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0041-350050 / 377,1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문 전 대구시장 첫 공판, 혐의사실 대부분 부인

      ... 법정에서 13차례에 걸쳐 9천500만원을 받았다는 검찰의 공소내용에 대해 "권 회장으로부터 명절때 떡값 명목으로 3차례에 걸쳐 수백만원을 받은사실은 있으나 액수와 시기는 기억이 나지 않고 그외에는 돈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공소혐의 내용 대부분을 부인했다. 또 "2001년 10월 하순께 1천만원을 받은 것은 한나라당 후원금으로 알고 받았을수도 있으나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는다"며 "권 회장 외에 다른 기업으로부터 명절때 떡값으로 약간씩 받았으나 액수와 시기는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통영시장 구속 .. 선거법 위반 혐의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해 달라며 지역신문 대표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위반)로 조사를 받아 온 김동진 경남통영시장(52)이 9일 구속됐다. 이날 영장 실질심사를 담당한 창원지법 통영지원 김춘호 판사는 "검찰 영장에 적시된 혐의가 인정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7.10 00:00

    • 대한바이오, "분식회계는 인정, 횡령은 무혐의"

      코스닥 등록기업인 대한바이오링크(대표 고영수)는 자사 대표이사와 자금담당 상무 등 2명에 대해 검찰이 분식회계에 의한 횡령 혐의로 수사를 벌인 결과, 무혐의로 판명됐다고 10일 밝혔다. 대한바이오는 그러나 이번 검찰의 결정이 분식회계 부분에 대해서도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3월 대한바이오에 대해 유형자산의 과대계상과 회사자금 횡령(약 25억) 혐의로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계자 2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으며,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만델라 前부인, 사기.절도 혐의 무죄 주장

      넬슨 만델라 전(前) 남아프리카 공화국 대통령의 전(前)부인인 위니 마디키젤라 만델라가 9일 프리토니아 지방법원에 사기.절도 등 85가지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위니는 자신이 의장으로 있는 아프리카민족회의(ANC) 여성동맹에 허위로 회원들을 등록시킨 뒤 은행 대출을 받은 혐의에 대해 대출서류 서명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위니와 함께 기소된 브로커인 애디 물만은 서면을 통해 "필적 전문가가서류의 모든 서명을 감정했으며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김대웅 고검장 징계 청구 ..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대검 중수부(김종빈 검사장)는 이용호 게이트와 관련해 도승희 전 인터피온 이사에 대한 검찰의 조사 계획을 이수동씨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는 김대웅 광주고검장에 대한 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김 고검장이 이수동씨 등 정치권 인사와 접촉해 국가공무원법상 금지된 공무상 비밀을 누설하고 고위공직자의 품위를 손상했다고 판단,징계를 청구했다고 말했다. 김후진 기자 j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7.10 00:00

    • EU,금지 호르몬 적발 조사

      ... 함유돼 있는 것이 발견됐다는 벨기에 식품안정청의 발표와 관련, 안전 조치 등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앞서 벨기에 당국은 2개 업체의 제품 샘플에서 낮은 수준의 MPA가 검출됐다고 밝히고 이들 업체는 호르몬에 관한 법규를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바이오랜드사가 공급한 물질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벨기에 식품안전청은 EU 집행위에 이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MPA는 동물을 위한 성장호르몬으로, 미국과 호주에서는 사용이 승인돼있지만 EU에서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MPA는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최순영씨 외화유출.횡령등 기소

      서울지검 특수1부(박영관 부장검사)는 10일 외화를 몰래 유출하고 회사 자금을 이사회 결의 없이 학교법인 등에 제공, 유용하는등 혐의(업무상 횡령)로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을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 전 회장은 97년 8월 면세지역인 영국령 케이만 군도에 가공의역외펀드인 `그랜드 밀레니엄 펀드(GMF)'를 설립, 미화 1억달러를 유출한 뒤 이 중8천만달러를 국내로 들여오지 않고 유용한 혐의다. 최씨는 지난 98년 4월부터 99년 1월까지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문희갑 전 대구시장 첫 공판

      ... 공판이 10일 오후 대구지법 11호 법정에서 형사 11부(재판장 이내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이날 공판에서는 재판부의 인정신문에 이어 검찰의 공소내용 확인, 변호인의 반대신문 등이 있게 된다. 공판에는 문 시장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태왕 권성기 회장에 대한 심리도 병행될 것으로 보여 뇌물로 규정된 9천500만원의 성격을 두고 검찰과 변호인측이 치열한 공방이 예상되고 있다. 문 전 시장은 재임 중 대구지역 주택 건설업체인 ㈜태왕의 권 회장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검찰, 근화제약 주가조작의혹 수사

      ... 대주주 장모씨 등 4명은 T의료벤처 주식의 과대평가또는 근화제약의 전환사채 발행 등을 통해 주식과 채권을 맞교환 한 뒤 창투사 직원,투자상담사, 친지 등을 통해 주가관리설을 퍼뜨리는 방법으로 시세를 조종했다. 장씨 등은 지난 2000년 8월25일부터 9월8일까지 오전 동시호가때 대량의 상한가매수주문 등을 통해 근화제약의 주가를 6천430원에서 2만9천550원으로 급상승 시킨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ksy@yna.co.kr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홍업씨 47억8천만원 수수, 구속기소

      대검 중수부(김종빈 검사장)는 10일 대통령 차남 김홍업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조세포탈 및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홍업씨 관련의혹 전반에 관한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수사결과 홍업씨는 기업체들로부터 청탁명목의 돈 25억8천만원과 대기업 등으로부터 대가성없는 단순 증여 명목으로 22억원을 받는 등 모두 47억8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조사 결과 홍업씨가 S건설 전모 회장으로부터 회사 화의인가를 신속히 받게해달라는 ...

      연합뉴스 | 2002.07.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