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90 / 46,5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개 숙인 최태원 "노소영 내조 기여 극히 과다하게 계산"

      ... C&C) 주식 가치 산정을 잘못해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의 내조 기여가 극히 과다하게 계산됐다는 게 최 회장 측 주장이다. 최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 직접 참석해 "SK의 성장이 불법적인 비자금이나 공화국의 후광으로 ... 바탕으로 재산 분할 비율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항소심 재판부가 1994년부터 1998년 고(故) 최종 선대회장 별세까지와 이후부터 2009년 SK C&C 상장까지의 SK C&C 가치 증가분을 비교하면서 ...

      한국경제 | 2024.06.17 11:52 | 오정민

    • thumbnail
      [속보] 최태원 "항소심 판결, SK 역사 부정…상고하겠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7일 이혼 소송 항소심 재판 결과에 대해 "재산분할에 관해 객관적이고 명백한 오류가 발견됐다. SK그룹이 비자금이나 누구의 후광으로 컸다는 점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다."며 대법원에 상고하겠다고 ... 만큼 상고를 통해 바로잡겠다는 방침이다. 법률 대리인은 항소심 재판부가 1994년부터 1998년 고(故) 최종 선대회장 별세까지와 이후부터 2009년 SK C&C 상장까지의 SK C&C 가치 증가분을 비교하면서 ...

      한국경제 | 2024.06.17 11:40 | 오정민

    • thumbnail
      최태원 회장측 "재판부, 대한텔레콤 주식가치 산정 잘못"

      "최태원 승계상속 과소 평가…'100배 왜곡' 발생" 최태원 SK그룹 회장 측이 최근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에서 1조4천억원에 달하는 재산 분할 판단 등에 영향을 미친 '주식가치 산정'에 치명적인 오류가 발견됐다며 대법원 상고를 ... 2009년 SK C&C 상장까지의 가치 증가분을 비교하면서 잘못된 결과치를 바탕으로 회사 성장에 대한 선대회장의 기여 부분을 12.5배로, 최 회장의 기여 부분을 355배로 각각 판단했으나, 실제로는 고 최종 회장 시기 증가분이 ...

      한국경제 | 2024.06.17 11:38 | YONHAP

    • thumbnail
      떠나는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 상황 당황스럽고 안타까워"

      남매의 난 경영권 분쟁에서 밀려난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이 퇴임사를 통해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구 부회장은 17일 아워홈 사내 게시판에 "회사의 성장과 글로벌 사업에 대한 선대 회장님의 유지를 이어가고자 하는 주주들과 경영 복귀 및 즉시 매각을 원하는 주주 사이에 진정성 있는 합의 없이 일어난 상황이 당황스럽고 안타깝다"며 "부족한 저를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 부회장은 지난 4월 17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이 부결되면서 ...

      한국경제TV | 2024.06.17 11:36

    • thumbnail
      떠나는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상황 안타깝다"

      "선대 회장 유지 잇고자 했지만 주주들과 협의 못이뤄"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은 회사 경영권을 둘러싼 오너가 남매 갈등으로 퇴임하게 된 것을 두고 "당황스럽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구 부회장은 17일 사내게시판에 퇴임사를 올려 ... 지난 2017년부터 7년여간 경영권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 왔다. 지난달 열린 임시주총에서 장남 구본성 전 부회장과 장녀 구미 사내이사는 경영 복귀와 회사 매각을 위해 손을 잡고 막냇동생인 구 부회장을 이사회에서 몰아냈다. ...

      한국경제 | 2024.06.17 11:11 | YONHAP

    • thumbnail
      배동 BDH재단 이사장, 2024 파리 패럴림픽 페스티벌 공식 후원

      지난 15일 배동 BDH재단 이사장(2024 파리 패럴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이 공식 후원한 ‘2024 파리 패럴림픽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BDH재단과 대한장애인체육회(이하 KPC) 주최로 서울 ... 장애인 선수들의 꿈과 희망을 다함께 응원하기 위해 개최됐다. 15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행사에는 BDH재단 배동 이사장, KPC 정진완 회장, 이란NPC(National Paralympic Committee, 국가패럴림픽위원회) ...

      한국경제 | 2024.06.17 10:40

    • thumbnail
      '직원 14명' 건설사 대표 징역형…범법자 된 사장들 [김대영의 노무스쿨]

      한 수도권 소형 건설사 오피스텔 공사 장에서 직원 한 명이 사망한 중대재해 사건과 관련해 건설사 대표가 장소장보다도 높은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의 형량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이 건설사가 안전보건관리체계를 제대로 구축·이행하지 ... 유죄로 결론 냈다. 형량은 주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로 정해졌다. 수사기관이 회사 대표나 그룹 회장을 중대재해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긴 사례만 지난 5월 기준 총 51건에 이른다. 경총은 "중대재해 발생 ...

      한국경제 | 2024.06.17 09:00 | 김대영

    • thumbnail
      [종합] '아이유 등장→뮤지컬 연출' 악뮤 콘서트, 눈도 귀도 쉴 틈 없었다

      ... 눈길을 끌었다. 전설적 팝스타 마이클 잭슨을 연상케 했던 'BENCH'(벤치) 무대, 유럽의 무도회장을 떠올리게 하는 'RE-BYE'(리-바이)를 공연했고, 라이브 오케스트라 팀의 크레딧을 소개하는 시간이 ... "머리에 반짝이 예쁘네"라고 말을 걸었다. 수현은 차가운 말투로 "어제도 했다"고 말해 실남매 케미를 보였다. 이에 찬혁은 멋쩍은 듯 "오늘 유난히 반짝이네"라며 웃었다. 수현은 ...

      텐아시아 | 2024.06.16 20:28 | 이민경

    • thumbnail
      배임 50억 넘으면 살인죄와 형량 같아…"CEO를 중범죄자 취급"

      ... 이런 이유에서다. 이렇다 보니 국내 10대 그룹 총수의 상당수는 배임죄로 기소된 전력이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대표적이다. 이 회장은 지난 2월 경영권 불법승계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지 3년5개월 만에 1심에서 무죄 판결을 ... 기준)은 5.8%로 전체 형사사건 무죄율(3.1%)의 두 배에 육박했다. 지난 14일 배임죄 폐지를 제안한 이복 금융감독원장은 2020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장 시절 이 회장을 업무상 배임죄로 기소했다. 이 원장...

      한국경제 | 2024.06.16 19:14 | 강경민/김익환

    • thumbnail
      브라이턴, 1993년생 휘르첼러 감독 선임…EPL 최연소 사령탑

      ... 프리미어리그(EPL)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이 1993년생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브라이턴 구단은 15일(지시간) 독일 출신의 파비안 휘르첼러 감독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7년 6월까지다. 2023-2024시즌을 ... 분데스리가 우승을 차지해 1부리그 승격에 성공하면서 휘르첼러 감독의 지도력도 주목받았다. 브라이턴의 토니 블룸 회장은 "휘르첼러 감독은 새 감독을 임명하는 과정이 시작될 때부터 뛰어난 후보였고, 장크트파울리에서의 업적으로 우리의 ...

      한국경제 | 2024.06.16 10: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