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511-303520 / 372,6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주서 사채 못갚은 주부 유흥업소 팔아넘겨

      제주 서부경찰서는 8일 고리사채를 갚지 못한 가정주부를 유흥업소에 강제로 취업시켜 선불금을 가로챈 혐의(공갈 등)로 조직폭력배 정모(34.제주시)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임모(33.여) 씨 등 자매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 씨는 임 씨의 부탁을 받고 지난 1월과 3월 가정주부 이모(34) 씨를 제주시와 서귀포시 유흥업소에 강제취업시킨 뒤 각각 선불금 180만원과 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 2009.05.08 00:00

    • 리버사이드호텔서 한밤 집단 난투극

      [한경닷컴]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한밤에 전·현 소유주측 간에 집단 난투극이 벌어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7일 호텔에 무단 침입해 난투극을 벌인 혐의로 정모(28)씨 등 용역업체 직원 9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경찰은 또 정씨 등과 함께 폭력을 휘두른 같은 용역업체 직원 40여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 5일 오전 2시께 용역직원 200여명과 함께 서초구에 있는 리버사이드호텔에 침입,호텔측 용역직원 20여명을 ...

      한국경제 | 2009.05.08 00:00 | 김태철

    • 盧 신병처리 이르면 내주중 결정

      ... 분석한 결과 별다른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자료에 대한 이례적인 분석 속도와 결과 발표에 대해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으로 수사가 빨리 넘어가기 위한 것"이라며 "(천 회장의) 알선수재 혐의 같은 경우 주고받는 사람,실제로 청탁이 들어갔는지 여부,청탁이 들어가 관련 업무가 어떻게 바뀌었는지 등 많은 변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그러나 보고과정에서 왜곡 등이 없더라도 세무조사를 최종 지휘한 한 전 청장의 의사결정 ...

      한국경제 | 2009.05.08 00:00 | 이해성

    • `연고자에 기부제한' 선거법 조항, 합헌

      ... 공직선거법 113조 1항은 후보자나 후보자가 되려는 자 및 배우자는 선거구 밖에 있더라도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자나 단체ㆍ시설에 기부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씨는 2006년 1월 자신이 다니던 장흥 모 교회에 1억원을 헌금한 혐의로, 이씨는 2005년 3월 군 체육회 사무국장에게 생활비 200만원을 준 혐의로 각각 배우자와 본인의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형이 확정됐다. 이들은 이 조항의 `연고자 있는 자'와 `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의 의미가 모호해 죄형 ...

      연합뉴스 | 2009.05.08 00:00

    • 인천지검 '수뢰 의혹' 부평구청장 소환조사

      ... 박윤배 부평구청장이 부인을 통해 거액의 뇌물을 받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박 구청장을 소환,조사했다.8일 검찰에 따르면 박 구청장의 부인 손모(55)씨에 대해 사업 인허가를 받도록 해주겠다며 남편의 정치활동비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제3자 뇌물취득)로 7일 구속영장을 청구한데 이어 같은날 밤 박 구청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부인의 금품수수 사실을 알았는지를 집중 추궁했다. 손씨는 지난 2005년 8~9월 당시 구청장 수행비서이던 임모(41·구속)씨를 ...

      한국경제 | 2009.05.08 00:00 | 김태철

    • 경기경찰, 게임장업주 유착의혹 경찰관 15명 수사

      ... 유출 등 직무유기 사실이 확인되지 않더라도 지침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해당 경찰의 징계를 추진할 방침이어서 향후조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최근 일산·파주지역에서 오락실을 불법 운영한 혐의로 구속된 업주 이모(47),브로커 김모(46)씨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으며 단속정보를 흘린 것으로 의심되는 A(42)경사 등 경찰관 15명을 조사중이다.경찰은 이들의 통화내역을 중심으로 경찰서 상황실 112신고,단속장부 등을 ...

      한국경제 | 2009.05.08 00:00 | 김태철

    • 마약 취해 초등교실서 영어강의

      경찰, 캐나다.미국인 강사 등 7명 검거 마약에 취한 상태에서 초등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친 외국인 강사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외사과는 8일 외국인 영어강사들에게 마약을 공급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나이지리아인 우라시 이파아니 벤슨(38) 씨를 구속하고 상습적으로 마약을 흡입한 혐의로 외국인 영어강사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입건된 영어강사들은 캐나다인 3명, 미국인 2명, 뉴질랜드인 1명으로, 서울 지역 초등학교나 ...

      연합뉴스 | 2009.05.08 00:00

    • 케이엠에스, 상폐 실질심사 해당 여부 심사..거래정지

      ... 케이엠에스에 대해 횡령 배임으로 상당한 규모의 재무적 손실이 발생해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심사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주권매매거래도 정지됐다. 케이엠에스는 이날 2008년 회계감사 시 전 임직원의 횡령혐의가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횡령금액은 176억1800만원이다. 회사 측은 "수사기관 등을 통해 사실확인을 하고 있고 확인된 사항에 대해 고발조치할 예정"이라며 "횡령대상 임직원을 확인하는 즉시 재공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09.05.08 00:00 | bky

    • 美 경찰, 네 번의 결혼식과 두 번의 장례식?

      ... 실종됐다. 경찰은 뒤늦게 세 번째 부인의 시신을 무덤에서 꺼내 부검했다. 결과는 타살이었다. 미국 일리노이주 경찰은 7일(현지시간) 전직 경찰인 드류 피터슨(55) 경사가 그의 세 번째 부인 캐슬린 사비오(사망 당시 40세)를 살해한 혐의를 확정짓고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또 2007년 11월 네 번째 부인 스테이시 피터슨(당시 23세)의 실종에도 피터슨 경사가 관련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일리노이주 경찰 칼 도브릭 경위는 이날 “경찰은 지금까지 사비오의 죽음 ...

      한국경제 | 2009.05.08 00:00 | gene

    • 강남 리버사이드호텔서 한밤 집단난투

      경찰, 호텔 난입.폭행 용역업체 직원 9명 영장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한밤에 채권 소유 여부를 놓고 전.현 소유주측 간에 집단 난투극이 벌어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7일 호텔에 무단 침입해 난투극을 벌인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로 정모(28)씨 등 모 용역업체 직원 9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정씨 등과 함께 폭력을 휘두른 같은 용역업체 직원 40여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 ...

      연합뉴스 | 2009.05.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