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8201-318210 / 369,0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탈세혐의자 통신기록조회권 신설 추진

    각종 탈세 관련 범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탈세 배후자를 색출하기 위해 국세청이 탈루 범죄 혐의자들을 대상으로 통신기록을 조회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이는 각종 탈세 관련 범죄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e-메일, 메신저, 팩스 등 첨단 정보통신 수단을 통해 이뤄져 범죄 혐의를 확정하고 배후자를 색출하기가 어려워진데 따른 것이다. 국세청은 최근 이해찬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민생경제 침해사범 대책 관계장관회의'에서 '통신기록조회권'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황 대전시의회 의장, 기소혐의 전면부인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황진산 대전시의회 의장은 23일 오전 대전지법 제4형사부(부장판사 여훈구) 주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기소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이날 황 의장은 "골재업체로부터 사외(社外)회장직을 수행하기 위해 급여와 판공비 등을 통장으로 받은 적은 있으나 청탁을 목적으로 돈을 받은 사실은 없다"고 혐의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당시 구청장 선거에서 낙선하고 어머님의 병환 등으로 생활이 곤궁해 '호형호제'하던 골재업체대표 유모(51)씨에게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수자원공사 하도급 비리 건설사대표 검찰 자수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23일 수자원공사 발주공사를 수주하게 해주는 대가로 하도급업체들로부터 수십억원대의 돈을 받은 혐의로 지명수배된 W산업개발 이모 대표가 이날 자수함에 따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3월 고석구(구속) 전 수자원공사 사장이나 유력 정치인과의 친분을 과시하면서 S개발과 K토건 등으로부터 71억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사전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달아났다.

    한국경제 | 2005.05.23 00:00 | 사회부

  • 교원평가 저지 공동투쟁 전교조등 교원단체 '선포'

    ... 교원 총궐기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에 대해 교원단체들이 6월까지 최종 단일안을 내지 않으면 정부안만으로 시범운영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6월 초부터 시범학교를 선정,평가위원회를 구성한 뒤 6월 말께 시범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20일 열릴 예정이던 교원평가제도 개선을 위한 공청회를 저지한 혐의로 전교조 간부 등 교사 7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5.23 00:00 | 김현석

  • `유전의혹' 허문석씨 체포영장 청구

    유전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23일 감사원 조사 직후인 지난달 4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한 석유전문가 허문석(71)씨에 대해 특별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허씨의 영장이 발부되면 이르면 이날 중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할 예정이다. 인터폴 적색수배자가 되면 각국 공항만을 통과할 때마다 출국 사실이 체크되기때문에 사용가로서의 활동에 제약을 받게 된다. 검찰 관계자는 "허문석씨가 자진귀국할 의사가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대구 아파트사업시행사 대표 100억원 횡령

    대구지검 특수부는 아파트사업 시행업체인 Y사 대표 김모(47)씨가 거액의 세금을 포탈하고 회사자금 100여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잡고 24일 김씨를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씨가 검찰에 출두하면 사실확인 작업을 거친뒤 혐의가 드러나는대로 조만간 사법처리 한다는 계획이다. 검찰은 지난해 연말부터 김씨와 김씨가 대표로 있는 Y사 및 회사 임원 등 13명에 대한 금융계좌 압수수색을 실시해 Y사가 2002년부터 2년간 법인세와 부가가치세 50억원을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이명박 서울시장 비서관 소환

    ... 고도제한 완화 등의 청탁과 함께 각각 2억여원과 14억원의 금품을 건넨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김 비서관은 김일주씨를 통해 길씨를 소개받아 지난해 4월을 전후한 시기에 네 차례 만난 것으로 전해졌으나 검찰 조사 결과 범죄 혐의점은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뚜렷한 혐의가 있는 것은 아니고 길씨와 외부에서 세 번 만났다는 진술이 있어 확인하기 위해 소환했다. 자금 관계도 점검해봤지만 이상한 점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집단 퇴거불응 처벌' 법조항 위헌제청

    ... 이모(40)씨 등 4명은 2003년 3월 전교조 회원 10여명과 함께 충남 예산 교육청을 찾아가서 기간제 여교사에게 차(茶) 심부름을 시켰다는 비판을 받은 보성초등학교 서승목 교장의 서면사과를 요구하며 1시간 30여분간 퇴거에 불응한 혐의로 기소됐다 위헌법률심판제청을 신청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12월 폭처법 3조 1항의 죄를 야간에 범한 경우 징역 5년에 처하도록 한 폭처법 3조 2항에 대해 위헌결정을 내렸고 올해도 폭처법 3조 1항과 2조 1항에 대해 형벌의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복수카드 소지자 한도 특별관리

    ... 1천56만2천306명까지 늘어났다가 카드사들이 관리를 강화하면서 2003년말 975만2천176명까지 감소한 뒤 잠시 증가해 작년 4월 1천24만7천391명을 기록했으나 그 이후 계속 줄고 있다. 한편 금감원과 여전협회는 실시간으로 카드깡 혐의 거래를 자동적출할 수 있는 전산시스템을 구축, 갈수록 지능화하는 카드깡 수법에 대응하기로 했다. 현재 신한카드 등 4개사가 카드깡 실시간 위험거래 적발 전산시스템을 가동중이며 롯데카드 등 3개사는 하반기부터 운용에 들어갈 예정이다 ...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검찰, '대상그룹 비자금 조성' 재수사

    검찰이 대상그룹 비자금 조성 사건에 대한 전면 재수사에 나섰다. 인천지검은 23일 "최근 서울고법에서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이 72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사실상 인정한 것과 관련, 사건 기록을 재검토한 결과 처음부터 다시 수사를 벌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임 회장의 소환 여부와 관련 "향후 수사 진행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수사는 기존 수사기록에 얽매이지 ...

    연합뉴스 | 2005.05.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