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2,5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산서 병원 찾다 숨진 환자…'응급실 뺑뺑이' 여부 놓고 공방

    ... 46분 걸린 게 환자 안전에 영향을 끼칠 정도의 심각한 지연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송한 병원도 적절했고 대동맥박리 진단을 놓친 것도 아니었고, 전원된 병원에서의 수술도 적시에 진행돼 늦어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욱이 흉부외과는 20년째 전공의 지원이 적은 탓에 전공의에게 의존하지 않은 지 꽤 됐다"며 "전공의 사직 사태와도 아무 관계가 없다"고 덧붙였다. 보건복지부는 사망 사례가 알려진 후 진료 거부 여부 등 당시 상황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4.04.12 15:57 | YONHAP

  • thumbnail
    유급 우려에 수업 재개한 의대…저조한 출석률에 비대면 강의(종합)

    ... 장기화하면서 대학병원으로 중심으로 의료 공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강릉아산병원은 전공의 집단 이탈 사태로 인력이 부족한 탓에 현재 정형외과 수술과 외과 복막염을 제외한 수술이 어려운 상태다. 강릉아산병원의 경우 지난 3월부터 산과와 부인과 수술 의료진 부족으로 진료가 어렵다는 메시지를 줄곧 띄우고 있으며, 흉부·복부 대동맥 응급 역시 의료진 부족으로 진료가 힘들다고 안내하고 있다. 조선대병원은 평상시 대비 병상 가동률 70%, 수술 진행률 50%, ...

    한국경제 | 2024.04.08 15:38 | YONHAP

  • thumbnail
    무더기 유급 임박하자 수업 재개 나선 의대…출석률은 저조

    ... 장기화하면서 대학병원으로 중심으로 의료 공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강릉아산병원은 전공의 집단 이탈 사태로 인력이 부족한 탓에 현재 정형외과 수술과 외과 복막염을 제외한 수술이 어려운 상태다. 강릉아산병원의 경우 지난 3월부터 산과와 부인과 수술 의료진 부족으로 진료가 어렵다는 메시지를 줄곧 띄우고 있으며, 흉부·복부 대동맥 응급 역시 의료진 부족으로 진료가 힘들다고 안내하고 있다. 조선대병원은 평상시 대비 병상 가동률 70%, 수술 ...

    한국경제 | 2024.04.08 11:57 | YONHAP

  • 실손보험 적절히 통제해야 필수의료 살아난다[사설]

    ... 8조1000억원에서 2021년 17조3000억원으로 늘었다. 실손보험은 필수의료 공백을 부추기는 요인으로도 꼽힌다. 실손보험으로 비급여 진료 시장이 커지면서 의사들이 돈을 많이 벌 수 있고 의료 사고 위험이 적은 피부과 등에 몰리는 반면 흉부외과, 산부인과 등 필수의료 분야는 기피하는 경향이 커졌다는 것이다. 실손보험 혜택을 필수의료 중심으로 제한해야 한다는 지적이 설득력 있게 들리는 이유다. 미국 의료보험은 가입자의 자기 부담을 늘리는 식으로 설계돼 있다. 그래서 가벼운 ...

    한국경제 | 2024.04.07 17:55

  • thumbnail
    복지부 "필수의료 중심으로 패러다임 전환…올해 1조4천억 투입"(종합)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약 58% 수준"이라며 "보건의료 인력의 절대 수 부족과 배치의 불균형 문제가 공존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급여가 많아 상대적으로 수익 구조가 좋고 근무 여건이 좋은 피부과나 안과, 성형외과 등에 쏠림현상이 심화하면서 상대적으로 여건이 열악한 소청과와 산부인과, 흉부외과는 점점 전공의 지원율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저보상 분야의 수익을 높이고, 고보상 분야의 수익을 낮추는 구조 개편이 ...

