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9461-419470 / 544,5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케이트 미들턴, 비키니 갈아입는 모습 `헉`…하반신 노출 `충격`

      ... 직업"이라며 케이트 미들턴의 노출사진 삭제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했다. 앞서 프랑스 연예주간지 `클로제`는 케이트 미들턴의 상반신 노출사진을 게재했다가 프랑스 낭테르 법원으로부터 노출사진의 추가 보도와 재판매를 금지 당했다. 한편 26일(현지시간) 런던 로얄 알버트 홀에서 열린 영화 `007:스펙터(Spectre)`의 월드 프리미어에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 해리 왕자 등 영국 왕실 인사가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뉴스줌인] ...

      한국경제TV | 2015.10.27 13:31

    • 아프간 파키스탄 접경서 강진, 규모 7.5...피해 상황은?

      ... 지역에서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했다. 지금까지 약 2천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사상자 규모가 커지고 있으며 구조 작업이 이어지면서 희생자 숫자가 급속하게 늘고 있다. 지금까지 아프가니스탄과 ... 하지만 지진의 영향 지역이 워낙 광범위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데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이번 지진은 현지시각 어제(26일) 오후 1시 48분 아프가니스탄 북부 자름에서 남서쪽으로 45km 떨어진 파키스탄 접경 지역에서 ...

      한국경제TV | 2015.10.27 12:23

    • WHO 햄이 발암물질 분류? 육류 업계 "헛소리"강하게 반발

      ... WHO 햄이 발암물질 분류? 육류 업계 "헛소리" 강하게 반발 세계보건기구(WHO)가 가공육을 담배나 석면처럼 발암물질로 분류한 것을 두고 미국 육류 업체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26일(현지시간) 소시지나 햄 등 일정한 공정을 거친 육류나 붉은 고기를 섭취하는 것이 직장암이나 대장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북미 식육가공품 업자를 대표하는 북미육류협회는 이 보고서가 불필요한 우려를 자아내는 "헛소리`라며 ...

      한국경제TV | 2015.10.27 12:06

    • [댓글多뉴스]WHO "소시지, 햄은 1군 발암물질"...네티즌 "뭘 먹고 사나"

      26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소시지·햄 등 가공육과 붉은 고기 등의 섭취가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프랑스 리옹에 본부를 둔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이날 10개국 22명의 전문가가 참가해 육류 섭취와 암의 상관관계에 대한 800여 건의 연구조사를 검토한 결과 소시지나 햄 등 일정한 공정을 거친 육류나 붉은 고기를 섭취하는 것이 직장암이나 대장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서를 내놓았다면서 ...

      한국경제TV | 2015.10.27 11:41

    • '가공육 발암물질' WHO 발표에 업계 '당혹'

      ... 다른 관계자는 "가공육과 붉은 고기가 발암물질이라니 당황스럽다"며 "공신력 있는 기구의 발표여서 판매 등에 영향이 있을 텐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26일(현지시간) 소시지·햄·핫도그 등 가공육을 담배나 석면처럼 발암 위험성이 큰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붉은 고기의 섭취도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IARC는 소시지나 햄 등 일정한 공정을 거친 육류나 ...

      연합뉴스 | 2015.10.27 11:30

    • 미국 국방부 당국자 "남중국해 12해리 내 27일 오전 항해했다"

      ... 영해라고 주장하는 해역을 이미 항해했음을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방부 당국자는 미국 구축함 라센이 남중국해의 수비 환초(중국명 주비자오·渚碧礁) 12해리(약 22.2㎞) 이내를 현지시간 27일 오전 항해했다고 밝혔다. 수비 환초는 중국이 인공섬을 건설하고 일대가 자국의 영해라고 주장하는 지역이다. 미국은 항행(航行)의 자유가 존중돼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차원에서 중국이 영해라고 주장하는 남중국해 일대에 군함을 ...

      연합뉴스 | 2015.10.27 11:23

    • "독일 경제, 폭스바겐 충격 등에도 여전히 탄탄"

      ...스·내수 소비가 뒷심" 독일 경제가 중국 성장 둔화와 난민 유입 부담, 그리고 폴크스바겐 스캔들에도 여전히 "매우 견고한 것"으로 진단됐다고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가 26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독일 주요 민간 싱크탱크의 하나인 Ifo도 이날 독일 기업 신뢰 지수가 10월에 전달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경기 낙관론을 계속 뒷받침했다고 전했다. AFP에 의하면 분데스방크는 이날 내놓은 경기 진단 보고서에서 "경제 ...

      연합뉴스 | 2015.10.27 11:20

    • 버냉키 "서방 정치인들, 중앙은행에 너무 의존했다"

      미국과 영국,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등 서방 국가 지도자들은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예산 감축에 집중하면서 중앙은행에 너무 의존해왔다고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26일(현지시간) 지적했다. 버냉키 전 의장은 영국 BBC 방송의 로버트 페스턴 경제부장과 인터뷰에서 2008∼2009년 글로벌 위기 당시 연준 의장으로 있으면서 느꼈던 소회와 경험 등을 토대로 이렇게 언급했다. 그는 전임자인 앨런 그린스펀에 ...

      연합뉴스 | 2015.10.27 10:54

    • WHO, 소시지 햄 '발암물질' 규정…사람 DNA까지 검출 '경악'

      ... 햄 '발암물질' 규정…사람 DNA까지 검출 '경악' 소시지·햄 등 가공육과 붉은 고기 등의 섭취가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26일(현지시간) “10개국 22명의 전문가가 참가해 육류 섭취와 암의 상관관계에 대한 800여 건의 연구조사를 검토한 결과, 소시지나 햄 등 일정한 공정을 거친 육류나 붉은 고기를 섭취하는 것이 직장암이나 대장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

      한국경제TV | 2015.10.27 10:38

    • thumbnail
      뇌종양 투병 '중국동포 리틀 싸이' 위독…"말도 못해"

      ... 귀국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조선족 리틀 싸이' 전민우(11) 군이 다시 병세가 나빠져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전 군의 아버지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이의 상태가 나빠져 지난 7월 다시 ... "치료비도 다 떨어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집에서 돌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네 살 때부터 현지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전 군은 중국의 TV 예능 프로그램 '중국몽상쇼'에서 싸이의 '강남 ...

      연합뉴스 | 2015.10.27 1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