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9081-299090 / 374,9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Hi CEO 경영교실] '팍스 로마나' 이끈 힘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였다

      ... 준비하다 발각됐어요. 조사를 해보니 당시 집정관이던 브루투스의 두 아들이 연루돼 있었습니다. 두 아들은 로마 국법에 따라 재판을 받게 되는데,아버지인 브루투스가 재판을 하게 되는 아이러니가 펼쳐졌습니다. 브루투스는 아들들에게 "혐의를 얘기해보라"고 물었지만 묵묵부답이었습니다. 브루투스가 다른 사람에게 "법이 어떻게 되어 있느냐"고 묻자 "반역자에게는 정신을 잃을 때까지 채찍질을 하고,도끼로 목을 치라고 나와 있다"고 답합니다. 브루투스가 "어떻게 판결을 내릴까"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최규술

    • thumbnail
      변심 내연녀 김치통에 쥐약 탄 유부남 구속

      서울 양천경찰서는 사귀던 여성이 만나주지 않자 쥐약으로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윤모씨(42)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부남인 윤씨는 지난 1월 몰래 복사해 둔 열쇠로 경기도 의정부의 김모씨(41.여) 집에 2차례 침입해 냉장고 속 김치통 등에 쥐약을 넣어 김씨를 죽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2008년 12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경기도의 한 식당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면서 만나 교제해 온 이혼녀 김씨가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oasis

    • 과테말라 버스 집단살해범 징역 820년

      ... 등이 9일 보도했다. 과테말라 알토 리에스고 법원은 최근 '엘 타케로'로 불리는 마약 조직의 회원인 후안 카를로스 폴리카르피오에 대해 집단 살해죄를 적용, 이같이 선고했다. 법원은 피살된 피해자 1명 당 징역 50년을 선고하고 음모 혐의 등도 모두 유죄로 판단해 징역 20년을 추가했다. 폴리카르피오는 다른 조직원들과 함께 2008년 11월 8일 과테말라 우이테 인근 도로에서 네덜란드인 1명과 니카라과인 승객 등 16명이 타고 있던 버스가 니카라과로부터 코카인을 몰래 ...

      연합뉴스 | 2010.06.10 00:00

    • 장애인 성폭행범, 징역 6년+전자발찌 착용

      전주지법 형사합의2부(재판장 백웅철 부장판사)는 10일 정신지체 장애인을 성폭행한 혐의(강간)로 구속 기소된 장모(32.노동) 씨에 대해 징역 6년을 선고했다. 법원은 또 장씨에게 위치추적 전자장치(일명 전자발찌)를 5년간 착용할 것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성폭력 범죄로 두 차례나 처벌받은 피고인이 누범기간에 다시 강간죄를 범했고 피해자의 피해회복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라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해 ...

      연합뉴스 | 2010.06.10 00:00

    • 박연차 게이트 전 김해시장과 김 부장검사에 원심 확정

      [한경닷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 선거자금 명목으로 현금 10억원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인 송은복 전 김해시장과 수사 관련 청탁조로 미화 1만 달러를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인 김종로 부산고검 부장검사에 각각 징역 1년,징역 10월(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양창수 대법관)는 2006년 제4회 전국 동시지방선거와 2008년 18대 총선 당시 박 전 회장에게 선거자금 명목으로 각각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유엔안보리, 이란제재 결의안 가결

      ... 자바드 라히키가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이란 관련 제재 대상 기업 및 기관 수는 35개에서 75개로 늘어나게 됐다. 40개 신규 제재 대상 중에는 이란 혁명수비대와 관련된 곳이 15개, 핵이나 미사일 관련 활동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곳이 22개, 이란 해운(IRISL)과 관련된 곳이 3개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결의안과 관련, "이란에 대해 내려진 가장 강력한(significant) 제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06년과 2007년에 ...

      연합뉴스 | 2010.06.10 00:00

    • 청와대 인사 앞두고 파워게임 시작됐나

      ... 반대해 번번이 좌절됐다는 소문도 파다하다.2008년 미국산 쇠고기 파문 때 이른바 '왕의 남자'들간 권력 다툼은 익히 잘 알려져 있다.지난해 8월말 인사때 경쟁에서 밀린 일부 참모들이 설욕을 벼르고 있다는 얘기가 들린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개각 등을 앞두고 이루 말할 수 없는 많은 투서가 난무한다”며 “상대에 대한 비리 혐의를 '6하원칙'을 담은 책을 만들어 제보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leesm

    • `못믿을 여행사'…해외여행상품 팔고서 폐업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이주일 부장검사)는 해외여행 상품을 판매한 뒤 폐업하는 수법으로 거액을 챙긴 혐의(사기)로 전모(51)씨 등 여행사 대표 3명을 구속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 등은 2004부터 최근까지 여행사를 차려놓고서 여행객들에게 해외 여행상품을 많이 판매한 뒤 폐업하는 수법으로 270여 명으로부터 여행경비로 받은 11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여행사가 영업난으로 폐업하면 여행객에 보험금이 ...

      연합뉴스 | 2010.06.10 00:00

    • 골드만삭스 호주 헤지펀드에도 피소

      [한경닷컴] 투자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혐의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소된 골드만삭스가 이번에는 호주의 한 헤지펀드에 의해 피소됐다.골드만삭스를 통해 지난 2007년 매입한 '팀버울프'라는 파생상품인 부채담보부증권(CDO)가치가 주택시장이 붕괴하면서 폭락했다는 이유에서다. 9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호주 헤지펀드인 베이시스캐피탈은 골드만삭스가 팀버울프의 가치 산정을 잘못하는 바람에 7800만달러의 원금 중 상당액의 피해를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rang

    • 서울교육청 전교조 교사 16명 파면·해임

      서울시교육청이 정당 가입 혐의로 기소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교사 16명 전원을 파면·해임키로 결정했습니다. 이성희 교육감 권한대행은 오늘 민주노동당에 활동비를 낸 혐의 등으로 기소된 서울지역 전교조 소속 교사 16명 전원에 대해 징계위원회에 징계 의결을 요청했습니다. 시교육청은 이번 주 중으로 징계위 출석요구서를 대상자들에게 보내, 이르면 다음주 중으로 1차 징계위를 소집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지예기자 jykim@wowtv.co....

      한국경제TV | 2010.06.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