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3791-323800 / 374,4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前서울시정개발연구위원 등 2명 구속

      조준형ㆍ안희기자= 청계천 주변 재개발비리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15일 업체로부터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수뢰)로 전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선임 연구위원 김모(51)씨와 전 청계천복원계획 담당관 박모(52)씨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1단독 심경 판사는 영장실질심사 후 "김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나 공여자 진술에 비춰 범죄소명이 충분하고 도주가 우려되며, 박씨는 혐의를 인정해 중형이 예상되는 만큼 도주의 우려가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검찰 최양규씨 사전구속영장 청구방침

      ... 영장이 기각됐지만 이미 계좌추적과 대질 심문 등을 통해 최씨가 3회에 걸쳐 총 1억1천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은 증거를 확보한 만큼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S은행 지점장 임모씨에게 5천만원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T개발 대표 김모씨에 대해 택시노련 간부들에게 6억5천여만원의 리베이트를 준 혐의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법 이근수 당직판사는 15일 김씨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당초 발부된 영장은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택지노련 간부가 10억원 먼저 요구" .. 검찰, 리모델링 건설업자에

      ... 투자하면서 김모 대표에게 사례금으로 10억원을 요구했다. 더구나 택시노련 간부들은 또 직원들의 해외연수 비용까지 이 건설업자에게 부담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최 처장은 3회에 걸쳐 총 1억1000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최씨는 영장 실질심사에서 "김씨에게서 받은 돈은 과거 개인적으로 대출해준 1000만원에 대한 원리금 등의 명목으로 지난해 여름 2000만원을 돌려받은 것뿐"이라며 리베이트 수수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검찰은 ...

      한국경제 | 2005.05.15 00:00 | 최승욱

    • 시정연 '고도제한완화반대' 연구원 배제

      ...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15일 서울 을지로 2가 도심재개발 사업에서 신축건물의 고도제한 완화에 반대했던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연구위원이 연구 라인에서 도중에 배제된 정황을 잡고 그 경위를 조사중이다. 검찰은 청탁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14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모(51)씨의 동료 연구원 정모씨가 고도제한 완화에 끝까지 반대하다 연구에서 배제된 정황을 확보, `외압'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서울시 출연기관인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은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취업비리 현대차 노조간부 이번 주 본격 소환

      현대자동차 노조의 취업비리를 수사중인 울산지검은 이번 주부터 금품수수 혐의가 있는 노조 간부들을 본격 소환,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지난 주 노조 간부 3명을 구속시킨데 이어 이 번주에는 그동안의 계좌 추적에서 입사를 추천해 주고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돈이 발견된 노조 간부 수 명을 잇따라 소환한다. 또 노조 간부들에게 취업 희망자를 소개시켜 주고 돈을 챙긴 브로커와 노조로부터 입사 청탁을 받은 회사 관계자의 금품수수 여부까지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한국노총 내일 긴급 연석회의로 '환골탈태'

      ... 조여오자 권 총장에 대한 독자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노총이 이달 10일 긴급 산별대표자회의를 열었을 때와 전혀 다른 분위기가 불과 며칠 사이에 급격히 조성되고 있는 것이다. 산별대표자회의에서는 권 사무총장의 혐의가 확정되지 않았고 기소되지도 않은 만큼 일단 직위를 유지토록 했으나 이제는 `더 이상 기다릴 수만 없다'는 분위기가 팽배해지고 있다는 게 노총 관계자의 전언이다. 노총의 쇄신 주문이 쏟아진 데는 권 사무총장 개인비리에 이어 서울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교통사고 가장 보험금 편취 3명 체포

      대구 중부경찰서는 15일 빚을 갚기 위해 서로 짜고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타낸 혐의(사기)로 장모(31)씨 등 3명을 긴급 체포하고 이모(24)씨를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선ㆍ후배 사이인 이들은 교통사고를 가장해 보험금을 타내기로 하고 미리 6개 보험회사에 보험에 든 뒤 지난 2월 16일 오후 11시15분께 대구시 달서구 호산동 도로에서 자신들의 차 두대에 나눠타고 가다 추돌사고를 내고는 치료비 등으로 모두 2천200여만원의 보험금을 받아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청계천 개발' 수뢰혐의 市공무원 영장 방침

      청계천 재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14일 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 등)로 전 서울시 청계천복원계획담당관 박모(52)씨와 시정개발선임연구위원을 지낸 김모(51)씨에 대해 이르면 이날 중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 등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서울 을지로 2가 도심재개발사업 5지구에서 주상복합 건물 신축을 추진한 M사 대표 길모씨로부터 고도제한 완화 청탁 등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

      연합뉴스 | 2005.05.14 00:00

    • '청계천 비리' 前시정개발연구위원 영장청구

      청계천 재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14일 부동산재개발업자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전 서울시정개발선임연구위원 김모(5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또 서울시 청계천복원계획담당관을 지낸 모 구청 박모(52) 국장에 대해서도 뇌물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김씨 등은 영장실질심사를 신청해 구속 여부는 15일 이후 결정될 전망이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 등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서울 ...

      연합뉴스 | 2005.05.14 00:00

    • '청계천비리' 前시정개발연구위원 등 2명 체포

      청계천 주변 재개발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13일 부동산개발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시정개발선임연구위원을 지낸 현직 대학교수 김모(51)씨와 청계천복원계획 담당관을 지낸 서울 강남구청 박모(52) 국장 등 2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또 강남구청내 박 국장의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 업무수첩과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해 분석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2003년부터 2004년 사이 서울 을지로2가 ...

      연합뉴스 | 2005.05.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