) 떨어진 배럴당 37.65달러에 마감했다. 원유를 전량 수입해 사용하는 우리나라에는 국제유가 ...

    연합뉴스 | 2015.12.08 10:12

  • 베네수엘라 야당 개헌선 확보 유력…벼랑끝 몰린 좌파 정권

    야권 "3분의 2 의석 확보"…대통령 소환투표, 개헌 등 가능 "이념 아닌 경제실정 심판"…좌파 쇠퇴 파급력 제한적 분석도 6일(현지시간) 치러진 베네수엘라 총선에서 중도 보수주의를 표방하는 야당이 압승을 거두면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베네수엘라 야권 연대인 민주연합회의(MUD)가 7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총선에서 전체 167석 중 112석을 석권했다고 ...

    연합뉴스 | 2015.12.08 10:06

  • 바티칸 2인자·교황 절친들 법정에 선다…기밀 누설사건 증인

    교황청 '바티리크스2'로 불리는 기밀 누설 사건과 관련해 바티칸 2인자와 프란치스코 교황의 절친으로 알려진 고위 성직자들이 민간 법정에 선다. 바티칸 법원은 7일(현지시간)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 프란치스코 교황의 최측근인 산토 아브릴 이 카스텔료 추기경, 콘라드 크라예프스키 대주교 등을 증인석에 세우기로 합의했다. 법원은 이탈리아 언론인들에게 관료들의 비리를 담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바티칸 홍보 컨설턴트 ...

    연합뉴스 | 2015.12.08 0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