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311-46320 / 50,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국 급랭...당분간 대치 불가피 .. 개정안 변칙처리 파장

      ... 개정법률안을 상정합니다. 제안설명과...되었음을 선언합니다"라며 처리 과정이 불명확하게 적혀 있어 합법성 시비가 일고 있다. 책임 공방 =민주당 박병석 대변인은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은 유감이지만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골프회동에서 교섭단체 구성요건을 15석으로 완화해 주기로 약속해 놓고도 신의를 저버림에 따라 원칙대로 밀고 나가게 됐다"고 해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한나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적법절차에 따라 안건이 통과됐기 ...

      한국경제 | 2000.07.25 00:00

    • 국회 '교섭단체완화' 싸고 파란예고 .. '25일 본회의 통과될까'

      ... 부분이 빠져있을 뿐만 아니라 마이크도 작동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사회권을 아무런 협의없이 간사위원에게 넘긴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책임 공방=민주당 박병석 대변인은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은 유감이지만 한나라당이 골프회동에서 교섭단체 구성요건을 15석으로 완화해 주기로 약속해 놓고 이중성을 보여 정치신의를 져버림에 따라 원칙대로 밀고 나가게 됐다"고 해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한나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나라당 ...

      한국경제 | 2000.07.25 00:00

    • 교섭단체갈등 해빙조짐 .. 李총재-JP 회동 전후

      ... 있다. 한나라당이 원내교섭단체 구성요건을 현행 20석에서 17~18석으로 완화해 주는 방안에 동의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상극의 길"을 걸어온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가 지난 22일 골프장에서 오찬회동을 가졌기 때문이다. 오찬 회동후 두사람은 "정치얘기는 일절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명예총재는 "모처럼 이 총재를 만나서 좋았다. 정치에는 영원한 적이 없다"며 양당 관계의 변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명예총재는 이어 ...

      한국경제 | 2000.07.24 00:00

    • 이회창 총재-JP 22일 골프회동 .. 교섭단체 18석 조정...한나라당 동의할듯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가 22일 서울 근교의 한 골프장에서 오찬을 겸한 골프회동을 갖는다. 권철현 대변인은 21일 "이번 회동은 5일전 이 총재가 김 명예총재에게 제의해 이뤄졌다"면서 "항간에서 추측하는 것처럼 교섭단체 문제 때문에 만나는 것은 아니며 정치 선배인 김 명예총재와 너무 적조하게 지내와 만나기로 한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총재의 한 핵심측근은 "두분이 서로 허심탄회하게 정국과 관련한 생각을 교환할 ...

      한국경제 | 2000.07.22 00:00

    • 이회창 총재-김종필 명예총재, 골프 회동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가 22일 서울 근교의 한 골프장에서 오찬을 겸한 골프회동을 갖는다. 권철현 대변인은 21일 "이번 회동은 5일전 이 총재가 김 명예총재에게 제의해 이뤄졌다"면서 "항간에서 추측하는 것처럼 교섭단체 문제 때문에 만나는 것은 아니며 정치 선배인 김 명예총재와 너무 적조하게 지내와 만나기로 한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총재의 한 핵심측근은 "두분이 서로 허심탄회하게 정국과 관련한 생각을 교환할 ...

      한국경제 | 2000.07.22 00:00

    • 공적자금 추가조성 국회동의 받겠다 .. 李금감원장 밝혀

      ... 동의를 얻어 자금을 추가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미 투입된 공적자금을 회수하는 등 기존 자금을 최대한 활용한다는 정부의 기본방침에는 변함이 없으나 소요액이 당초 올 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던 20조원을 넘을 경우 국회동의를 얻어 떳떳하게 공적자금을 추가조성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당초 공적자금 소요액을 올해 20조원,내년 10조원 정도로 보고 투입된 공적자금을 회수하거나 자산관리공사 보유 부실채권을 매각하는 방식으로 충당하기로 했었다. ...

      한국경제 | 2000.07.22 00:00

    • [IT업계 삼성출신 '잘 나가네'] '최대 벤처인맥' 부상

      ... 6일 오후 7시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 넥스존의 강성진, 네이버컴의 이해진, 한게임커뮤니케이션의 김범수, 파텍21의 김재하, 이비전의 장혜정씨 등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인터넷 벤처사업가 20여명이 속속 모여들었다. 이들의 회동은 삼성SDS 출신의 IT(정보기술) 모임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들은 곧바로 "SDS포유 CEO 커뮤니티"라는 이름의 대표자 모임을 결성하는 한편 3천여명에 달하는 삼성SDS 출신 IT분야 인맥 네트워크망을 구축하기로 뜻을 모았다. ...

      한국경제 | 2000.07.20 00:00

    • 우선주 전환 車분리 .. 현대 "불가능" 난색

      ... 변경할 경우 현대자동차 소그룹 계열분리를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 대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수용에 난색을 표명했다. 이와 관련,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이 20일 귀국해 전윤철 공정거래위원장과 만날 것으로 전해져 회동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 관계자는 18일 "공정위로부터 정 전명예회장의 지분 변경과 관련해 정식으로 통보 내지 요청받은 것이 아무것도 없다"면서 "상법등 현행 관련법상 보통주를 우선주로 바꾸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

      한국경제 | 2000.07.19 00:00

    • '자민련 홀로서나' .. JP/김용환 골프회동...입당 제의說

      자민련 김종필(JP) 명예총재가 17일 수도권의 모 골프장에서 한국신당 김용환 중앙집행위의장과 라운딩을 함께했다. 이번 골프회동은 김 의장의 자민련 총재영입설, 자민련.민국.한국신당의 ''소3당연합 또는 합당설''이 흘러나오는 시점에서 이뤄져 관심을 모았다. 물론 양측은 "오랜만에 골프를 하자는 차원에서 모임이 이뤄진 것"이라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JP가 자민련의 독자 교섭단체 구성에 주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김 의장의 ...

      한국경제 | 2000.07.18 00:00

    • 현대車 소그룹 분리...금주 조율작업 급류 .. MH/공정위장 회동할듯

      ... MJ, MK를 먼저 접촉해서 사전 정리작업을 해놓고 마지막에 MH를 만나 담판을 짓는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의 이런 적극적인 행보는 현대의 계열분리작업이 재벌기업 지배구조 개선작업의 시금석이 될 것이란 판단과 함께 더이상 방치하다가는 시장에 미치는 악영향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에따라 현대차 계열분리는 이번주 해외 출장에서 돌아오는 MH와 전윤철 위원장의 회동을 통해 급류를 탈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 | 2000.07.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