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6051-336060 / 374,7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채팅 여중생 2명 성폭행한 10대 영장

      전남 순천경찰서는 9일 인터넷 채팅 사이트를통해 알게된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청소년보호법 위반)로 강모(19.무직.순천시 조례동)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군은 지난 3일 자정께 전남 순천시 장천동 A 모텔에서 인터넷채팅을 통해 알게된 오모(14.여중2년.순천시 매곡동)양 등 여중생 2명을 주먹으로때린 뒤 차례로 성폭행한 혐의다. 강군은 범행 후 다시 이들 중학생과 채팅을 했고 약속 장소에 잠복 중이던 경찰에 붙잡혔다.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독극물 방류' 맥팔랜드 12일 첫 재판

      포르말린 폐용액을 한강에 무단 방류한 혐의로국내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전 미8군 영안소 부소장 앨버트 맥팔랜드(58)씨에 대한 첫 재판이 2년 9개월만에 열리게 됐다. 서울지법 형사15단독 김재환 판사는 "오는 12일 오전 9시40분 서울지법 422호법정에서 맥팔랜드씨에 대한 첫 정식재판을 연다"고 9일 밝혔다. 법원의 이번 결정은 현행 '소송 촉진등에 관한 특례법' 23조와 시행령 규칙 19조 2항에 따른 것으로 피고인에 대한 송달불능 보고서가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어린이집서 원생이 개에 물려 숨져

      ... 교사 최모(28.여)씨는 "원생들 귀가준비를 하고 있는데 인우가 보이지 않아 뒷마당으로 찾아가보니 개가 인우를 물어 흔들고 있어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인우군이 혼자 뒷마당으로 갔다가 이곳에서 묶어 키우던 개에 물린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으며, 어린이집 원장 윤모(48.여)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9일 여군을 물어죽인 개를 동물병원에서 안락사시켰다.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sjb@yonhapnews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누나 성추행범 동생이 격투 끝에 검거

      ... 남동생은 자신을 보고 도망가는 모 씨를 맨발로 뒤쫓아가다 300여m 떨어진 빌딩주차장에서 담을 넘으려는 모 씨를 저지, 격투를 벌인 끝에 붙잡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넘겼다. 초범인 모 씨는 경찰에서 "술에 너무 취해 정신이 없어 성추행 사실을 기억할 수 없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 날 모 씨에 대해 강도 상해 및 강간 치상 등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기자 gcmoon@yna.co.kr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서정우씨 'LG서 150억 트럭째 받았다] 손내민 최돈웅씨 '고자세'

      ... 눈을 피해 은밀히 트럭 키와 화물칸 열쇠 등 열쇠꾸러미를 서 변호사에게 건넨 후 헤어졌으며 다음날 아침 돈만 사라진 채 원위치에 세워진 트럭을 회수했다. 검찰은 이런 상황을 여러 관련자들에 대한 방대한 수사를 통해 확인, 혐의 입증에는 자신있다는 표정이다. 그러나 서 변호사가 키를 전달받고 난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당사자인 서 변호사가 묵비권으로 일관하고 있어 자세한 상황이 밝혀지지는 않았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2.09 00:00

    • 군납업자들 "돈 줬지만 대가성 없었다"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는 군납업자들은 9일 한결같이 이원형(57.예비역 소장) 전 국방품질관리소장에게 돈을 주긴 했지만 대가를 바란 것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8일 압수수색과 출국금지조치에 이어 금명간 소환.조사하겠다고 밝힌 공격용 아파치 헬기 중개업체 A사 대표 이모(63)씨는 이날 "직원들과 회식을 하라고 격려금을 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것도 아닌데 대가를 바라고 돈을 줄 리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씨는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썬앤문 2억 전달' 홍기훈씨 재소환

      `대통령 측근비리'를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안대희 검사장)는 9일 `썬앤문 비자금' 2억원을 한나라당에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N제약 회장 홍기훈씨를 이날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홍씨를 상대로 지난 대선때 김성래 전 썬앤문 부회장(여.구속)의 운전기사에게서 돈세탁된 현금 2억원을 건네받아 한나라당 서청원 의원에게 전달했는지 여부 등을 캐고 있다. 검찰은 홍씨가 썬앤문측에서 불법 대선자금을 받아 서 의원에게 전달하는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前국방품질관리소장.군납업자 구속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9일 저고도 대공 화기인 오리콘포 사격통제장치 성능개량사업과 관련, 뇌물을 주고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뇌물공여)로 이원형(57.예비역 소장) 전 국방품질관리소(DQAA) 소장과 군납업자 정모(49)씨를 구속했다. 이에 앞서 서울지법 최완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가 있다"며 이씨와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최 판사는 "두 사람의 진술이 서로 다른 부분이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김 전 검사, "검사가 이원호 선처 부탁"

      양길승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 대한 `몰래 카메라' 사건을 주도한 혐의 등(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김도훈(37) 전 청주지검 검사는 9일 "서울지검 P검사가 청주 K나이트클럽 실질적 소유주 이원호(50.구속)씨를 선처해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검사는 이날 오후 청주지법에 출두하기 직전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7월3일 (서울 모 호텔 커피숍에서) 이씨와 양 전 실장, P검사가 만났을 무렵에 P검사는청주지검에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양길승 전실장 몰카' 4차 공판

      양길승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 대한 `몰래 카메라'를 주도한 혐의(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및 뇌물수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김도훈(37) 전 청주지검 검사 등에 대한 4차 공판이 9일 오후 2시 청주지법 1호 법정에서 형사합의부(재판장 홍임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렸다. 이날 재판에서 김 전 검사에게 2천만원을 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박모(43.여)씨는 "지난 7월 초순 청주 모 대학 후문 근처 승용차 안에서 김 전 검사에게 현금 1천만원과 100만원권 ...

      연합뉴스 | 2003.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