    한국경제 | 2024.04.05 20:16 | YONHAP

  • thumbnail
    이주영 개혁신당 후보 "尹 의료 정책, 진단부터 잘못..의사들 돌아갈 환경 만들 것"

    ... 사이 늘었다. 사람들이 자동으로 나가 떨어져나가는 시스템 하에서 인원만 늘린다고 현장이 채워질까. 진단이 틀렸다면, 수액의 양은 의미가 없는 것이다." ▶기피과 문제도 여전하다. 뭐가 문제라고 보나 "예를 들어 흉부외과는 혼자 개원할 수 없다. 심장 수술을 하더라도 팀이 있어야 하고, 당직이 돌아가려면 의사 수도 많아야 한다. 수술 뿐 아니라 그 전후 과정을 뒷받침해줄 중환자실, 내과가 같이 돌아가야 일이 돌아가는 구조인데 수가가 다른 데 비해 ...

    한국경제 | 2024.04.03 13:21 | 정소람

  • thumbnail
    테넷 헬스케어(THC) 수시 보고

    ... 제공합니다. 심혈관, 소화기 질환, 신경과학, 근골격 및 산과 서비스; 물리 치료를 포함한 외래 환자 서비스; 흉부외과, 복합 척추 수술, 신생아 집중 치료 및 신경외과 서비스; 심장 및 신장 이식의 4차 진료 서비스; 및 사지 구조 ... 최소 침습 심장 판막 교체, 영상 및 원격진료 접근 서비스. 또한 외래 수술 및 긴급 치료 센터, 영상 센터, 외과 병원, 교외 응급실 및 소규모 병원을 운영합니다. 병원 및 의사 수익 주기 관리, 환자 커뮤니케이션 및 참여 지원, ...

    한국경제 | 2024.04.01 19:52 | 굿모닝 로보뉴스

  • thumbnail
    '국민소득 2배' 美의사보다 연봉 높은 韓 '비급여 의사'

    ... 근로자, 간호사 등 다른 직군의 평균 임금이 미국의 동일 직군과 비교해 절반 수준인 것과 대조된다. 특히 안과, 정형외과 등 일부 국내 전공 의사는 같은 전공의 미국 의사보다도 높은 소득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韓 의사 소득 전체 ... 및 발생 과정을 분석하는 기초의학인 병리학 의사의 임금은 미국의 50%, 고위험·고난도 수술이 많은 흉부외과와 대표 기피과인 소아과는 각각 53%, 57%로 상대적으로 적은 임금을 받았다. 이처럼 국내 의사들의 소득이 높은 ...

    한국경제 | 2024.03.31 18:23 | 황정환

  • [사설] 의협, 총선 겨냥한 '벼랑끝 전술'은 안 된다

    ... 되풀이하며 일종의 백기 투항을 요구하고 있다. 대화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 이런 행동은 국민 눈에 오만으로 비칠 뿐이다. 규모나 방식에 대해선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의대 증원 자체에 대한 국민적 지지는 압도적이다. 흉부외과 소아과 산부인과 등 필수의료 분야와 지방에서 의사 부족은 엄연한 현실이다. 이 문제를 풀려면 의사들이 요구하는 필수·지방의료 수가 인상, 의료 사고에 대한 소송 부담 완화와 함께 의사 증원이 필요하다. 여기에 공감하는 ...

    한국경제 | 2024.03.28 18:36

  • thumbnail
    "'유연한 처분' 당정협의 기간엔 전공의 처분 없을 것"(종합2보)

    ... 정책·교육·기관 등 3개 분과의 위원회에도 전공의 위원을 각각 1명씩 늘린다. 올해 6월부터는 전공의의 종합적 수련환경 파악을 위한 실태조사도 실시한다. 정부는 전공의 수련 교육에 들어가는 비용도 더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외과, 흉부외과 전공의에 이어 전날부터는 소아청소년과 전공의에게도 매월 100만원씩 수련보조수당을 지급하고 있는데, 앞으로 분만, 응급 등 다른 필수의료 과목 전공의에게도 지원한다. 또 올해 11월 수련병원별 전공의를 배정할 때 지도전문의 ...

    한국경제 | 2024.03.28 12: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