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4901-334910 / 371,7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SK 비자금' 이상수.최돈웅.최도술씨 소환

      ...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으며,이 의원은 민주당 사무총장 출신으로 최근 통합신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들은 지난 2000년 4.13 총선과 작년 대선을 전후, SK측으로부터 기업에 대한각종 편의 제공 등 포괄적인 청탁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SK측이 작년 대선 이후에도 양도성 예금증서(CD)를 `당선축하금'등 명목으로 현 정부 실세인사들에게 전달한 단서를 잡고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중이다. 검찰은 지난주 손길승 SK그룹 회장에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검찰청만 골라턴 '간큰 도둑' 덜미

      수도권 일대 검찰청만 골라 대담한 절도행각을벌인 40대가 검찰에 덜미를 잡혔다. 인천지검은 7일 서울지검 등 검찰청사만 골라 침입, 빈 사무실을 돌며 금품을훔친 혐의(절도)로 안모(43)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11시 서울지검이 국정감사를 받아 혼란한 틈을 타 서울지검 청사에 침입, 빈 사무실 두 곳을 돌며 직원들의 지갑을 훔쳐달아난 데 이어 대담하게도 범행 이틀 후인 24일 또다시 서울지검 청사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이명박시장 선거법위반 무죄 ‥ 법원 "공모 인정 어렵다"

      서울지법 형사합의23부(재판장 김병운 부장판사)는 7일 지난해 2월 서울시장 선거 직전 자신의 저서를 무상 배포하는 등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이명박 서울시장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출판기념회 불법 유인물 배포 및 책자 무상기부는 선거운동을 도운 신모씨가 주도한 일로 이 시장이 이를 묵인하거나 공모했다는 점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등록 선거운동원이 ...

      한국경제 | 2003.10.07 00:00

    • 슈뢰더, "시리아 결의안엔 찬성 않는다"

      ... 못할 것임을 사우디 정부가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은 지난 8월 독일 주재 사우디 외교관과 일부 사우디인들이 알 카에다 등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를 지원했으며, 특히 사우디 내각의 종교부가 적극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독일 정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슈뢰더 총리는 이날 상공희소 연설에서 사우디 기업인들에게 독일에 대한 투자확대를 요청하면서 양국 간 무역일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우디 지도부의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한나라, '차기주자' 탐색전 예고

      한나라당은 7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이명박(李明博) 서울시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자 "당을 위해서나 본인을 위해 잘 된 일"이라며 한 목소리로 환영했다. 자칫 서울시장 재선거를 치르게 될 경우 `수성'이 쉽지 않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 시장은 한나라당의 차기 대선주자 중 한명으로 거론돼왔다. 이 시장측은 "앞으로 시정에 전념할 것"이라며 이번 판결이 대선도전 행보와 연결되는 것에 대해 조심스러워 했으나 당 주변에선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권노갑씨 총선때 빌린 100억 출처 수사착수

      ... 권노갑 전 민주당 고문이 2000년 총선때 2명의 기업주에게빌렸다는 100억원의 정확한 출처와 성격규명 등을 위한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7일 밝혔다. 검찰 고위관계자는 "수사팀에서는 그간 권씨가 현대로부터 200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부인하기 위해 `지인에게 100억원을 빌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판단했으나 어제국감장에서 이 돈에 대한 구체적 정황이 나와 경위를 파악키로 했다"고 말했다. 권씨는 6일 대검에 대한 국감에서 "2000년 4월 4∼5일께 기업인 2명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청소년 성매매 30대 영장

      대구 중부경찰서는 7일 돈을 주고 미성년자와성관계를 가진 혐의(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로 김모(33.대구시 달서구 이곡동)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8월 인터넷 채팅을 통해 알게 된 박모(17.무직)양에게 성관계 대가로 10만원을 주기로 하고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한 여관에서 성관계를 맺은 혐의다.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mshan@yna.co.kr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양길승씨 '몰카' 사건 오늘 첫 재판

      양길승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 대한 '몰래 카메라' 사건을 주도한 혐의(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및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등) 등으로 불구속기소된 김도훈(37) 전 청주지검 검사 등 `몰카' 관련자 4명에 대한 첫 재판이 7일 오후 2시 청주지법 1호법정에서 형사합의부(재판장 홍임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이 재판은 검찰이 물증없이 피의자의 일방적인 진술만을 토대로 김 전 검사에게뇌물 혐의 등을 적용해 무리하게 기소했다고 주장하는 변호인측과,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美 '나홀로 집에' 어린이 5명 화재로 사망

      ... 구하려고 시도했지만 나머지 다섯 명은 질식사했다. 경찰은 숨진 아이들의 어머니인 클라라 벨과 유지니아 벨 자매가 화재 발생전집에 아이들만 남겨놓은 채 나이트클럽에 갔다는 주변 인물들의 증언에 따라 이들을부주의한 살인 및 어린이 방치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 자매에게 유죄가 확정되면 이들은 살인 혐의 1건 당 최대 20년의 징역형을받게 되며 어린이 방치 혐의로는 1년형을 받게 된다. 이날 참화로 클라라 벨은 자신의 다섯 아이 중 넷을 한꺼번에 잃었다. 경찰은 정확한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송두율씨 입국경위-배후도 수사" ‥ 검찰총장 국감답변

      송광수 검찰총장은 6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송두율 교수의 입국경위와 배경에 대해서 한계를 정해 놓지 않고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송 총장은 "송 교수가 입국한 배경이 무엇인지, 누구의 지령을 받고 위장입국한 것은 아닌지, 그에 개입된 친북좌익 세력이 누구인지 등을 밝혀야 하지 않느냐"는 한나라당 함석재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송 총장은 "송 교수뿐 아니라 그 배후에 대해서도 수사해야 ...

      한국경제 | 2003.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