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0871-420880 / 543,0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NYT "폭스바겐 배출가스 사태 원인은…"

      ... 폭스바겐그룹 측의 경영 방식에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찰스 앨슨 델라웨어 대학 존 L. 와인버그 센터 이사가 폭스바겐의 가족 경영 구조가 이번 사태의 문제점이라 주장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폭스바겐의 기업 운영이 수십 년간 포르쉐 가문을 중심으로 운영돼 회사 경영에 대한 외부의 견해를 수용할 여지가 부족했다고 주장했다. 폭스바겐의 페르디난트 피에히 전임 회장(사진)은 지난 23일 사임한 마틴 빈터콘 ...

      한국경제 | 2015.09.25 11:52 | 안혜원

    • 일본 車업계 '디젤보다 하이브리드'…폴크스바겐 충격 적다

      디젤차보다 하이브리드 기술 개발에 투자를 늘린 일본 차 업계의 베팅이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크스바겐의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는 가운데 일본 자동차업계가 엄격한 환경오염 기준을 맞추려고 디젤보다 하이브리드 기술 개발에 집중하면서 폴크스바겐 사태의 충격을 덜 받을 것이란 분석이다. 라쿠텐증권의 구보타 마사유키 수석 전략가는 "최근 몇 년 사이 클린 디젤차의 진전이 ...

      연합뉴스 | 2015.09.25 11:39

    • 폭스바겐 이어 BMW까지…디젤차 '클린 이미지' 흔들

      ... 시장뿐 아니라 유럽 시장에서도 이뤄졌다고 독일 정부가 발표한데다, 조작 의혹이 BMW 등 자동차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태세여서 클린 디젤차량의 전망은 어둡다는 의견이 대세다. 독일의 자동차전문지 '아우토 빌트'는 24일(현지시간) BMW의 일부 디젤차량 모델이 내뿜는 배출가스가 유럽연합(EU) 기준치의 11배에 달한다는 의혹을 제기해 BMW의 주가가 장중 10% 가까이 폭락했다. 번스타인 리서치의 맥스 워버튼 자동차 산업 애널리스트는 '이것이 디젤차량의 ...

      연합뉴스 | 2015.09.25 11:20

    • 물리면 끝나는 가장 위험한 뱀, 블랙 맘바

      ... 독성의 70배에 달하는 수치다. 게다가 끈질기게 상대를 쫓아서 무는 등 사나운 공격성 때문에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뱀으로 분류된다.아프리카 현지에서 수렵 감시원으로 일하던 한 남성이 새끼 블랙 맘바를 발견한 일이 있었다. 이 새끼 블랙 맘바를 자루에 넣는 과정에서 손등에 새끼의 이빨이 가볍게 스쳤는데 한 시간도 안돼 사망하고 말았다고 한다. 그러니 만약 아프리카에서 이 뱀을 본다면 당장에 도망치고 볼 일이다. 김민겸기자 [email protected] ...

      한국경제TV | 2015.09.25 11:16

    • 옐런 "올해 금리인상 기대" 발언에 달러 강세로

      올해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재확인한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발언에 달러가 강세로 돌아섰다.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달러 지수에 따르면 24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5시 13분 현재 미국 뉴욕시장에서 달러 가치는 0.3% 오른 1.1194달러를 나타냈다. 애초 달러 가치는 약세를 보였지만 옐런 의장의 발언 한마디에 역전됐다. 옐런 의장은 이날 미국 매사추세츠대에서 열린 강연에서 "올해 말까지는 금리 인상을 시작할 것으로 ...

      연합뉴스 | 2015.09.25 11:15

    • 교황 뉴욕 도착…열렬한 환영속 맨해튼 성당서 미사 집전

      ... 명 몰려나와 환호성 사우디 성지순례 참사 무슬림에 연대감 표시 미국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4일(현지시간) 저녁 두 번째 방문 도시인 뉴욕에 도착, 맨해튼의 성 패트릭 대성당에서 저녁 미사를 집전했다. 워싱턴D.C를 ... 사우디아라비아 이슬람 성지 순례에서 700여명이 숨진 사고와 관련, 무슬림에게 연대를 표시했다. 교황은 뉴욕에서 40시간의 빠듯한 일정을 소화한다. 25일 오전에는 제70차 유엔총회에서 연설한다. 이민자에 대한 포용, 기후변화와의 ...

      연합뉴스 | 2015.09.25 11:10

    • thumbnail
      [이슈+] 폭스바겐 사태 국내까지 확산될지 '촉각'…일본차 반등 기회 잡나

      ... 배출가스 조작 파문에 국내 수입차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고연비·고성능' 디젤을 앞세워 시장 지배력을 키워가던 독일차의 입지가 이번 사태로 흔들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24일(현지시간) 알렉산더 도브린트 독일 교통장관이 폭스바겐이 미국뿐 아니라 유럽에서 판매한 디젤 차량도 배출량을 조작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히면서 폭스바겐 스캔들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자칫 한국에서 디젤 차량을 주력으로 팔고 있는 유럽차 ...

      한국경제 | 2015.09.25 11:08 | 김정훈

    • thumbnail
      [초점] 옐런의 달라진 뉘앙스…美 12월 금리 인상 못박나

      ... 안에는 금리를 인상할 것이 확실해졌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인 금리 인상 시기는 10월이 아닌 12월이 될 것이라는 데 무게를 실었다. ◆ "美 경제 튼튼, 올해 말까지 금리 인상 기대" 옐런 의장은 24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대학에서 열린 강연회에 참석해 "미국 경제가 튼튼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해 말까지는 금리 인상을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글로벌 경기 둔화와 관련해 "미국의 ...

      한국경제 | 2015.09.25 11:03 | 권민경

    • 사우디 성지순례 압사사고, 참혹한 현장 `끔찍`‥717명 사망·863명 부상

      ... 성지순례 압사사고 발생 사우디 성지순례 압사사고, 참혹한 현장 `끔찍`‥717명 사망·863명 부상 사우디 성지순례 압사사고, 왜? 2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성지 메카 외곽에서 이슬람권 성지순례(하지) 기간 순례객들이 밀집한 상황에서 최악의 압사사고가 발생했다. 사우디 국영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메카로부터 약 5km 떨어진 미나 지역에서 발생한 대형 압사사고로 적어도 717명이 숨지고 863명이 부상을 입었다. ...

      한국경제TV | 2015.09.25 11:01

    • 삼성전자, `삼성 기어 VR` 신제품 공개‥4분기 출시

      삼성전자는 현지시간으로 2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오큘러스 커넥트2` 행사에서 가상현실 헤드셋 `삼성 기어 VR` 신제품을 공개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두 차례의 이노베이터 에디션에 이어 소비자용 제품으로서 `삼성 기어 VR`을 본격 선보이면서 웨어러블 제품군을 더욱 확장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삼성 기어 VR`은 갤럭시 노트5, 갤럭시 S6 엣지+, 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 등 더 다양한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것이 ...

      한국경제TV | 2015.09.25 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