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791-303800 / 374,0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자연 소속사 前대표 영장실질심사

      탤런트 고(故) 장자연씨를 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소속사 전 대표 김모(40)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6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렸다. 김씨는 경찰수사관과 함께 이날 오전 8시30분께 법원에 도착, 영장심문실 옆 피의자 대기실에서 있다 영장전담 이상우 판사의 심리로 실질심사를 받았다. 오전 10시30분부터 열린 이날 영장실질심사 대상 피의자는 모두 5명으로 김씨는 마지막 순서라 오전 11시께부터 김씨에 대한 심사가 진행됐다. ...

      연합뉴스 | 2009.07.06 00:00

    • 경찰 '폭력시위' 건국대 총학생회장 체포

      [한경닷컴]경찰청은 불법 시위에 수시로 가담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건국대학교 총학생회장 하모씨 등 3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하씨 등은 작년 촛불집회와 올해 3∼5월 '용산참사'관련 시위와 노동절 집회 등에 참석했다가 도로 점거 등 불법행위를 진압하는 경찰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다.경찰은 이들의 조사가 일단락되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건대 총학생회 측은 “그동안 출석 ...

      한국경제 | 2009.07.06 00:00 | 김태철

    • 전교조 시국선언 관련자 소환 본격화

      ... 외에 각 시ㆍ도교육감에 의해 고발된 일부 전교조 조합원들에게도 관할 지방검찰청이 이날 출석을 통보하고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햇다. 한편 전교조는 노조 본부와 지부에 대한 최근 경찰의 압수수색이 불법적으로 이뤄졌다며 이날 오후 압수품의 사용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전교조는 7일 압수수색 지휘 검사와 영등포경찰서장 등을 직원 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cielo78@yna.co.kr

      연합뉴스 | 2009.07.06 00:00

    • 장자연 소속사 前대표 '도주 우려있다' 구속

      경찰, 술접대 강요혐의 집중 추궁 탤런트 고(故) 장자연씨 자살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6일 사건의 핵심인물인 소속사 전 대표 김모(40)씨를 폭행, 협박, 횡령, 도주 등 혐의로 구속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이상우 영장전담판사는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이날 오후 7시20분께 발부했다. 경찰은 이에 따라 검찰 송치일(13일)까지 김씨를 분당경찰서 유치장에 구금한 상태에서 사건의 본류인 술자리 접대 강요 혐의에 ...

      연합뉴스 | 2009.07.06 00:00

    • 獨 도이체방크, 스파이 잡기 위해 탐정까지 고용

      ... 것으로 잇따라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한편 골드만삭스도 컴퓨터 거래 코드 유출로 비상이 걸렸다.로이터통신은 이날 러시아 이민자 출신으로 뉴저지에 살고 있는 세르게이 알레이코프가 자신이 근무했던 골드만삭스의 전산 코드를 유출하려던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이같은 혐의가 사실로 드러나면 주식과 상품 거래에서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아온 골드만삭스는 적지 않은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하지만 알레이코프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이익원 ...

      한국경제 | 2009.07.06 00:00 | 이익원

    • 장자연 前 소속사 대표 영장… 술접대강요 혐의는 일단 제외

      탤런트 고(故) 장자연씨의 자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5일 장씨의 전 소속사 대표 김모씨(40)에 대해 폭행 협박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수사의 핵심인 술 접대 강요 혐의는 영장 청구 사유에서 빠졌다. 경기도 분당경찰서 한풍현 서장은 이날 중간수사 브리핑에서 "김씨가 폭행 및 협박 등의 혐의는 대부분 시인했지만 술 접대 강요 혐의에 대해서는 고인이 스스로 술자리에 참여했다는 식으로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보미 기자 ...

      한국경제 | 2009.07.05 00:00 | 서보미

    • thumbnail
      [포토] 분당경찰서, '폭행·협박·횡령 혐의 4일 구속영장 청구'

      5일 경기도 분당경찰서에서 '故 장자연씨 자살사건' 관련 김 前 대표의 수사사항 중간발표를 한풍현 분당경찰서장이 하고 있다. 수사전담본부는 김 모씨에게 고인과 관련한 폭행·협박·횡령과, 강제추행 혐의로 도주한 범죄혐의로 4일 저녁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뉴스팀 김기현 기자 k2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7.05 00:00 | pinky

    • 장자연 前대표 영장서 강요 혐의는 제외

      경찰 "구속 후 집중 조사"..6일 영장실질심사 탤런트 고(故) 장자연씨 자살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소속사 전 대표 김모(40)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의 범죄사실에서 강요와 강제추행치상 혐의는 일단 제외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은 술자리 접대 강요 등의 혐의에 대해서는 폭행, 협박, 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받은 뒤 집중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6월 19일 소속사 사무실 3층 VIP실에서 열린 ...

      연합뉴스 | 2009.07.05 00:00

    • 장자연 소속사前대표 영장…혐의대부분 부인

      ...씨 때린 점 인정..페트병으로 툭 툭 건드리는 수준 탤런트 故 장자연씨 자살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4일 사건의 핵심인물인 소속사 전 대표 김모(40)씨에 대해 강요와 협박, 폭행, 업무상횡령,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분당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변호사 2명의 입회하에 조사를 받았으며,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변호인은 "김씨가 (강요 혐의에 대해) 여러 사람들과의 술자리가 있었고, 장자연씨를 ...

      연합뉴스 | 2009.07.05 00:00

    • thumbnail
      [포토] 분당경찰서, ' 김 前 대표, 대부분 혐의 부인'

      5일 경기도 분당경찰서에서 '故 장자연씨 자살사건' 관련 김 前 대표의 수사사항 중간발표를 한풍현 분당경찰서장이 하고 있다. 수사전담본부는 김 모씨에게 고인과 관련한 폭행·협박·횡령과, 강제추행 혐의로 도주한 범죄혐의로 4일 저녁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뉴스팀 김기현 기자 k2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7.05 00:00 | pin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