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9991-350000 / 365,0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다이애나 사망 관련 '파파라치 무죄 선고'

    다이애나 영국 전 왕세자비 교통사고 사망사건을 조사해온 프랑스 치안 판사들은 3일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를 추격하던 사진기자(파파라치) 등 10명에 대해 무혐의를 선고했다. 살인 및 인명구조 기피 등 혐의로 지난 2년 가까이 조사를 받아온 이들 10명은 이로써 공식적으로 혐의를 벗게 됐다. 에르베 스테팡 등 판사 2명은 이날 판결을 통해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가 탄 승용차를 추격하던 사진기자들과 교통사고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이 없으며 교통사고의 ...

    한국경제 | 1999.09.04 00:00

  •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 수사] 주가조작수사 확대 않기로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지검 특수1부(이훈규 부장검사)는 3일 "이번 사건은 현대증권의 이익도모가 직접적인 동기로 보인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이에따라 다른 계열사로는 수사를 확대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부장검사는 "현대증권이 지난해 3월께 보유하고 있던 2천5백억원 상당의 현대전자 전환사채를 비싸게 팔기 위해 현대전자의 주가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부장검사는 "지금까지의 수사결과 ...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 수사] 개미군단 '이익치 살려라'

    이익치 현대증권 회장에 대한 검찰의 수사설을 놓고 개미군단들이 PC통신을 통해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천리안의 한 이용자(ID:Y2KSTART)는 "세종증권 사장 구속에 이어 현대증권 이익치 회장 수사는 자본주의 자체를 위협하는 폭거"라며 "개인비리 들먹여 구속시키겠다는 발상이야말로 한심하다"고 말했다. 나우콤의 한 이용자(ID:WELLDOM)는 "경제 흔들기로 경제를 망치지 말라"는 글을 통해 "주가조작이란 사실상 정부의 공인...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프리즘] 원조교제 60대 실형 선고 .. 서울지법

    원조교제를 한 60대 남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지법 형사7단독 허근녕 판사는 3일 용돈을 주겠다며 10대 여고생들과 호텔 등을 돌아다니며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 3년이 구형된 이모(65)피고인에게 윤락행위등 방지법 위반죄를 적용,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피해자들이 "용돈을 달라"며 오히려 만나자고 제의해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지만 아직 판단능력이 성숙하지 않은 10대중반의 여학생들과 ...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청문회 결산] 전문 변호사가 신문 .. '외국선 어떻게 하나'

    ... 또는 10만엔 이하 벌금형을 받는다. 또 위증하면 3개월이상 10년이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같은 국정조사권이 발동됐던 대표적인 사례가 70년대 록히드 사건. 당시 19명의 정재계 인사가 증인으로 소환됐으며 일부는 위증혐의로 고발 됐다. 또 80년대말 리쿠르트 사건과 92년대 사카와규빈 사건때도 당시 총리들이 증언대에 섰다. 변호사에도 신문권 =미국 청문회에서는 전문 변호사가 민주, 공화 양당을 대표해 증인을 신문할 수 있다. 변호사들은 신문에 ...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투기열풍 우선주, 폭락세로 돌변

    ... 비정상적으로 급등한 우선주에 대해 상장폐지를 검토하는등 강력한 대책을 마련중인데다 우선주 작전세력이 적발됐다는 소문이 돌면서 우선주가 폭락세로 변했다. 그러나 상한가 32개 종목중 우선주가 12개 포함됐다. 특히 불공정거래혐의가 포착돼 금감원에 통보된 경농1우가 상한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날 2백개 우선주는 동시호가 때만해도 상한가행진을 이어가다가 오전 10시께 폭락세로 돌변했다. 이에 따라 고점에서 매수한 투자자는 하루에 30%의 손해를 봤다. ...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10대 폭주족 19명 불구속입건...은평경찰서

    서울 은평경찰서는 3일 심야에 떼를 지어 오토바이를 타고 과속질주한 박모(18.무직)군 등 10대 폭주족 19명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이들이 몰고다닌 오토바이 9대를 "범죄행위에 이용된 물건"으로 간주해 현장에서 모두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군 등은 이날 오전 0시45분께 서울 은평구 구파발삼거리~일영삼거리 2차로 3km 구간을 오토바이 9대에 나눠타고 시속 1백km 이상으로 질주하면서 바퀴부근의 금속성 물질을 ...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사설] (4일자) 기업의욕 꺾는 일 없어야

    대기업그룹들의 범법혐의에 대한 정부의 강경한 조치가 잇따르고 있다. 현대와 삼성 등 국내 정상을 다투는 재벌들이 검찰과 국세청 등 막강한 권력기관들로부터 동시에 수사 및 내사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까지 재벌을 몰아치는데 가세하고 있다. 과거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응징과 제재의 대상이 되어온 재계는 잔뜩 겁을 먹은 채 긴장하고 있다. 나라의 발전을 위해, 또 경제의 견실한 성장을 위해 비리나 불법을 저질렀 으면 누구든 ...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지도층 '대대적 세무조사'] 변칙 부세습 차단..배경과 의미

    ... 사라진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런 점에서 국세청의 세무조사는 정부가 재벌개혁을 선언할 때부터 이미 어느정도 예고된 셈이었다. 그럼에도 재계가 이날 안 청장의 기자회견 내용에 긴장하는 것은 바로 전날 검찰이 현대전자 주가조작 혐의를 발표한 데 이어 나왔다는 점 때문이다. 정부가 가능한 공권력을 모두 동원해 재벌 압박에 나선 형국이다. 재계 일각에서는 정부의 이같은 고강도 압박이 재벌개혁에 대한 반론을 사전봉쇄하기 위한 의도인 것으로 풀이하기도 한다. ...

    한국경제 | 1999.09.03 00:00

  • [1면톱] 재벌압박 경제에 '찬물' .. 전경련

    ... 참석,"경제는 기업인들이 활발히 움직여야 살아날 수 있는 만큼 불안이 증폭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면서 "일련의 정부 조치들이 경제 회복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경제전문가들도 현대와 삼성에 대한 주가조작 및 탈세혐의 조사가 자칫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경제 전체에 주름살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지적, 정부의 전방위 압박에 우려를 표명했다. 전경련의 한 관계자는 "기업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선 엄격하게 책임을 물어야 하지만 최근 나온 일련의 ...

    한국경제 | 1999.09.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