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7751-317760 / 369,6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 대법관 아들이자 대학강사가 여대생 납치

    ... 높은 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돈문제로 최근 알게된 윤모(31.구속)씨와 함께 25일 0시께 잠실 종합운동장 인근에서 여대생 임씨를 스타렉스 승합차로 납치, 14시간동안 끌고다니며 임씨 집에 전화를 걸어 몸값 1억원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임씨는 납치사실을 가족들에 휴대전화로 몰래 알린 뒤 14시간만에 차안에서 탈출했으며, 임씨 가족의 신고로 납치범을 추적한 경찰은 사건 당일 윤씨만 검거한 채 박씨의 검거에는 실패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박씨가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가시화되는 '안기부 X파일' 사법처리 방안

    ... 퇴직 후에도 직무상 얻은 비밀을 누설해서는 안된다)에 저촉되고 이 법 위반도 10년 이하 징역에 공소시효는 7년으로 공씨와 동료 A씨가 적용 대상이고 재미교포 박씨가 공범이 될 수 있다. 테이프를 이용해 삼성의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는 형법 350조의 공갈죄가 적용될 수 있다. 10년 이하 징역에 처하게 돼있는 공갈죄도 공소시효가 7년이고 돈을 받지 못한 미수범이라도 처벌하게 돼있다. 테이프 유출을 알고도 사건화하지 않은 행위는 형법 122조의 직무유기가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검찰, 'X파일 유출' 재미교포 긴급체포

    안기부 불법 도청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이른바 `X파일' 유출에 관여한 재미교포 박모씨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국정원으로부터 신병을 넘겨 받아 긴급체포했다고 27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낮 12시15분께 박씨 신병을 확보한 뒤 X파일의 구체적인 유출 경위, 도청 테이프 추가 소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 중이다. 검찰은 또 전날 자해 소동을 빚은 전 안기부 불법 도청조직 `미림'의 팀장 공운영씨가 자술서에서 `박씨가 X파일로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지방국립대도 연구비 부당사용 의혹

    서울대 교수들이 연구비 횡령 혐의로 검찰에 구속되거나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지방 국립대에서도 연구비 부당사용 의혹이 제기돼 `연구비 비리' 파문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경우에 따라 검찰이 서울대에 이어 지방 국립대로까지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국가청렴위원회(옛 부패방지위원회)는 서울대 공대 조모 부교수의 연구비 횡령 의혹이 처음 불거진 지난 4월 말 이후 2개월 동안 K대학, J대학 등 지방국립대 5곳과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검찰, X파일 유출 재미교포 긴급체포

    안기부 불법 도청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27일 이른바 '안기부 X파일' 유출에 관여한 혐의로 재미교포 박모씨(58)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신병을 넘겨 받아 긴급 체포했다. 검찰은 또 전날 자해 소동을 빚은 전 안기부 불법 도청조직 미림팀장 공운영씨(58)의 경기도 분당 집과 서울 서초동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공씨로부터 불법 도청 자료를 넘겨받아 언론사에 유출해 이번 사건의 핵심 관련자로 지목받아 온 박씨를 붙잡아 ...

    한국경제 | 2005.07.27 00:00 | 정인설

  • 두산 작년말 불법외환거래 당국제제 받아

    두산그룹 박용오 전 회장측이 제기하면서 논란이 된 해외 밀반출, 비자금 조성과 관련해 금융당국이 지난해 조사한 후 제재 조치까지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금감위는 지난해 불법 외환거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두산그룹의 해외 출자회사인 '뉴트라파크'에 대한 위반사례를 적발하고 제재를 했습니다. 이와함께 금융당국은 추가적 혐의가 있는 점을 감안해 국세청에 관련 사실을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준식기자 immr@wowtv.co.kr

    한국경제TV | 2005.07.27 00:00

  • 印경찰, '빈-라덴 동영상' 대대적 단속

    ... 수사에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산업도시인 칸푸르는 290만명의 인구 중 40%가 이슬람교도인데다 카슈미르의 분리주의 단체들과 연계설이 나도는 불법단체인 인도 학생이슬람운동(SIMI)의 본부가 있어 힌두교와 이슬람교도 간의 유혈분쟁이 빈발하는 곳이다. 경찰은 지난주에 이 지역에서 빈-라덴의 포스터를 이용해 직원들을 선동한 혐의로 보험회사 매니저 등 5명을 구속한 바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wolf85@yna.co.kr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오점록 전 도공 사장 구속영장

    행담도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6일 오점록 전 도로공사 사장(62)에 대해 업무상 배임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오씨는 27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 결과에 따라 신병 처리가 결정될 전망이다. 오씨는 작년 1월 실무진의 반대와 부정적인 법률자문 결과에도 불구,행담도개발㈜과 불리한 자본투자협약 체결을 강행해 도로공사에 손해 위험을 초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 | 2005.07.27 00:00 | 장원락

  • 오점록 전 도공 사장 구속 .. 연금 4천만원은 돌려받아

    행담도 개발 의혹사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오점록 전 도로공사 사장(62)이 유례 없는 법원 판결로 4000만원 상당의 공무원연금을 돌려받게 됐다. 하지만 오씨는 도공 사장 재직시 행담도개발㈜과 불리한 계약을 맺은 혐의로 27일 전격 구속수감돼 이례적인 판결 의미가 무색해졌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는 오씨를 비롯한 4명의 전직 공무원이 "위헌결정을 받은 법규정에 따라 지급을 정지한 연금을 다시 돌려달라"며 작년 12월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이하 ...

    한국경제 | 2005.07.27 00:00 | 정인설

  • 서울대, "비리 교수 파면 등 엄벌"

    서울대는 최근 공대 교수의 연구비 유용, 횡령 사건과 관련, 혐의가 드러날 경우 엄정 처벌할 방침이라고 27일 밝혔다. 서울대 오성환 기획실장은 이날 회견을 갖고 "당분간 검찰 수사의 추이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혐의 사실이 입증된다면 최대한 엄정히 징계하고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오 실장은 "직위해제 뿐만 아니라 공무원직 자체가 상실되는 파면에 이르기까지 강도 높은 징계조치를 취하겠다"면서 "이는 국립대 교수는 단순히 교수가 아니라 공직자로서 ...

    연합뉴스 | 2005.07.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