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0331-160340 / 169,7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구옥희 공동 5위 .. 일본 미즈노레이디스대회

      일본에서 활약하는 구옥희가 "97 미즈노레이디스골프대회 (총상금 6천만엔)에서 공동 5위를 차지했다. 구옥희는 10일 아사히 고쿠사이골프클럽 (파 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경기에서 2언더파를 쳐 합계 2백16타(73 73 70)를 기록하며 뉴질랜드의 마르니 맥과이어와 공동 5위가 됐다. 44세의 노장 다카스 아이코 (일본)는 5언더파 2백11타(69 72 70)를 기록, 이노우에 요코를 1타차로 제치고 지난 93년 야쿠르트 레이디스골프대회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47) 벙커샷은 왼발에 체중 고정

      골퍼들은 벙커샷의 원칙을 잘 알고 있다. "오픈 스탠스로 서고, 클럽페이스도 오픈시키고, 볼 뒤의 모래부터 쳐야 한다"는 것등이다. 그러나 "결정적 한가지"는 아직 모르는 골퍼가 많을 것이다. 즉 "체중이동" 문제이다. 벙커샷을 할 때 체중이동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벙커샷을 할 때도 보통 스윙과 마찬가지로 체중이동을 시켜야 하는가, 아니면 어느 한쪽에 체중을 고정시켜야 하는가. 또 고정시킨다면 어느쪽 발에 고정시키는 것이 정석인...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골프] 이주은 공동 51위 .. 유럽 WPGA 챔피언십

      헬렌 알프레드손(32.스웨덴)이 97 맥도널드 유럽 W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유럽 LPGA투어 진출 1호인 이주은(20.현대자동차)은 2언더파를 쳐 합계 6오버파 2백94타로 공동 51위를 마크했다. 알프레드손은 10일 (현지시간) 스코틀랜드 글렌이글스C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를 쳐 합계 12언더파 2백76타를 기록, 2백80타를 친 카트린 마셜과 샬로타 소렌스탐을 공동 2위로 밀어내고 정상에 올랐...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레이크사이드CC, 25일부터 월요일 개장

      레이크사이드골프장이 오는 25일부터 매주 월요일에도 개장한다. 레이크사이드측은 "클럽개장후 지금까지 매주 월요일 휴장을 실시해왔으나 골프인구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국내 골프현실을 감안, 25일이후 매주 월요일에도 개장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골프장의 월요개장은 동남코스 36홀이며 매주 2주전 예약을 받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장미섬우화] (189) 제5부 : 안나푸르나로 가는 길 <2>

      그는 영신에게 전화를 넣고 싶었지만 할 말이 없다. 어제 너무 긴 통화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녀의 걱정이 마음에 걸린다. 전화가 도청된 것 같다는 것이다. 윤효상이 전화를 해서 이상한 소리를 했다는 것이다. 골프코치 녀석이 나이 어린 계집애와 데이트하는 것을 봤다는 정보를 흘리더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윤사장은 사람을 사서 지코치의 뒤를 미행시키고 있는 것은 아닐까? 지코치는 기분이 나빠져서 다른 여자에게 아이를 배게하고도 이혼을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우리모임] 심항섭 <종합기술금융 전무> .. '선구회'

      앞만 보고 달려야 했던 30대를 지내고 40대에 접어들면서 나는 주위의 권유에 의해 골프를 배웠다. 골프의 즐거움이야 더 말할게 없지만 골프가 아무때나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운동도 아니고 만날 수 있는 친구들도 제한될 수밖에 없었다. 50을 바라보며 건강을 걱정할 나이가 되자 등산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한두번 따라나서보니 그 맛과 즐거움이 여간 아니었다. 등산이란 아무때고 부킹없이 오를 수 있고 혼자도 좋고 친구들과 어울려 오르면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스코어 줄이려면 '어프로치웨지 써라'..50야드 핀공략 제격

      ... 여기에 "어프로치웨지" (AW)를 하나 추가해 웨지를 세 종류까지 갖추라는 얘기다. 그래도 총 클럽한도는 14개로 적법하다. 왜 하필 AW인가. 그 이유는 1타가 수입과 직결되는 프로골퍼들을 보면 금세 알수 있다. 월간 골프가이드가 상금랭킹 40위권의 국내 남녀프로골퍼 30명 (남자 20명, 여자 10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3%인 25명이 AW를 쓴다고 대답했다. 일본에서부터 효용을 인정받은 AW는 로프트 52~58도로 피칭과 샌드웨지의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공공기관 개발사업 환경평가 더 안지켜" .. 환경부

      개발부처 및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개발사업이 산림무단훼손 및 환경오염저감 대책없이 공사하는 등 환경영향평가협의내용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는 10일 올 상반기중 공단 골프장 도로 택지개발등 환경영향평가 협의후 공사중인 2백15개 대형건설사업장을 조사한 결과 절반이상인 1백23개 사업장이 협의내용을 지키지않고 공사하다 적발됐다고 밝혔다. 거제시의 신현도시계획 공업용지조성사업은 완충녹지대를 잠식해 아파트를 건설하고 속초시가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비제이 싱 '미 PGA 챔피언십' 좋은 예감 .. "강한 자신감"

      "지금 감각이라면 이번주 개막되는 올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대회 우승도 가능할 것 같다. 그동안 퍼팅연습에 주력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 기쁘다" 11일 (이하 한국시간) 끝난 97 뷰익오픈골프대회에서 대역전극을 펼친끝에 우승컵을 안은 비제이 싱(34 피지)은 이같이 밝히며 15일부터 시작되는 PGA 챔피언십대회에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싱은 미국 미시건주 워윅힐스GC (7천1백5야드 파72)에서 열린 뷰익오픈 (총상금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취임 10주년 맞은 FRB 의장 '앨런 그린스펀' .. 영향력 막강

      ... 금리인상 등 대응조치를 내놓는다. 경기위축에 대한 대통령의 우려도 아랑곳하지 않으면서. 재임기간동안 2,500에서 8,000으로 3배이상 치솟은 주가는 그가 옳았음을 말해준다. 정치인과의 두터운 인맥도 장수비결이다. 그는 테니스나 골프 등 스포츠를 통해서 정치인과 사귀는 것을 좋아한다. 아더 레비트 증권거래위원회 의장, 존 카시 하원예산위원회 의장 등이 절친한 스포츠 친구. 정.재계의 각종 모임도 빠짐없이 챙긴다. 그가 곤경에 처했을 때 인맥은 든든한 바람막이가 ...

      한국경제 | 1997.08.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