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741-303750 / 376,5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광철 前 금감원부원장 무죄확정

      대법원 2부는 24일 코스닥 상장업체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기소된 박광철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전 부원장은 작년 2월 서울 강남 모 식당에서 코스닥 상장업체 T사 대표 이모씨에게 유상증자와 관련해 편의를 봐 달라는 청탁과 함께 3만달러를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한국경제 | 2009.12.24 00:00 | 이해성

    • 고법 "`서울1945' 명예훼손 배상책임 없다"

      ...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2006년 8월 "KBS 드라마 `서울1945'가 당시의 정치상황을 왜곡하고 이승만 전 대통령과 장택상 당시 수도경찰청장을 여운형 암살의 배후로 묘사하는 등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1억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서울1945'의 담당 PD와 작가 등에 대한 형사사건은 1.2심에서 무죄가 선고됐고 현재 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rao@yna.co.kr

      연합뉴스 | 2009.12.24 00:00

    • 박진 의원 벌금 300만원 선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홍승면)는 24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기소된 한나라당 박진 의원에게 벌금 300만원과 추징금 2300여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과 국회법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으면 의원직을 상실토록 규정하고 있다. 상급심에서 이 형이 확정되면 박 의원은 의원직을 잃는다.

      한국경제 | 2009.12.24 00:00 | 조성근

    • 정세균 "현정권, 정치공작 책임져야"

      ... 모두발언을 통해 "지금 정치공작, 야당탄압이 다각도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김희철 제1정조위원장은 "검찰이 비리수사를 명목으로 확실한 물증 없이 전직 대통령에 이어 전직 총리 등 민주인사를 소환해 혐의를 추궁하고 이를 언론에 무분별하게 흘리는 등 표적수사, 먼지떨이식 수사를 하고 있다"며 "정치검찰을 일소하기 위한 대대적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에 검찰개특위를 설치해 공정하고 엄정한 검찰권 행사를 위한 제도 ...

      연합뉴스 | 2009.12.24 00:00

    • 中 은행 자금 '아프리카로'

      ... 투자액을 50억 달러까지 늘릴 계획이다. 그러나 록펠러재단과 세계은행 등은 중국과 아프리카의 양자 거래에 투명성이 부족하다면서 대규모 투자 계약과 관련한 정보가 거의 없다고 비판했다. 실제 나미비아 정부는 올해 초 뇌물제공 혐의로 중국 국영기업인 누크테크를 조사하기도 했다. 당시 누크테크 대표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아들인 후하이펑(胡海峰)이었다. CADF의 요하네스버그 사업 담당자는 이 같은 비판 여론에 대해 "우리는 대부분의 아프리카 ...

      연합뉴스 | 2009.12.24 00:00

    • 美여성, 미셸 오바마 살해 협박

      ... 입수한 고발장에 의하면 크리스티 리 로시아라는 이 여성은 지난 11월10일 "나는 미셸 오바마를 죽일 것이다"라고 공공연히 말하고 다닌 일로 하와이 법정에 서게됐다. 로시아는 또한 19일 자신을 체포한 USSS 요원을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USSS 요원 2명은 이날 하와이에 있는 로시아를 방문했는데 로시아는 자신이 미셸 오바마를 위협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심지어 오바마 대통령 가족이 어디에 머물게 될지 정확히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발장에 첨부된 ...

      연합뉴스 | 2009.12.24 00:00

    • '술 마시다 법원行' 연말연시 술조심

      ... 동료들과 노래방에 갔다가 복도에서 부딪힌 여모(51)씨의 얼굴을 때렸다가 폭행죄로 고소당해 벌금 50만원을 물었고, 광주에 거주하는 이모(36)씨는 "술값이 많이 나왔다"며 나이트클럽 종업원 2명을 때렸다가 폭력행위처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손천우 청주지법 공보판사는 "한해를 술로 마무리하다가 수사기관을 오가며 새해를 맞이하는 경우가 있는데, 올해에는 지인들과 덕담을 주고 받으며 차분하게 새해를 설계하는 연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9.12.24 00:00

    • 구의원에 잘못 배달된 돈상자…주인은?

      ... 있는데 함부로 돌려줄 수 없다"며 거부했고 결국 돈 상자의 주인을 찾는 일이 경찰의 손에 넘겨졌다. 경찰은 24일 "정황상 인사청탁용으로 추정된다"며 B 의원을 포함한 관계자들을 조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해서는 뇌물공여의사표시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남구 모 도서관에서 계약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A씨가 지난달에는 평소 친분이 있던 남구 모 동사무소 직원에게 "계약이 올해로 끝나는데 정규직으로 전환해달라"며 500만원이 들어있는 상자를 ...

      연합뉴스 | 2009.12.24 00:00

    • 박수광 음성 군수직 상실

      대법원 3부는 2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수광 충북 음성군수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군수는 이날로 군수직을 상실했다. 박 군수는 군의원과 주민들에게 39차례에 걸쳐 상품권 등 2200여만원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한국경제 | 2009.12.24 00:00 | 이해성

    • 차에 살짝 부딪치고 보험금…'손목치기' 검거

      울산동부경찰서는 차량에 고의로 손목 등을 부딪치고 교통사고를 당한 것처럼 꾸미는 일명 '손목치기' 수법으로 500여만원의 보험금을 받아낸 혐의(상습사기)로 A(42) 씨에 대해 24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5년부터 울산을 비롯해 서울, 경기, 부산 등 각지를 돌아다니며 6차례에 걸쳐 서행하는 차량의 사이드미러에 팔이나 손목을 살짝 접촉하고는 운전자를 교통사고 가해자로 몰아 보험처리 합의금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 2009.12.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