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881-303890 / 374,6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차' 훔치려다 미수 그친 강도…"헉! 수동이잖아?"

      ... 간호사의 증언에 따르면 범인은 차에서 곧바로 내려 키를 돌려주며 "이제 이건 필요 없다"고 말했다.자동차 강도행각까지는 성공했지만 '오토차'만 몰아본 범인에게 수동차는 넘을 수 없는 한계였던 것. 르노 경찰청은 보디커를 '무장 강도' 혐의로 체포해 이날 오후 수감했다.보석금으로는 중고차 한 대 값인 1만달러(약 1250만원)가 부과됐다. 한경닷컴 이진석 기자 gen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1 ...

      한국경제 | 2009.08.07 00:00 | pinky

    • 그린버그 AIG 전 회장,회계부정으로 1500만달러 벌금

      [한경닷컴] 행크 그린버그 전 AIG 회장이 6일 자신의 회계부정 혐의에 대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1500만달러를 지불하기로 합의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하워드 스미스 전 최고재무책임자(CFO)도 같은 이유로 150만달러를 SEC에 내놓을 예정이다. 그린버그 전 회장은 AIG 재직 중이던 2000년에서 2005년까지 회사의 실적을 부풀리기 위한 일련의 AIG 회계 부정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었다.예컨대 AIG는 자동차보험 손실을 ...

      한국경제 | 2009.08.07 00:00 | 서기열

    • 카라반케이디이, 대표 횡령·피소설 조회공시

      코스닥시장본부는 7일 카라반케이디이에게 대표이사 등의 횡령 및 배임 혐의에 따른 피소설의 사실여부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답변시간은 이날 오후까지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8.07 00:00 | best010

    • '대마초 흡입' 재벌3세 등 집행유예 확정

      [한경닷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김기정 부장판사)는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로 기소된 재벌가문 손자 정모(19)씨 등 3명에 대해 각각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으며 이들이 항소를 포기,유죄가 확정됐다고 7일 발표했다. 정씨는 S그룹 전 명예회장의 손자이며 함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최모씨(20),박모씨(20) 등은 대기업 S사의 사장과 전직 고위임원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이들은 지난 3월 서울 이태원에서 30만원에 구입한 대마 ...

      한국경제 | 2009.08.07 00:00 | 정태웅

    • thumbnail
      홍콩재산 동 결中 최대갑부 황광위

      홍콩 법원이 주가조작 등의 혐의로 수감 중인 황광위 궈메이그룹 창업자 부부의 홍콩 내 자산 16억5500만홍콩달러(2600억원)를 동결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홍콩 문회보가 7일 보도했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궈메이의 창업자이자 최대주주인 황 전 회장은 주가조작 등의 혐의로 중국 공안당국에 의해 지난해 11월 체포됐지만 옥중에서도 궈메이 주식을 비싼 값에 팔고 싼 값에 매입하며 투자차익을 남기는 위험한 게임을 해왔다고 홍콩 언론들이 전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09.08.07 00:00 | 오광진

    • [특징주]카라반케이디이, 대표이사 피소설에 급락

      카라반케이디이가 대표이사 피소설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가 나온 이후 급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7일 오전 11시 51분 현재 카라반케이디이는 전날보다 40원(9.20%) 급락한 395원에 거래되고 있다. 코스닥시장본부는 이날 카라반케이디이에게 대표이사 등의 횡령 및 배임 혐의에 따른 피소설의 사실여부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답변시간은 이날 오후까지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8.07 00:00 | mycage

    • 경찰, 쌍용차 연행자 이틀째 조사…8일 신병처리

      도장2공장 2차 감식.정밀수색 병행 경기경찰청은 7일 쌍용차 평택공장에서 점거파업을 벌인 혐의로 연행한 노조원 및 외부세력 96명에 대해 이틀째 조사중이며 도장2공장 내부에 대한 2차 감식을 벌였다.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이들은 한상균 노조지부장을 포함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노조원 25명과 경찰관 폭행 등 불법행위자 64명, 외부세력 7명 등 96명으로 평택 등 도내 7개 경찰서에 분산돼 있다. 경찰은 연행자 전원을 일단 구속수사 대상으로 ...

      연합뉴스 | 2009.08.07 00:00

    • 민주, 미디어법 CCTV자료 요구

      ... 국회사무처가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회의록에 한나라당에 불리한 내용이 누락돼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정정을 요구했다고 전 의원이 전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미디어법 처리 당시 국회 본관 및 본회의장에 진입, 회의 진행을 방해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전국언론노조 관계자들에 대한 국회사무처의 고발 취하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은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증거보전자료에 대해서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따르겠다"며 거부했고, 언론노조 관계자에 대한 고발 취하 요구도 ...

      연합뉴스 | 2009.08.07 00:00

    • '대마초 흡입' 재벌3세 등 집행유예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김기정 부장판사)는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로 기소된 재벌가문 손자 정모(19)씨 등 3명에 대해 각각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정씨는 S그룹 전 명예회장의 손자다. 함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최모(20), 박모(20)씨는 대기업 S사의 사장과 전직 고위임원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3월 서울 이태원에서 30만원에 구입한 대마 3g을 서울 도곡동 T아파트의 휴식공간에서 두 차례, ...

      연합뉴스 | 2009.08.07 00:00

    • "부부싸움 시끄럽다" 옆집 주부 살해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7일 부부싸움을 하는 소리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옆집에 살던 주부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곽모(46)씨를 긴급체포했다. 곽씨는 지난 6일 오전 창원시 중동 한 다세대 주택에서 옆집에 살던 부부 최모(54.여)씨와 구모(56.회사원)씨의 싸우는 소리가 시끄러워 항의를 했다가 최모(54.여)씨가 참견말라고 짜증을 낸 것에 격분, 화장실에 가던 최모씨를 따라가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남편 ...

      연합뉴스 | 2009.08.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