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581-42590 / 46,4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업 지배구조개선' 심포지엄 .. 금융학회

      한국금융학회(회장 남상구 고려대 교수)는 5일 한국은행 15층 회의실에서 "기업지배구조 개선과 금융기관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갖는다. 김인기 중앙대 교수가 사회를 보며 김정태 주택은행장, 정광선 중앙대 교수, 김기홍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등이 주제발표를 한다. 토론에는 김영진 서울대 교수, 강창희 대투신운용 사장, 이순재 보험개발원 보험연구소장 등이 참여한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4일자 ).

      한국경제 | 1999.11.03 00:00

    • [이머징&벤처면톱] 유리장학회 '시제품의 돈줄'

      ... 맺어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경제신문사 후원으로 유리벤처장학회(이사장 정영태) 와 대학생벤처창업연구회(회장 권진만)가 지난 6월부터 시행중인 이 프로그램 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기업이 잇따르고 있다. 정책자금과 ... 유리벤처장학회는 지난 97년 비즈니스위크지가 선정한 초고속 성장 1위 기업인 유리시스템즈를 창업했던 김종훈 루슨트테크놀로지 광대역 캐리어 네트워크 부문 사장이 98년 7월 1백만달러를 출연해 설립한 재단법인이다. ...

      한국경제 | 1999.11.03 00:00

    • [다산칼럼] 김우중 회장을 생각하며 .. 신상민 <논설실장>

      신상민 내가 김우중 회장을 처음 본 것은 지난 76년 여름이다. 인수한지 얼마되지 않았던 한국기계( 대우중공업) 공장에서 작업복 차림이었던 그는 "나는 소유하는 기업인이 아니라 성취하는 기업인이 되고 싶다"고 말했었다. ... 파격이었으니까. 20년이라는 세월이 지나면서 그를 알만큼 알고난 뒤지만, 지난 96년과 98년초 저녁 먹는 자리에서 김 회장이 밝힌 그해 국제수지 전망은 "역시 김우중은 김우중"이라는 느낌을 갖게 했다. 정부에서 50억달러 정도의 적자를 ...

      한국경제 | 1999.11.02 00:00

    • [김우중 회장 '실패 연구'] '대우 임직원 반응'

      ... 워크아웃 일정에 따라 예상할 수 있었던 경영진 사퇴가 다소 앞당겨진 것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대우자동차의 한 관계자는 " 상황에서 경영진이 부실 경영에 대한 책임을 피할 수 없지 않느냐"며 "종업원들의 가장 큰 관심은 회사를 살리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대우 주력 계열사 직원들은 김우중 회장이나 경영진의 거취보다 회사의 존폐에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일부 임직원들은 경영진 사퇴가 몰고올 감원바람을 ...

      한국경제 | 1999.11.02 00:00

    • [김우중 회장 등 경영진 사퇴] '금감위 입장'

      김우중 회장의 사퇴로 대우 구조조정이 가속될 것으로 금융감독위원회는 보고 있다. 또 자연스런 수순이라는 판단이다. 다만 단계에선 대우계열사들을 제대로 굴러가게 만드는 것이 급선무라는 입장이다. 생존가능한 계열사들을 어떤 방법으로 살려낼 것인지가 중요하다는 것. 구체적인 방안은 채권단회의에서 결정된다. 대우 경영진에 대한 부실경영책임소재를 명확히 하는 것도 앞으로 중요한 과제다. 대우계열사의 워크아웃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지만 ...

      한국경제 | 1999.11.02 00:00

    • [천자칼럼] ndN과 베네통

      영캐주얼의 대명사로 불리는 이탈리아 베네통은 1965년 세상에 태어났다. 현회장인 루치아노 베네통이 여동생 줄리아나가 짠 스웨터를 자전거에 싣고 팔러다닌 것이 시초였다. 69년 첫매장을 낸 베네통은 불과 30년동안 전세계 1백여국 7천여개 매장에서 연간 2조8천억원(98년)의 매출을 올리는 유럽 최대 의류업체로 성장했다. 이같은 베네통신화는 스웨터의 색상을 밝고 화려하게 바꿔 젊은세대의 눈길을 사로잡는 일로 시작됐다. 그런 다음 생산방식을 ...

      한국경제 | 1999.11.02 00:00

    • [김우중 회장 등 경영진 사퇴] 대우 워크아웃 '가속도'

      김우중 회장 등 대우경영진의 사표제출은 예상된 수순이다.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에선 기업개선계획이 확정되면 통상 새 경영진을 선임해야 하기 때문이다. 워크아웃의 수순일 뿐이라는 얘기다. 다만 금융감독위원회 관계자는 "사표제출 ... 등기임원도 모두 경영진추천위원회를 거쳐 뽑는다. 이는 동아건설 등 6대이하 워크아웃 기업에서 이미 실현됐다. 경영진이 재선임될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대표이사 사장 등 경영혁신을 주도해야 할 자리는 외부인사가 맡을 것이 ...

      한국경제 | 1999.11.01 00:00

    • [분석과 전망] (News&Views) 금융시장 안정대책 '약발' 촉각

      ... 금융시장안정과 관련, 4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도 주목되는 행사다. 이 회의에서는 11월 통화정책방향이 논의된다. 재로서는 대우쇼크를 감안해 기존의 저금리 기조 유지방침에 변화가 없을 것이 확실시된다. 다만 한국개발연구원(KDI), ... 채권단쪽에서 어떤 형태로든 김회장의 거취 문제에 언급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사태에서 눈을 옮겨보면 전경련의 후임회장 선출도 관심거리다. 전경련은 4일 오전 임시총회를 열어 신임회장을 선출한다. 이변이 없는한 정몽구 회장이 ...

      한국경제 | 1999.11.01 00:00

    • [김입삼 회고록 '시장경제와 기업가 정신'] (73) '국회...'

      ... 불꽃튀는 설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당시 사무국장이었던 필자는 경제인들이 언변에 능하다는 사실을 새삼 알게 됐다. 특히 반대논리의 최선봉에 선 홍재선 회장은 경성법전(법전. 서울대법대) 출신답게 논리정연한 법이론까지 동원하여 찬성 진영을 논박했다. 또 평소에 과묵하기만 하던 조홍제 회장의 해박한 지식과 능변에 새삼 놀랐다. 찬성진영에 앞장선 심상준 사장은 사무국에 "협회가 국회의원을 추천하면 사무국에도 국회진출 기회가 있을 것이 아닌가..."라고 ...

      한국경제 | 1999.11.01 00:00

    • [대, 금강산사업 30년 독점] 북한측과 공식 합의

      대가 금강산 관광 및 개발사업을 30년간 독점적으로 실시할수 있는 권한을 확보했다. 정몽헌 회장은 29일 계동 대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으로부터 금강산 관광개발사업에 따른 시설물을 대가 30년간 독점 사용하는 ... 보장서를 받았으며 이르면 연말께부터 금강산개발 자금을 유치하기 위해 국내외 로드쇼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 관계자는 "이번 보장서는 금강산 관광 및 개발사업에 대한 장기 독점권을 명문화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1999.10.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