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7701-317710 / 374,0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갱단 출신 마약사범이 영어강사로

      ... 이들 중 교포 7명은 미국 현지 한인갱단 출신으로 강력범죄를 저질러 추방당한 강사 무자격자들로 졸업증을 위조, 국내 학원에 불법 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3일 대마초와 히로뽕 등 마약류를 상습 복용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김모(26)씨 등 재미교포 출신 강사 5명과 D(27)씨 등 미국인 강사 2명을 구속하고 신모(35)씨 등 재미교포 2명과 캐나다 교포 1명, 미국ㆍ캐나다인 강사 1명씩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

      연합뉴스 | 2006.10.23 00:00

    • `무자격ㆍ불량' 원어민 강사 판친다

      ... 무더기로 적발되면서 `불량' 원어민 강사에 대한 우려가 다시금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12명의 강사 가운데 재미교포 7명은 미국 현지의 `악명 높은' 한인 폭력조직에서 활동하다 마약제조, 불법총기 사용, 강도 등 혐의로 추방돼 국내로 입국한 것으로 드러나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해외에서 강력범죄를 저지른 전과자들이 아무런 제재없이 국내로 들어와 적지 않은 보수를 받으면서 버젓이 영어학원 강사 노릇을 하고 있었던 것. 심지어 이들은 국내 학원 취업을 ...

      연합뉴스 | 2006.10.23 00:00

    • `마약복용' 교포 영어강사 무더기 적발

      ... 학원강사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특히 이들 중 교포 7명은 강력범죄로 해외에서 추방당한 뒤 졸업증을 위조, 국내 학원에 불법 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3일 대마초와 히로뽕 등 마약류를 상습 복용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총 12명을 검거, 김모(26)씨 등 미국 교포 출신 강사 5명과 D(27)씨 등 미국인 강사 2명을 구속하고 신모(35)씨 등 재미교포 2명과 캐나다 교포 1명, 미국ㆍ캐나다인 강사 1명씩 등 ...

      연합뉴스 | 2006.10.23 00:00

    • 강남 권총강도 안양서 검거

      ... 등으로 사용했다고 전했다. 정씨는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실내 사격연습장에서 훔친 45구경 권총으로 20일 국민은행 강남PB센터에 들어가 재산관리 상담을 하는 척 하다 강도로 돌변, 1억5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사기 등 여러 건의 범죄를 저질러 수배를 받아왔으며 검거 직후 "유흥비 마련을 위해 범행했다"고 밝혔다고 경찰은 전했다. 정씨는 범행 동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인간으로서 못 할 짓을 한 게 있어 자살을 하려고 ...

      연합뉴스 | 2006.10.22 00:00

    • thumbnail
      "대충대충은 안통해"…이제는 증거중심 과학수사

      ... 배정키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행정자치부 산하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감식업무를 주로 맡겼지만 신속한 감식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 자체 분석실을 설치키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도 그간의 '주먹구구식' 수사관행에서 벗어나 혐의입증을 위한 과학수사 기법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재판정에서 공방을 통해 유♥무죄를 결정짓는 공판중심주의에선 검찰에서 작성한 조서보다 법정에서 하는 증언이 우선시되는 만큼 검찰 조사과정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주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육동인

    • 대법 "삼성생명 부당거래 아니다"

      ... 대법원은 설명했다. 이들 사안은 1998년과 1999년 공정위가 삼성 현대차 등 5대 그룹을 상대로 부당내부지원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한 사건이어서 앞으로 삼성전자 등 과징금 취소소송을 제기한 다른 기업들의 판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별도로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는 1998년 이들 사건을 근거로 5대그룹을 배임혐의로 고발한 것은 2004년 검찰에 의해 대부분 무혐의 결정이 내려졌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정태웅

    • thumbnail
      [최규하 前대통령 서거] '12.12와 5.18의 진실' 끝내 역사속으로 …

      ... 이들 사건의 진상도 최 전 대통령만의 비밀로 남은 채 역사 속에 묻힐 전망이다. 최 전 대통령은 12·12 당시 전두환 합동수사본부장이 쿠데타를 목적으로 계엄사령관이던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을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사건에 관련됐다는 혐의를 씌워 연행하기 위한 재가를 요청했으나 이를 허용하지 않고 버텼다. 하지만 합수부는 재가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정 총장을 강제로 체포, 연행했고 다음날 최 전 대통령이 이를 재가했다고 주장,이후 문민정부 시절 이뤄진 관련 사건의 ...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이심기

    • 성남 일가족살해 용의자 검거

      ... 있어 병원으로 옮겼으며 문신이 있어 수배조회를 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피를 많이 흘리기는 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으며 의식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의 회복상태를 지켜본 뒤 성남수정경찰서로 이송해 조사할 예정이다. 김씨는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자신의 집과 어머니 집에서 자신의 아들(13)과 어머니(67), 조카(14.여)를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eoyyie@yna.co.kr

      연합뉴스 | 2006.10.22 00:00

    • 매출 1000억 넘는 언론사 모두 세무조사

      ... 분석을 거쳐 조사 대상으로 선정돼있다"며 "다만 조사 착수 시기는 조사 인력 운용 사정 등을 봐가며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사 대상 선정과 관련,"일반적으로 정기조사 대상은 장기 미조사 여부,신고 성실도 등을 전산으로 분석해 선정하며 탈세 제보 등에 따라 정하기도 한다"며 "이번에 조사를 받는 3개 언론사는 장기간 조사를 받지 않았거나 불성실 신고 혐의가 있다고 판단됐다"고 설명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10.20 00:00 | 김현석

    • 여고생 성폭행 공익요원 영장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0일 고교생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강간상해 등)로 공익근무요원 이모(2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부산 모 공기업에 근무하는 이씨는 지난 6월 28일 오전 6시께 부산시 해운대구 A(19.고3)양의 원룸에서 친구인 A양을 폭행해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뒤 강제로 성관계를 맺는 등 전후 3차례에 걸쳐 A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youngkyu@yna.co.k

      연합뉴스 | 2006.10.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