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7051-317060 / 374,6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大魚 없네-그래도 豊漁"…`바다수사' 끝

      ... 정책을 내놓지 못했던 문화부 정책 담당자들, 그리고 정부로부터 업무를 위임받아 멀쩡하게 뜬 눈으로 게임기와 상품권에 허가증을 덕지덕지 붙여줬던 유관 기관 책임자들은 면죄부를 받았다. 검찰은 이들에 대해 감사원으로부터 직무유기 혐의로 수사를 의뢰받았지만 "최선을 다했으나 결과적으로 막지 못했다"는 한결같은 해명만 듣고 되돌려 보내야 했던 것이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이 대목에서 "공무원 무능은 무죄"라는 탄식을 내뱉기도 했다. 특히 게임이나 게임 정책을 거의 ...

      연합뉴스 | 2007.02.11 00:00

    • 실거래가 허위신고자 6명 적발 … 과태료 4960만원

      건설교통부는 용인 동백과 고양 풍동지구,파주 교하지구 등에 대한 실거래신고 조사를 벌여 허위신고가 확인된 6명에게 과태료 총 4960만원을 부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가운데 4명은 분양권을 불법 전매한 혐의로 고발 조치됐다. 건교부 조사 결과 용인 동백과 풍동지구에서 전용면적 85㎡ 아파트의 분양권을 불법 전매한 거래당사자에게 각각 560만원,48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경찰에 고발조치했다. 또 고양 풍동지구에서는 전용면적 72㎡의 아파트를 ...

      한국경제 | 2007.02.11 00:00 | 이정선

    • 여수출입국사무소 불… 외국인 27명 사상

      ... 질식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국적별 사상자를 보면 중국인이 24명(사망 8명.부상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우즈베키스탄 2명(사망.부상 각 1명), 스리랑카 1명(경상) 등이다. 이들 외국인은 여수, 순천 등에서 불법체류 등 혐의로 잡혀 와 본국 강제송환을 앞두고 있었다. 중국인 피해가 유난히 컸던 것은 중국인들이 수용돼 있던 304호에서 처음 불이 나 305호와 306호로 번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사망자는 304호.306호(각 4명), 305호(1명) ...

      연합뉴스 | 2007.02.11 00:00

    • 휴일 대형화재ㆍAI발생 '어수선'

      ... 어수선했다. 11일 오전 4시 5분께 전남 여수시 화장동 법무부 여수출입국관리사무소내 외국인 수용시설에서 불이 나 중국인 5명, 우즈베키스탄인 1명 등 외국인 9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피해자들은 불법체류 또는 밀입국 혐의로 붙잡혀 본국 송환을 앞두고 있는 외국인들이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원인과 피해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주말인 10일엔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장암리 박모씨의 산란계 사육농장에서 AI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달 20일 ...

      연합뉴스 | 2007.02.11 00:00

    • thumbnail
      [월요 인터뷰] 이석행 위원장은‥ 현장 기름냄새 좋아하는 온건파 노동운동가

      ... 근근이 집안살림을 꾸려왔다. 광산노동자의 아들로 태어난 이 위원장은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를 여의고,중학교 때는 학비를 벌기 위해 구두닦이를 할 정도로 어려운 환경에서 성장했다. 2005년 11월 민주노총 간부의 금품비리 혐의로 지도부가 총사퇴할 때 함께 물러났던 그가 이제 민주노총 수장으로 되돌아왔다. 이 위원장은 국내 양대노총의 한 축인 한국노총의 이용득 위원장과도 절친한 사이로 끈끈한 신뢰관계를 맺고 있다. 윤기설 노동전문기자 upyks@...

      한국경제 | 2007.02.11 00:00 | 윤기설

    • 여수 출입국관리소 불… 외국인 27명 사상

      ... 질식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국적별 사상자를 보면 중국인이 24명(사망 8명.부상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우즈베키스탄 2명(사망.부상 각 1명), 스리랑카 1명(경상) 등이다. 이들 외국인은 여수, 순천 등에서 불법체류 등 혐의로 잡혀 와 본국 강제송환을 앞두고 있었다. 중국인 피해가 유난히 컸던 것은 중국인들이 수용돼 있던 304호에서 처음 불이 나 305호와 306호로 번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사망자는 304호.306호(각 4명), 305호(1명) ...

      연합뉴스 | 2007.02.11 00:00

    • 탤런트 정다빈 누구인가

      ... 연기대상 뉴스타상을 수상했다. 또 2004년 개봉한 영화 '그놈은 멋있었다'를 통해 스크린에도 진출했다. 그러나 정다빈의 연예계 생활은 어린 나이에 비해 풍파가 심했다. 2005년 전 소속사와의 계약 문제로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고소를 당하기도 했으며 당시 SBS TV '그 여름의 태풍'을 촬영중이던 그는 이 작품을 마지막으로 1년 넘게 공백기를 가지며 마음 고생이 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해 데뷔 시절부터 함께 했던 매니저가 사기 혐의로 구속됐고 ...

      연합뉴스 | 2007.02.10 00:00

    • 박지원 "대북송금 특검은 출발부터 잘못"

      ... "바람에 진 꽃이 햇볕에 다시 필 것"이라며 "봄은 또 오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2003년 6월 대북송금 사건을 맡은 송두환 특검팀에 의해 구속수감됐고, 이듬해 11월 대법원이 박 전 장관의 `현대비자금' 150억원 수수혐의에 대해 무죄 취지의 파기환송을 결정함에 따라 지난해 5월 서울고법의 파기환송심에서 대북 불법송금과 대기업 자금 1억원 수수에 대한 유죄만 인정돼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박 전 장관의 한 측근은 "노무현 집권 4년은 박지원 징역 ...

      연합뉴스 | 2007.02.09 00:00

    • "집보러왔다" 답사 뒤 빈집털이

      전주 덕진경찰서는 9일 대낮에 빈집만을 골라 금품을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로 이모(2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작년 11월17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이모(37.여)씨의 집에 몰래 들어가 현금 287만원과 목걸이 등 금품 300여만원 상당을 훔치는 등 최근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4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는 집 매매 광고를 보고 찾아가 주인이 집을 비우는 시간을 ...

      연합뉴스 | 2007.02.09 00:00

    • `LG카드 사건 유죄' 론스타 사건에 영향 줄까

      ... 지닌 론스타의 `외환카드 주가조작' 사건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득환 부장판사)는 9일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2003년 유동성 위기를 겪던 LG카드의 주식을 매도해 263억원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증권거래법 위반)로 기소된 외국계 펀드 에이콘ㆍ피칸의 대표이사 겸 LG카드 전 사외이사 황모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황씨와 함께 기소된 에이콘과 피칸 두 법인에게는 각각 벌금 265억원씩이 선고됐다. 특히 이 사건은 론스타가 외환은행 ...

      연합뉴스 | 2007.0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