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60 / 11,1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P, GS칼텍스 등급 BBB+로 높여…"차입금 감축의지 강해"

      ... "GS칼텍스가 완만한 영업실적 둔화에도 불구하고 향후 1∼2년간 신중한 투자정책을 바탕으로 차입금 감축을 지속하고 있고 견조한 재무제표를 유지할 것으로 본다"며 GS칼텍스의 장기 발행자 신용등급과 선순위 무담보 채권 등급을 'BBB'에서 'BBB+'로 상향 조정했다. 또 GS칼텍스의 자체 신용도 역시 'BBB-'에서 'BBB'로 높이고, 등급전망은 '안정적'을 유지했다. S&P에 따르면 GS칼텍스의 조정 차입금 규모는 실적 둔화 속에서도 2022년 5조4천억원에서 ...

      한국경제 | 2024.03.25 17:47 | YONHAP

    • thumbnail
      [고침] 경제("추가 경기 하락시 건설사 PF·미분양 손실…)

      ... 수 있는 건설사들의 전체 손실 규모는 5조8천억∼8조7천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신용평가사의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25일 여의도에서 건설업 신용 이슈에 관한 세미나를 열고 신용등급 AA급을 제외한 건설사 17개사(A∼BBB급)를 상대로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를 공개했다. 한신평은 부동산 경기가 현 수준에서 점진적으로 저하되거나(케이스1) 급격히 악화되는(케이스2) 상황을 가정하고, 작년 말 기준 PF보증과 엑시트(투자금 회수) 분양률을 달성하지 못한 ...

      한국경제 | 2024.03.25 15:52 | YONHAP

    • thumbnail
      "추가 경기 하락시 건설사 PF·미분양 손실 최대 8.7조원"

      ... PF보증 손실은 PF 상환 재원이 부족하거나 본PF 전환에 차질이 생기면서 발생하는 손실금액이며, 미분양 손실은 저조한 분양실적이 지속할 경우 회수하지 못하게 되는 공사대금 등이다. 대부분의 잠재손실은 A급 건설사에 집중됐다. A∼BBB급 건설사의 PF보증 규모 15조9천억원 가운데 잠재손실은 4조3천억∼6조5천억원이며, 미회수 공사대금 관련 부실 규모는 1조5천억∼2조1천억원으로 추산됐다. 한신평은 "향후 관련 손실이 순차적으로 현실화할 경우 부채비율 등 재무안전성 ...

      한국경제 | 2024.03.25 15:00 | YONHAP

    • thumbnail
      한기평, AK플라자 등급전망↓…"스타필드 수원 여파 지켜봐야"

      한국기업평가는 22일 AK플라자의 저조한 영업실적이 계속되고 당분간 실적 개선도 어려울 것이라며 신용등급 전망을 낮췄다. 한기평은 이날 관련 보고서에서 AK플라자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은 BBB-를 유지한 채 등급 전망을 기존의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한기평은 "시장 트렌드 변화에 대한 대응이 늦고 사업경쟁력이 열위한 상태라 실적 부진이 장기화하고 있다"며 "비교적 적은 명품 상품기획자(MD)와 제한적인 집객력 등으로 ...

      한국경제 | 2024.03.22 11:36 | YONHAP

    • thumbnail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신용등급 'A-' 상향…4년 만에 회사채 발행

      ... 국내 대표 신용평가사인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 두 곳이 자사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A-(안정적)'로 평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쪽 신용평가사에서 A- 평가를 받은 건 1979년 창사 이후 처음이다. 한국기업평가는 기존 'BBB+(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등급을 상향 조정했고 한국신용평가는 올해 처음으로 회사채 신용등급 평가를 진행해 A- 등급을 부여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 노력이 반영된 결과"라며 "2년 연속 영업이익 ...

      한국경제 | 2024.03.21 08:38 | YONHAP

    • thumbnail
      현대카드, 한국신용평가 신용등급 전망 상향

      ... 건전성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국내외 신용평가사들은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및 전망을 연이어 상향해 왔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가운데에는 지난 3월 초 피치(Fitch)가 신용등급을 BBB Positive(긍정적)에서 BBB+ Stable(안정적)로 상향했고, 이에 앞서 1월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Standard and Poors)가 신용등급 전망을 BBB Stable(안정적)에서 BBB Positive(긍정적)로 ...

      한국경제TV | 2024.03.20 09:20

    • thumbnail
      S&P글로벌, SK이노베이션 신용등급 'BBB-'→'BB+' 하향(종합)

      ... "일시적 상황, 재무구조 관리 지속할 것" 국제신용평가사 S&P글로벌은 19일(현지시간) 전기차 배터리 수요 둔화와 대규모 설비투자(CAPEX) 부담 등을 이유로 SK이노베이션과 SK지오센트릭의 장기 발행자 신용등급을 'BBB-'에서 'BB+'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등급전망은 '안정적'을 유지했다. S&P글로벌은 "SK이노베이션의 차입 부담이 예상보다 더 크고 오래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전기차 배터리 수요 둔화와 예상을 상회하는 올해 ...

      한국경제 | 2024.03.19 19:56 | YONHAP

    • thumbnail
      S&P, SK이노베이션 신용등급 'BBB-'→'BB+' 하향…"내년도 적자"

      ... 둔화·설비투자 부담…자회사 SK지오센트릭 신용등급도 하향 국제신용평가사 S&P글로벌은 19일(현지시간) 전기차 배터리 수요 둔화와 대규모 설비투자 부담 등을 이유로 SK이노베이션과 SK지오센트릭의 장기 발행자 신용등급을 'BBB-'에서 'BB+'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등급전망은 '안정적'을 유지했다. S&P글로벌은 "SK이노베이션의 차입 부담이 예상보다 더 크고 오래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전기차 배터리 수요 둔화와 예상을 상회하는 올해 ...

      한국경제 | 2024.03.19 19:23 | YONHAP

    • thumbnail
      한신평, 현대차·기아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긍정적' 상향(종합)

      ... 상향 조정의 배경이 됐다. 한신평은 "현대카드는 PLCC(상업자 전용 신용카드)를 활용한 현대차·기아 자동차 결제 혜택과 카드 포인트를 바탕으로 카드결제 시장 내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긴밀하게 연계된 영업수준을 고려하면 현대카드에 대한 현대자동차의 지원 의지는 높은 편"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달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을 기존 Baa1에서 A3로 상향했으며, 피치도 BBB+에서 A-로 올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3.19 17:46 | YONHAP

    • thumbnail
      한신평, 현대차·기아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긍정적' 상향

      ... 투자 계획상 전기차공장 건설을 비롯한 미래기술 관련 투자가 향후 2년간 집중될 것으로 보이지만 풍부한 유동성과 영업현금 창출력을 감안할 때 재무안정성은 매우 우수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기아는 중단기적으로 순현금이 누적되면서 내년 순현금 규모가 약 22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달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을 기존 Baa1에서 A3로 상향했으며, 피치도 BBB+에서 A-로 올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3.19 15: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