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8921-298930 / 372,5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꽃보다 남자' 김범 기획사간 분쟁 휘말려

      ... '꽃보다 남자'로 스타덤에 오른 김범(본명 김상범.21)씨가 연예기획사간 전속권 분쟁에 휘말려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조사부(손준호 부장검사)는 E연예기획사가 "김범에 대한 전속권 계약을 어겨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며 배임 혐의로 K연예기획사를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지난주 김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은 김씨에게 두 기획사 간 전속권 계약을 둘러싸고 분쟁이 일어난 배경과 이후 다툼의 흐름 등을 상세하게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10.02.11 00:00

    • `비정한 가장' 아들 손발 묶고 아내에겐 손찌검

      서울 관악경찰서는 11일 학원을 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들의 손발을 묶어 밤새 집안에 방치하고 이를 만류하던 아내를 때린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로 김모(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10일 오전 7시50분께 관악구 봉천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아내 A(52)씨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김씨는 학원에 빠진 채 PC방에서 논 열두 살 아들의 손발을 스카치테이프로 묶어 9일 자정부터 8시간가량 내버려뒀고, ...

      연합뉴스 | 2010.02.11 00:00

    • 시국선언 전교조 간부 '유죄'

      시국선언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충남지부 간부들이 인천지부 간부들에 이어 유죄를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홍성지원 형사1단독 조병구 판사는 11일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윤갑상 전교조 충남지부장에 대해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오세연 수석지부장과 김동근 사무처장에게는 각각 벌금 70만원,백승구 정책실장에 대해서는 벌금 50만원에 선고유예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교사가 개인인 시민의 ...

      한국경제 | 2010.02.11 00:00 | 조성근

    • 퇴사한 회사서 3억원대 자재 훔쳐

      '야식 먹으러 간다'며 유유히 들락날락 울산 울주경찰서는 그만둔 회사에 몰래 들어가 고가의 자재를 상습적으로 훔쳐 판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등)로 전모(24) 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달아난 공범 박모(23) 씨 등 2명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 씨는 울주군 온산읍의 A중공업 하청업체에 약 1년간 다니다 작년 퇴사했지만, 공장 내부를 잘 안다는 점을 이용해 친구 5명과 ...

      연합뉴스 | 2010.02.11 00:00

    • "면허정지 모르고 운전 무면허운전 아니다"

      운전면허가 정지된 사실을 모르고 차를 몰았다면 '무면허 운전'이 아니라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부장판사 김필곤)는 면허 정지 상태로 운전을 하다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모씨에 대해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는 "무면허 운전은 면허가 없는 것을 알면서도 고의로 차를 몰아야 성립하는데 최씨가 면허 정지 처분에 대한 통지를 받지 못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비록 경찰 당국이 ...

      한국경제 | 2010.02.11 00:00 | 조성근

    • 러시아서 환각 음료로 13명 살해 충격

      ... 경찰이 인체에 치명적인 환각제를 혼합한 음료를 마시게 해 13명의 목숨을 앗아간 강도살인범을 붙잡았다고 11일 러시아 언론매체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9일 지하철 역을 오가는 시민을 상대로 강도 살인을 저지른 혐의로 모스크바주에 사는 한 남성(23)을 체포했다. 전과 2범으로 지난 2007년 출소한 이 남성은 피해자들에게 강력한 환각제가 섞인 음료를 마시도록 유도하고 피해자들이 정신을 잃은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밝혀졌다. 범인은 피해자들에게 ...

      연합뉴스 | 2010.02.11 00:00

    • "아이티 지진고아 출국시도 선교사 석방"

      아이티에서 지진 고아 33명을 납치, 유괴해서 불법적으로 출국시키려 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미국 선교사 10명이 석방될 것이라고 10일 한 사법 소식통이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지난달 29일 도미니카공화국 접경 지역에서 체포된 이후 구금상태에 있던 이 선교사들이 빠르면 11일 풀려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에 대한 석방 결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이 소식통은 "수사판사가 형사 사건에서 알고자 하는 것은 관련된 사람의 범죄 의도인데 ...

      연합뉴스 | 2010.02.11 00:00

    • "氣 불어넣어주마"…70대, 동거녀 딸 상습 성폭행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1일 미성년자인 동거녀 딸을 1년 넘게 성폭행해온 혐의(청소년의 성보호법 위반)로 김모(70)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승려행세를 하면서 동거녀 딸 A(17) 양에게 "사주가 나빠 기를 불어 넣어야된다"며 주문을 읽고 가슴 등을 만지는 등 2008년 8월부터 지금까지 같은 수법으로 A 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피해자의 신고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범행을 자백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

      연합뉴스 | 2010.02.11 00:00

    • R학원 강사, 대학생 시켜 SAT시험지 69장 유출

      강사 장씨 구속기소, 대학생 3명 불구속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김학석 부장검사)는 대학생들을 시켜 미국 수학능력시험인 SAT 시험지를 빼돌린 혐의(절도 등)로 서울 강남의 R학원 강사 장모(36)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장씨의 부탁을 받고 SAT 시험장에서 시험지를 유출한 차모(25)씨 등 대학생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장씨는 R학원에서 자신의 조수로 일하던 차씨 등과 공모해 작년 10월10일 ...

      연합뉴스 | 2010.02.11 00:00

    • [올림픽] 이건희, 947일만에 IOC 총회 참석

      ... 2014년 동계올림픽 개최지가 결정된 과테말라 IOC 총회에서는 이건희 위원이 강원도 평창의 올림픽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였으나 러시아 소치에 아쉽게 개최권을 뺏기고 말았다. 이 위원은 지난 해 8월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조세포탈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자 IOC에 자발적으로 직무정지를 요청했으나 지난 연말 정부로부터 특별사면을 받은 뒤 이번 IOC 집행위원회에서 복귀가 결정됐다. 전날 밴쿠버 퀸 엘리자베스 극장에서 열린 총회 개막 리셉션에도 참석해 동료 ...

      연합뉴스 | 2010.02.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