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8961-298970 / 372,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가방컴퍼니,"직원이 55억 횡령"

      아가방컴퍼니는 16일 이 회사의 자금팀장인 이모 씨가 55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를 포착하고 검찰에 고소했다고 공시했다. 아가방컴퍼니는 자체 회계결산 과정에서 찾아낸 횡령액 27억원 가량을 2009년 혹은, 올 1분기에 반영할 예정이다. 또 나머지 28억원 가량은 2008년과 그 이전에 발생한 것으로 보고 관련 재무제표 계정과목 일부를 수정한다는 계획이다. 회사측은 "자기자본이 945억원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횡령 금액 55억원은 미미한 수준이므로 ...

      한국경제 | 2010.02.16 00:00 | ahnjk

    • LG전자, 월풀냉장고 특허침해 소송 '최종 승소'

      ... 국제무역위원회(ITC,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냉장고 특허 침해 소송에서 최종 승리를 거뒀다. LG전자는 세계 최대 가전업체인 월풀과의 미국 냉장고 특허소송과 관련된 ITC 위원회 최종 판결에서 무혐의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ITC 위원회는 이번 판결에서 'LG냉장고의 특허 침해로 인한 관세법 위반에 따른 수입 및 판매 중지 혐의 없음'과 '월풀이 제기한 특허 무효' 판정을 내렸다. 월풀은 지난해 1월 ITC에 5건의 ...

      한국경제TV | 2010.02.15 00:00

    • 경찰, 민노당 당원명부 확보 추진

      ... 투표기록 등 정당활동 관련 정보가 들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지금까지 전교조 · 전공노 조합원 120명이 민노당 당원으로 가입한 사실을 확인했지만,이들이 언제 가입했는지에 대한 자료는 확보하지 못했다. 이들을 정당법 위반 혐의로 처벌하려면 공소시효를 고려해 언제 당원으로 가입했는지를 입증할 수 있는 기록이 필요하다. 경찰은 전체 당원명부를 확보하면 민노당에 가입한 공무원 명단을 추가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찰은 전교조 · 전공노 조합원 ...

      한국경제 | 2010.02.15 00:00 | 정태웅

    • 손보업계 "車 부품비.공임 인상 막아라"

      ... 부품업체들이 부품대금을 직접 달라고 요청하면서, 대신 할인율 5%를 적용해주겠다고 먼저 제안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현금으로 결제하는 대량 주문에 대해 일부 할인해주는 것은 보편적인 상거래 관습이며, 공정위에서도 무혐의 처리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부품업계가 "과거 관행이라고 해서 계속 깎아도 되느냐"고 응수하자 손보업계는 "부품업계가 사실관계를 왜곡해서 불공정 거래라고 비판한데 대해 법적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손보업계는 ...

      연합뉴스 | 2010.02.15 00:00

    • 경찰, 민노당 당원명부 확보 추진…민노 반발

      ... 투표기록 등 정당활동 관련 정보가 들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지금까지 전교조ㆍ전공노 조합원 120명이 민노당 당원으로 가입한 사실을 확인했지만, 이들이 언제 가입했는지에 대한 자료는 확보하지 못했다. 이들을 정당법 위반 혐의로 처벌하려면 공소시효를 고려해 언제 당원으로 가입했는지를 입증할 수 있는 기록이 필요하다. 경찰은 당원명부를 확보하면 민노당에 가입한 공무원 명단을 추가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찰은 전교조ㆍ전공노 조합원 가운데 ...

      연합뉴스 | 2010.02.15 00:00

    • thumbnail
      회계사가 300억대 분식회계 '앞장'

      ... 소개받았다. 이들은 채권자와 변호사,화인 회계사들까지 끌어들여 수백억원대의 대규모 분식회계를 기획해 실행에 옮겼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금융조세조사1부(부장검사 전현준)는 15일 신명비앤에프의 당기순손실 314억원을 숨기는 등 분식회계를 한 혐의(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이 회사 대주주 이모씨(47)와 허위 재무제표를 작성해 준 화인의 이사 백모씨(44),공인회계사 김모씨(37)를 비롯해 변호사와 채권자 등 1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씨는 약 120억원의 ...

      한국경제 | 2010.02.15 00:00 | 임도원

    • 회계법인 주도 300억대 분식회계 첫 적발

      ... 외부감사인들이 기획에서부터 실행까지 도맡아 처리한 `적극적인' 분식회계 사건이 꼬리를 밟힌 것은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전현준 부장검사)는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상장 폐지를 피하고자 분식회계를 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양계가공업체 A사 대주주 이모(47)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이씨에게서 돈을 받고 허위 재무제표를 작성해 주는 등 분식회계를 주도한 회계법인 '화인'의 이사 백모(44)씨를 ...

      연합뉴스 | 2010.02.15 00:00

    • 강도강간 피의자 경찰 감시소홀로 도주

      ... 수원의 한 대학병원 1층 응급실에서 폐암치료를 받던 강도강간 피의자 김모(49) 씨가 경찰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주했다. 강도, 성폭력, 상해 등 전과 18범인 김씨는 최근 수원 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한 4건의 강도강간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던 중 통증을 호소하며 치료를 요구해 이날 새벽 병원에 와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김씨가 도주할 당시 병원에는 경찰 3명이 함께 있었으나 모두 자리를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물을 떠달라고 ...

      연합뉴스 | 2010.02.13 00:00

    • thumbnail
      중학 졸업식 알몸 뒤풀이 사진 인터넷 유포

      ... 졸업식을 가진 중학생 15명으로, 중학생들은 선배들이 먹을 것을 사주겠다고 불러내 오후 2시께부터 뒤풀이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뒤풀이 과정에 강요나 강압이 있었을 경우 가해 학생들을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 방침이다. 한편 해당 중학교 학생부장은 "학생들의 과도한 졸업식이 문제가 돼 지속적으로 생활지도를 해왔는데 불미스런 일이 발생, 뭐라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고양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wyshik@yna.co.kr ...

      연합뉴스 | 2010.02.13 00:00

    • '화난다' 초등생 묻지마 폭행 10대 검거

      부산 북부경찰서는 '화가 난다'는 이유로 초등학생을 발로 차 상처를 입힌 혐의(폭행)로 이모(16) 군을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군은 11일 오후 3시께 부산 북구 화명동에 있는 한 건물 엘리베이터 앞에서 박모(9) 군을 발로 차 넘어뜨려 얼굴과 허리 등에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군이 엄마와 전화통화를 하다 화가 나 옆에 있던 초등학생을 발로 찼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건물 안에 있는 ...

      연합뉴스 | 2010.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