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24,7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대 지수 사상 최고…랠리 8가지 이유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확연히 둔화했고 월가 예상(0.3%, 3.6%)과 같았습니다.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따지면 0.29%로 실제로는 예상(0.30%)보다 괜찮았죠. 또 전년 대비 3.6%는 2021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의 상승세입니다. 휘발유 가격이 한 달 동안 2.8% 상승한 탓에 에너지 가격은 1.1%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식품 가격은 한 달 동안 보합세(0%)를 보였습니다. 근원 물가를 구성하는 요인 중 상품 가격은 4월 0.1% 하락했습니다. 거의 ...

      한국경제 | 2024.05.16 07:02 | 김현석

    • thumbnail
      美 4월 소매판매 예상보다 약화에 소비 침체 우려

      ... 침체로 돌아선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미 상무부는 3월에 수정치 기준 0.6% 증가했던 소매 판매가 4월에 전월과 전혀 변동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소매 판매 정체는 4월중 휘발유 가격이 상승하면서 다른 상품에 대한 지출을 줄인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연간 기준 소매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3.0% 증가했다. 로이터와 다우존스 등이 조사한 경제학자들은 대부분 4월중 소매판매가 0.4%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왔다. ...

      한국경제 | 2024.05.15 23:55 | 김정아

    • thumbnail
      美 4월 소비자 물가 3.4%↑…올해 첫 상승세 완화(종합)

      ... 노동부는 15일(현지시간) 지난달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동월 대비 3.4%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 대비 0.1%포인트 감소한 것이자, 올해 들어 처음 상승세가 완화한 수치다. 주거비(전월 대비 0.4%)와 휘발유(전월 대비 2.8%) 가격 상승이 전월 대비 소비자 물가 상승에 70% 이상을 기여했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2022년 6월 9.1%로 고점을 찍은 뒤 둔화 추세를 보이다 지난해 6월부터는 3%대 초중반에서 ...

      한국경제 | 2024.05.15 22:55 | YONHAP

    • thumbnail
      6개월 만에 냉각된 美 4월 CPI에 금리 인하 기대 살아나

      ... CPI가 전달보다 0.4% 올라갈 것으로 예상해왔다. 이에 따른 헤드라인 CPI의 연간 상승률은 3.4%를 기록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월간 소비자물가지수가 냉각된 것은 작년 10월 이후 6개월만에 처음이다. 예상대로 끈질긴 주거비용과 휘발유가격 상승이 헤드라인 인플레이션의 70%를 차지했다. 금리 정책에 민감한 2년만기 국채 수익률은 4월 CPI 보고서가 발표된 후 9bp(1bp=0.01%) 하락한 4.73%를 기록했다. 10년만기 국채 수익률도 4.35%로 9bp 하락했다. ...

      한국경제 | 2024.05.15 22:16 | 김정아

    • thumbnail
      [속보] 美 4월 CPI 0.3%p↑…3.4%로 예상보다 완화

      ... 15일(현지시간) 오전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4월의 핵심 소비자물가도 지난 3개월간 0.4% 상승했던 것보다 완화된 0.3% 올랐다. 연율로는 3.6 % 상승했다. 이는 전월 3.8%보다 낮아진 것이며 경제학자들의 예상치와 일치했다. 노동부는 4월중 헤드라인 인플레이션은 주로 주거비용과 휘발유 등 에너지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물가 상승분의 70%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15 21:34 | 김정아

    • thumbnail
      PPI 뜨거웠지만 나스닥 사상 최고…파월만 나오면↑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보고서는 처음 드러난 것만큼 충격적이지는 않았다"라고 말했습니다. ② 상승 요인은 일시적 또 세부 요인을 보니 헤드라인 물가 상승의 대부분은 에너지 가격 상승에 기인한 것이었습니다. 4월 PPI 상승의 거의 4분의 3은 휘발유 가격이 한 달 만에 5.4% 인상된 데 따른 것이었죠. 또 서비스 물가가 작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0.6%나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는 포트폴리오 관리 수수료가 한 달 만에 3.9%나 뛴 탓이었습니다. 4월 뉴욕 증시가 오르면서 ...

      한국경제 | 2024.05.15 07:00 | 김현석

    • thumbnail
      美 4월 생산자물가 0.5%↑…인플레 안잡히네

      ... 7월(0.8%)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노동부는 기계·장비 도매 가격이 올랐고 주거용 부동산 서비스, 자동차 소매판매, 숙박업 가격도 뛰었다고 밝혔다. 상품 가격은 지난달 0.4% 올라 3월(0.2%)보다 상승폭이 더 커졌다. 휘발유 가격이 5.4% 뛰는 등 에너지 가격이 2.0% 오른 영향이 컸다. 그러나 채소류 가격이 18.7%나 떨어져 식료품 가격은 전반적으로 내린 것(-0.7%)으로 집계됐다. 15일에는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발표된다. 시장의 ...

      한국경제 | 2024.05.14 23:35 | 이상은

    • thumbnail
      美 생산자물가지수(PPI) 전월대비 0.5% 상승…예상치 웃돌아

      ... 가격도 상승했다고 밝혔다. 반면 항공 여객서비스 가격은 3.8% 떨어졌다. 최종수요 상품 가격은 지난달 0.4% 올랐다. 지난 3월(0.2%)보다 상승폭아 더 커졌다. 최종수요 에너지가격이 2.0% 오른 영향이 컸다. 특히 휘발유 가격이 5.4%나 뛰었다. 경유, 계란, 전력, 비철금속, 닭고기 등 가격도 모두 올랐다. 그러나 채소류 가격이 18.7%나 떨어져서 식료품 가격은 전반적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주거용 천연가스 가격도 내려갔다. 시장의 ...

      한국경제 | 2024.05.14 21:57 | 이상은

    • thumbnail
      美 내년 인플레 전망치 5개월 만에 최고…"물가 또 반등" [Fed워치]

      ... 7월 이래 가장 높다. 대학 교육비 상승 기대치가 전월보다 2.5%포인트 오른 9%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의료서비스와 식료품은 각각 0.6%포인트, 0.2%포인트 오른 8.7%, 5.3%로 집계됐다. 응답자들은 주택 임대료와 휘발유 물가도 각각 0.4%포인트, 0.3% 포인트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이전까지 꺾이다가 올 초부터 다시 오르는 미국 물가가 소비자 심리에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2022년 9.1%까지 올랐던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전년대비)은 ...

      한국경제 | 2024.05.14 15:35 | 김인엽

    • thumbnail
      미국 1년 후 기대인플레 5개월만에 최고…4월 소비자물가 불안감(종합)

      ... 응답자들은 1년 뒤 주택 임대료 상승률 역시 전월 대비 0.4%포인트 오른 9.1%에 이를 것으로 봤다. 또 부문별 인플레이션을 보면 의료서비스는 전월 대비 0.6%포인트 오른 8.7%, 식품은 전월 대비 0.2%포인트 오른 5.3%, 휘발유는 전월 대비 0.3%포인트 오른 4.8%, 대학 교육비는 전월 대비 2.5%포인트 오른 9%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3년 뒤에 대한 기대 인플레이션은 2.76%로 전월(2.90%)보다 내려왔지만, 5년 뒤에 대한 장기 기대 인플레이션은 ...

      한국경제 | 2024.05.14 09: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