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0001-410010 / 540,1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IEA "원유시장 공급과잉에 익사할 수도…유가 더 떨어진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올해 국제 원유시장이 "공급 과잉에 익사할 수 있다"면서 배럴당 30달러가 무너진 국제유가가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IEA는 19일(현지시간) 내놓은 월례보고서에서 "국제유가가 더 떨어질 것인가?"라고 자문하고 "변화가 없다면 원유시장은 공급 과잉에 익사할 것이다. 답변은 명확히 '예스'다. 유가가 더 떨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IEA는 "올해 ...

      연합뉴스 | 2016.01.19 22:55

    • 쯔위 사과 강제, 역풍 맞고 비틀거리는 JYP

      ... 인권변호사 등이 신인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7)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검찰에 고발했기 때문.현지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왕커푸(王可富) 변호사와 유명 사회자 후충신(胡忠信) 등은 18일 JYP엔터테인먼트가 강제로 ... 내몰린 JYP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카드뉴스] "저녁형 인간은 늦게 출근하세요"…수면 리듬에 따라 근무시간 바꾸니 실적이 `쑥쑥`ㆍ라미란 김성균, `응팔` 효과? 몸값 억대 "100배 이상 뛰어"ㆍ서울대 출신이 개발한 "하루 ...

      한국경제TV | 2016.01.19 21:23

    •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 3.6%→3.4%로 하향

      중국·저유가 악영향 지속 전망…올해 미국 2.6%, 중국 6.3% 성장 예상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에 대한 국제통화기금(IMF)의 전망이 더 보수적으로 바뀌었다. IMF는 1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로 지난해 10월보다 0.2%포인트 낮아진 3.4%를 제시했다. 내년 전 세계의 예상 경제성장률도 3.8%에서 3.6%로 하향조정됐다. IMF는 일반화된 신흥국에서의 ...

      연합뉴스 | 2016.01.19 19:07

    • thumbnail
      킹 목사 떠난 지 48년 됐어도…

      마틴 루터 킹 데이를 맞아 18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기념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킹 목사와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의 초상화를 들고 있다. 흑인 인권운동에 앞장 섰던 킹 목사는 1968년 4월 암살됐다. 미국 정부는 킹 목사의 생일(1월15일)과 비슷한 시기인 매년 1월 셋째 월요일을 기념일로 정해 추모하고 있다. 시애틀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6.01.19 19:06

    • thumbnail
      아디다스, 새 사령탑에 구조조정 전문가

      ... 기준)’였던 아디다스는 최근 수년간 실적이 악화됐다. 지난해 미국 시장에선 2위 자리도 미국계 언더아머에 빼앗겼다. 아디다스는 새 최고경영자(CEO)로 독일 소비재 브랜드 헨켈의 카스퍼 로스테드 CEO를 영입하기로 했다고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2001년 취임해 15년간 아디다스를 이끌어온 헤르베르트 하이너 CEO는 내년 3월까지 임기가 남았지만 일찍 물러나게 됐다. 아디다스는 신임 로스테드 CEO가 오는 8월 초 이사회에 합류한 뒤 10월 초 취임할 예정이라고 ...

      한국경제 | 2016.01.19 19:06 | 이상은

    • "국제 원유시장 수급 재조정 될 것"

      올해 미국을 비롯한 비(非)석유수출국기구(OPEC) 국가에서 원유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국제 원유시장 수급이 재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OPEC은 18일(현지시간) 발표한 월간 보고서에서 올해 미국을 비롯한 비회원국 원유 생산량이 하루평균 66만배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OPEC은 “올해는 시장 불균형이 개선되는 첫해가 될 것”이라며 “특히 미국 원유 생산량이 올해 하루 1350만배럴로, ...

      한국경제 | 2016.01.19 19:02 | 뉴욕=이심기

    • thumbnail
      "앞으로 5년간 일자리 710만개 사라진다"

      로봇과 인공지능(AI), 생명공학, 3차원(3D)프린팅 등의 기술 발전으로 앞으로 5년간 주요 선진국과 신흥국에서 71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세계경제포럼(WEF)은 20~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를 앞두고 이런 내용을 담은 ‘일자리의 미래’ 보고서를 18일 공개했다. 올해 포럼 주제인 ‘제4차 산업혁명의 이해’와 관련해 노동시장 변화에 ...

      한국경제 | 2016.01.19 19:01 | 임근호

    • 이글스 프레이 사망, 5대 아티스트의 미래 어떻게 되나

      ... 팝 역사상 최고의 밴드로 추앙받고 있는 뮤지션 록밴드 '이글스'의 기타리스트이자 창립멤버인 글렌 프레이가 18일(현지시간) 사망했다. 향년 67세.명곡 '호텔 캘리포니아(Hotel California)'로 한국 대중에게도 유명한 전설적 ... 어떻게 되나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카드뉴스] "저녁형 인간은 늦게 출근하세요"…수면 리듬에 따라 근무시간 바꾸니 실적이 `쑥쑥`ㆍ라미란 김성균, `응팔` 효과? 몸값 억대 "100배 이상 뛰어"ㆍ서울대 출신이 개발한 "하루 ...

      한국경제TV | 2016.01.19 18:37

    • 유럽 최악 한파에 난민들 피해속출…"폐렴·저체온증 극심"

      중동출신 난민 어린이들, 처음 겪는 유럽 혹한에 고통 세계적 이상한파 속에 유럽에도 강추위와 폭설이 몰아닥치면서 이 지역을 거쳐 이동 중인 난민들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인디펜던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은 최근 며칠간 세르비아와 마케도니아 등 동유럽 지역에 큰 눈이 내리고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이곳을 지나가는 시리아 난민들이 극심한 폐렴과 저체온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16.01.19 17:52

    • thumbnail
      '프랑스 현대문학 거장' 미셸 투르니에 별세

      프랑스 문학의 거장 미셸 투르니에가 18일(현지시간) 파리 인근 이블린의 슈아셀에 있는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향년 91세. 투르니에는 20세기 후반 프랑스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발휘한 작가이자 철학자로, ... 끌어들이는 남자에 관한 소설 《마왕》으로 프랑스 최고 문학상인 공쿠르상을 받았다. 국내에서도 《방드르디, 태평양의 끝》 《황금 구슬》 《외면일기》 《상상력을 자극하는 시간》 등 소설과 에세이 등 그의 여러 작품이 번역, 출간됐다.

      한국경제 | 2016.01.19 1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