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0581-410590 / 548,8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국 5월 무역적자 411억달러…유가상승 등으로 10%↑

      ... 적자폭이 유가 상승과 수입 증가, 특히 중국으로부터의 수입 증가 등으로 인해 다시 400억 달러 선을 넘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5월 무역수지 적자가 411억 달러(약 48조 원)로 한 달 전보다 10% 증가했다고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400억 달러 안팎보다 큰 값이다. 지난 5월의 무역적자 증가폭은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컸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미국의 상품수출 감소율은 0.2%였고 상품과 서비스를 모두 포함한 ...

      연합뉴스 | 2016.07.06 21:33

    • 메시, 탈세혐의 '유죄' 선고 “징역 21개월”…교도소行 면할 듯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축구 바르셀로나의 간판스타 리오넬 메시(29·아르헨티나)가 법원으로부터 유죄를 선고받았다.AP,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스페인 바르셀로나 법원은 6일(현지시간) 메시와 그의 아버지 호르헤 메시에 대해 각각 세 건의 탈세 혐의를 인정해 징역 21개월을 선고했다.그러나 스페인에서 강력사건 외의 범죄로 2년 미만의 징역형을 선고받은 초범에 대해서는 형 집행이 유예되는 것이 보통인 만큼 메시는 교도소행은 면할 것으로 보인다.메시는 ...

      한국경제TV | 2016.07.06 21:18

    • 탈세혐의 메시 스페인서 21개월형 유죄 선고…복역은 면할 듯

      탈세 혐의로 스페인 법정에 선 프로축구 바르셀로나의 간판스타 리오넬 메시(29·아르헨티나)가 유죄 선고를 받았다. AP,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스페인 바르셀로나 법원은 6일(현지시간) 메시와 그의 아버지 호르헤 메시에 대해 각각 세 건의 탈세 혐의를 인정해 징역 21개월을 선고했다. 그러나 스페인에서 강력사건 외의 범죄로 2년 미만의 징역형을 선고받은 초범에 대해서는 형 집행이 유예되는 것이 보통인 만큼 메시는 교도소행은 면할 ...

      연합뉴스 | 2016.07.06 20:26

    • 영국 파운드화 약세 지속…런던 외환시장서 1.29달러대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급락한 영국 파운드화가 런던 외환시장에서도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6일(현지시간) 런던 외환시장에서 파운드화는 오전 10시15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0.69% 내린 파운드당 1.2932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파운드화는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1.6% 하락한 파운드당 1.2798달러까지 떨어지며 1985년 6월 이후 31년 만에 1.3달러 밑으로 하락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결정 직전과 비교하면 13.7% 하락한 ...

      연합뉴스 | 2016.07.06 18:45

    • thumbnail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 25년 나이차 넘은 25년 우정

      ... 25년 전 오늘이다. 1991년 7월5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60)가 5일(현지시간) 자신의 블로그(gatesnotes.com)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85)에 ... 회상했다. 하지만 버핏은 젊은 사업가에게 정중히 MS의 사업 전략에 대해 예리하게 질문했고, 두 사람은 서로 시간이 가는 줄 모를 정도로 대화에 빠져들었다. 우정의 시작이었다. 게이츠는 버핏 특유의 ‘초딩 입맛’에 ...

      한국경제 | 2016.07.06 18:40 | 이미아

    • thumbnail
      철강·가전에서 메기까지…미·중 무역분쟁 격화

      ... 커지면서 두 나라 간 무역 분쟁이 전면전 형태로 번지는 형국이다. ○中, 베트남과 메기 분쟁 공동전선 5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 매체인 폴리티코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무역기구(WTO) 식품 및 ... 베트남산 메기가 싼값에 쏟아져 들어오자 보복관세를 부과하고, ‘메기(catfish)’ 대신 현지어인 ‘바사(basa)’로 표기하도록 하는 등 자국 어민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장벽을 쳐왔다. ...

      한국경제 | 2016.07.06 18:37 | 워싱턴=박수진

    • '사고뭉치' 독일차, 이번엔 담합의혹

      독일의 대형 자동차회사와 부품회사가 철강 구매 가격을 담합한 혐의로 반독점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독일 연방카르텔청은 이날 철강 구매가격 담합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폭스바겐, BMW, 다임러 등 자동차회사와 부품업체인 ZF 프리드리히스하펜, 로베르트 보쉬 등 총 6개 회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들 기업은 가격을 똑같이 정해두고 철강을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연방카르텔청 ...

      한국경제 | 2016.07.06 18:36 | 홍윤정

    • thumbnail
      미국 힐러리·영국 메이, 정상에 바짝 다가선 두 여인

      ...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68)은 대권 도전의 아킬레스건으로 작용했던 재임 시절 개인 이메일 사용에 대한 법적 시비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메이 장관은 집권 보수당 하원의원(330명)을 대상으로 5일(현지시간) 치러진 당 대표 경선 1차 투표에서 165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같은 여성 정치인으로 2위를 차지한 앤드리아 레드섬 에너지차관(66표)을 크게 따돌렸다.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을 지지해오다 막판에 독자 출마로 마음을 바꾼 ...

      한국경제 | 2016.07.06 18:35 | 박종서

    • thumbnail
      "힐러리 뽑아달라"…오바마, 첫 지원 유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유세장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날 클린턴 후보에 대한 첫 지원 유세에 나선 오바마 대통령은 “남성이든 여성이든 역사상 클린턴만큼 대통령 자격을 갖춘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샬럿EPA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6.07.06 18:33

    • 얼어붙는 홍콩 부동산시장…"거래량 25년만에 최악으로 급감"

      홍콩의 부동산 시장이 급격히 얼어붙고 있다. 부동산업체 미드랜드 리얼티에 따르면 올 1∼6월 홍콩 부동산 거래량은 2만6천571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39.1% 감소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올해 상반기 부동산 거래총액은 1천895억 홍콩달러(약 28조원)로 역시 지난해보다 39.2% 줄어들었다. 미드랜드는 거래량 감소를 지적하며 "(1991년부터) 집계한 이래 최악의 6개월"이라고 ...

      연합뉴스 | 2016.07.06 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