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100 / 11,1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비우량이 무슨 상관"…회사채 몰리는 채권개미

      ... 2019년 이후 저금리에 발행했던 회사채 만기가 돌아오는 점도 신규 발행을 늘린 배경으로 지목됩니다. 채권 시장은 완판 행진으로 화답하는 분위기입니다. KT의 회사채 수요예측에선 모집액의 9배가 넘는 수요가 쏟아졌고, 트리플 B(BBB+) 등급인 두산에너빌리티 역시 5배에 달하는 신청액이 몰려들었습니다. 채권 개미들의 호응도 한창인데, 올해 들어 증시에선 순매도를 보인 개인들이 1조 7천억 원이 넘는 회사채를 사들인 것으로 파악됩니다. 국채금리가 기준금리보다 ...

      한국경제TV | 2024.02.22 17:35

    • thumbnail
      '대선 당선 유력' 인니 프라보워 무상급식 공약에 "재정 우려"

      ... 부채 비율이 오르는 것은 감당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도 "기본 재정 전망에 대한 위험을 시사한다"고 우려했다. 다만 피치는 "인도네시아의 재정 적자 수준이 GDP 대비 3% 미만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가신용등급은 'BBB'로,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무디스 역시 프라보워의 무상 급식 등의 정책이 시행된다면 "인도네시아의 보수적인 재정 정책과 부채 비율 관리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라며 "현시점에서 국가 신용도에 대한 영향은 여전히 중립적이지만, ...

      한국경제 | 2024.02.22 16:22 | YONHAP

    • 건설채 시장 '썰렁'…HL디앤아이한라 수요예측 0건

      ... 침체로 건설채 투자심리가 악화하고 있다. 재무 구조가 취약하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노출도가 큰 중소형 건설사들의 자금난이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HL디앤아이한라(신용등급 BBB+)는 이날 700억원어치 회사채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한 건의 주문도 받지 못했다. 이 회사는 상반기 만기가 도래하는 500억원 규모의 사모채 상환을 위해 회사채 발행을 추진했으나 전량 미매각 위기에 처했다.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1년물로 ...

      한국경제 | 2024.02.21 20:59 | 장현주

    • thumbnail
      카카오뱅크, MSCI ESG 평가 'AA'...두 단계 상향

      ... 세계 주요 상장사들의 ESG 경영 수준을 평가하는 국제 평가기관으로 다양한 평가요소를 검토해 CCC에서 AAA까지 모두 7단계의 등급을 부여한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21년 상장 이후 2021년에는 BB등급, 2022년에는 BBB등급을 받았다. 그러다 2023년 AA등급 성적표를 받으면서 단숨에 두 단계 등급이 높아졌고, 3년 연속 등급 상향에도 성공했다. 국내 인터넷은행 중 MSCI ESG 등급을 평가받고 있는 곳은 카카오뱅크가 유일하다. 카카오뱅크 측은 ...

      한국경제TV | 2024.02.20 09:56

    • thumbnail
      현대커머셜, 무디스 신용등급 Baa1 획득

      ... Baa1, 등급전망 안정적(Stable)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커머셜이 획득한 Baa1은 투자적격 등급 중 하나로, 모회사인 현대자동차가 받은 A3보다 한 단계 낮은 등급이다. 작년 10월 현대커머셜이 피치로부터 획득한 BBB(Positive)보다는 한 단계 높은 등급이다. 무디스는 "현대커머셜의 우수한 리스크 관리 및 견고한 캡티브(전속금융) 사업이 안정적인 자산건전성과 수익성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시장의 다양한 위기에도 불구하고 현대커머셜의 자산건전성 ...

      한국경제 | 2024.02.20 09:04 | YONHAP

    • thumbnail
      "年 3% 예·적금 만족 못해"…A급 회사채, 개인도 줄선다

      ... 큰 대한항공(A-)도 25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준비 중이다. 롯데손해보험(A-) 푸본현대생명보험(A) 등 보험사들도 후순위채를 통한 자금 조달에 나선다. 회사채 시장에서 A급 기업의 인기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기관들은 BBB급보다 신용도가 높고 AA급에 비해서는 금리가 높은 A급 회사채를 선호하는 추세다. 연 3%대 시중은행 예·적금 금리에 만족하지 못한 개인들도 연 4%대 중반 금리를 제공하는 A급 회사채를 사기 위해 증권사 창구를 찾고 있다. ...

      한국경제 | 2024.02.18 18:03 | 장현주

    • thumbnail
      현대차그룹, 2년연속 완성차 3위…4위와 격차 벌리며 '빅3' 굳혀

      ... 또 지난해와 같은 질적 성장도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0.2%라는 합산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테슬라는 물론 글로벌 유수 업체를 뛰어넘는 수익성을 기록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피치가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A-로 올리며 "수요 증가 둔화, 가격 경쟁 심화 등 자동차시장의 비우호적 환경 속에서도 현대차·기아는 A 등급에 걸맞은 마진과 지위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한 것이 대표적이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지난해 현대차그룹은 ...

      한국경제 | 2024.02.18 06:01 | YONHAP

    • thumbnail
      피치, 현대차·기아 신용등급 'A-'로 상향…"글로벌 시장 지위 향상 반영"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가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A-'로 상향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제시했다. 현대차·기아가 피치로부터 신용등급 A등급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 등급은 피치의 신용등급 체계상 20개 등급 중 상위 7번째에 해당하는 것으로 신용상태가 양호해 신용위험이 크게 낮은 수준을 ...

      한국경제 | 2024.02.16 17:29 | 차은지

    • thumbnail
      피치, 현대차·기아 신용등급 A-로 올려…무디스 이어 두번째

      무디스·피치로부터 첫 A 등급 획득…S&P까지 올리면 '트리플 크라운'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에 이어 피치가 현대차와 기아의 신용등급을 일제히 상향 조정했다. 현대차그룹은 16일 피치가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A-로 올렸다고 밝혔다. A-는 피치 20개 신용등급 중 상위 7번째에 해당하는 것으로, 신용위험이 크게 낮다는 의미를 가진다. 현대차·기아가 피치로부터 A등급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신용평가사 무디스로부터 ...

      한국경제 | 2024.02.16 17:21 | YONHAP

    • thumbnail
      피치, 현대차·기아 신용등급 'A-' 상향…"전동화 계획 순항"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A-'로 상향했다.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제시했다. 현대차와 기아가 피치로부터 신용등급 'A등급'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6일 세계 3대 신용평가사로 꼽히는 무디스는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의 신용등급을 기존 'Baa1'에서 'A3'로 상향했다. 피치도 신용등급을 올리면서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신뢰도가 한층 ...

      한국경제TV | 2024.02.16 1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