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1-210 / 17,5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배우 지수가 SNS에서 읽은 에세이 책 뭔지보니…소재원 작가 작품이었네

      배우 지수가 소재원 작가의 신작 에세이 '벼랑 끝이지만 아직 떨어지진 않았어'를 읽고 자신의 SNS에 소감을 올리면서 대중적 관심을 끌고 있다. 소재원 작가의 에세이는 28일 출판된 에세이다. 신작 에세이를 읽은 배우가 SNS에 올리면서 책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배우 지수는 에세이에 대해 "잔혹하게 아름다운 이 책을 읽고 제 마음의 위로가 됐다"며 "다시 한번 삶의 큰 동기부여가 생겼습니다. 이제 행복해질 ...

      텐아시아 | 2024.02.29 14:29 | 고윤상

    • thumbnail
      여든 살 치매에도 창작 활동을 한 '추상 표현주의의 기수' 드 쿠닝

      윌렘 드 쿠닝(Willem de Kooning, 1904~1997) 윌렘 드 쿠닝(Willem de Kooning, 1904~1997)은 네덜란드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예술가로, 폭력적으로 느껴질 만치의 힘찬 필치에 어두운 색감으로 그린 여성 그림들로 유명해졌다. [도판1] 1940년대와 50년대에 잭슨 폴록, 프란츠 클라인과 함께 입체주의, 초현실주의, 미국 지역주의(Regionalism)등 전통적인 화풍에서 벗어나 추상적 형태, 작가의 감정...

      한국경제 | 2024.02.29 09:22 | 오범조/오경은

    • thumbnail
      [한경에세이] 감사히 여기고 귀중히 다뤄야 할 건강

      우리는 흔한 것은 귀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대표적인 예가 물과 공기다. 공기 없이는 단 몇 분밖에 살지 못하고 물 없이는 며칠밖에 견디지 못하지만 그 소중함을 너무나 쉽게 잊어버린다. 물론 물과 공기를 온전히 누리는 데 매 순간 감사하기란 쉬운 일은 아니다. 우리가 가진 것 중에 무엇이 가장 귀할까? 두말할 나위 없이 ‘건강한 신체’일 것이다. 하지만 물, 공기와 같이 그 소중함을 잘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우...

      한국경제 | 2024.02.28 18:15

    • thumbnail
      산업도시 구미, 문화예술이 흐르는 낭만도시로 변신

      ...로 불리던 한국형 양옥들이 청년 상인의 손을 거쳐 개성 가득한 상점과 골목으로 변신해 콘텐츠를 생산해내고 있다. 구미시는 전국 최초의 스토리가 있는 북카페 문화거리 조성사업으로 지난해부터 12곳의 테마카페(바)를 지정해 시, 에세이, 여행, 동화, 미술 등 주제별로 책 550권과 북큐레이션을 지원했다. 도서관의 책을 인근 소상공인들과 공유해 소상공인과 지역경제를 활성화한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구미시는 올해 구미에서 1991년 시작해 국내 대표 브랜드로 ...

      한국경제 | 2024.02.28 16:28 | 오경묵

    • thumbnail
      [한경에세이] 서울시 인재 양성, 中企도 주목해야

      이제 고등교육 지원 권한이 지방자치단체로 이양돼 인재 양성의 무거운 책임을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지게 됐다. 서울에 있는 대학은 앞으로 서울시와 함께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하게 된 것이다. 물론 인재 양성의 일차적 책임은 대학에 있다. 서울시에 있는 대학들은 서울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고등교육을 어떻게 혁신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이미 중앙정부가 발표한 인재 양성 정책에 따라 서울에 있는 대학들은 4차 산업혁명에 대...

      한국경제 | 2024.02.27 18:58

    • thumbnail
      [만화신간] 시베리아의 숲에서

      ...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이 오지에서 테송은 자기 내면을 들여다볼 기회를 얻는다. 그리고 매일 오두막을 데우기 위해 장작을 패고, 얼음을 깨서 물을 긷는 단순하고 고요한 삶이 오히려 자신에게 생기를 불어넣어 준다고 느낀다. 원작 에세이는 2011년 발간돼 프랑스 메디치상을 받았다. 뒤뢰이가 이를 그래픽노블로 새로이 펴내면서 광활한 러시아의 자연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북스힐. 112쪽. ▲ 좌충우돌 몽골제국사 = 봉닭 글·그림. 설배환 감수. 아시아와 유럽 ...

      한국경제 | 2024.02.27 10:25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의대 증원으로 의료 재정이 붕괴할까?

      의대 증원을 반대하는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의료 재정 증가를 주요 이유로 들고 있다. 최근 의협 관계자는 의사 증가는 곧 진료비 증가라며 의사가 늘어나면 의료 수요도 함께 늘어나 건강보험 등 의료 관련 재정체계가 흔들릴 수 있다고 했다. 의협은 2008년 건강보험공단이 수행한 연구 보고서를 그 근거로 들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를 비교해 보니 인구당 의사 수가 10% 늘 때 1인당 의료비가 22% 증가했다는 내용이다. 흥미롭...

      한국경제 | 2024.02.26 18:24

    • thumbnail
      [신간] 뭐했니? 멕시코 5년·하마터면 엄마로 늙을 뻔 했다

      ... 312쪽. ▲ 하마터면 엄마로 늙을 뻔 했다 = 조금희 지음. 둘째 아들이 대학에 진학하면서 결혼 후 24년간 이어진 육아에서 벗어난 지은이를 포함해 여고 동창 다섯 명이 2박3일 제주도 여행을 하면서 풀어놓은 수다를 토대로 재구성한 에세이다. 아내, 며느리, 엄마로 살아오느라 어린 시절 꿈에서 멀어진 일상을 보내고 있는 중년 여성이 느끼는 삶의 애환을 솔직하게 풀었다. 경력 단절로 인한 박탈감, 학벌 사회에서 고교 중퇴를 결정한 아들 때문에 노심초사했던 경험, 수험생의 ...

      한국경제 | 2024.02.26 11:34 | YONHAP

    • thumbnail
      EDGC, '엑스프라이즈 헬스스팬' 참가…"노화 극복 프로젝트 동참"

      ... 상금을 받는다. EDGC는 이번 대회에 팀명 ‘에피클락(Epi-Clock)’으로 출전한다. 노화 관련 DNA 메틸화 (Methylation) 바이오마커 분석을 통해 생체 나이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에세이 시스템 (assay system)을 개발해, 노화 예방을 위한 약물 발굴 및 대처법을 제공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에피클락에 적용된 기술력 및 독점적인 후성유전체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역노화 관련 유효 물질을 검증하고 맞춤형 노화 ...

      바이오인사이트 | 2024.02.26 10:33 | 김예나

    • thumbnail
      [한경에세이] 정년이 안타까운 또 다른 이유

      미국 명문 사학인 펜실베이니아대는 래리 제임슨 의대 학장을 총장으로 최근 임명했다. 올해 72세인 그는 2011년 펜실베이니아대 의대 학장으로 초빙돼 12년간 봉직했다. 그는 해리슨 내과학 교과서의 책임 편집자로도 활동했다. 시카고에 있는 노스웨스턴대 의대에서 필자의 멘토이자 공동연구자로 10년간 같이 일한 바 있다. 지금도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제임슨 총장은 ‘탁월성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협업에 대한 진실...

      한국경제 | 2024.02.23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