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0391-160400 / 171,3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한마디] '다음샷을 위해 가장 적절한 위치에...' 등

      ... 프로 첫해에 나는 지금의 타이거 우즈 못지않은 관심을 끌었다. 모든 사람들이 나의 코멘트를 듣고 싶어했다. 심지어 플레이를 잘못했을때에도. 나에게는 항상 인터뷰요청이 밀려들어왔고 무엇인가를 해야할만큼 분주했다. 21세의 나이에 그것은 굉장한 즐거움이었다. 오직 골프만 하면 됐다. * 낸시 로페즈 - 우즈의 인기가 지속되자 지금으로부터 20년전 자신의 프로데뷔연도를 회상하며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13일자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고등학교에 골프학과 잇달아 생긴다' .. 내년 제주에도

      골프가 대중화되면서 일선 고등학교에도 골프관련학과가 설치되고 있다. 진주상고는 지난3월 국내 고등학교로는 최초로 골프학과를 설치했다. 또 제주지역 실업고에도 내년에 골프관련학과가 설치된다. 진주상고는 지난 3월 골프전문인을 양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골프학과를 신설하고 26명(남자 24, 여자 2명)의 학생을 뽑았다. 학생들은 코스관리 골프장운영 프로테스트준비 등 분야별로 나눠 교육을 받는다. 이 학교에서 선수들을 가르치고 있는 송금지프로(여)는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산업I면톱] 쌍용, 주력기업 지분 매각 .. 3~4개사로 축소

      ... 지분매각등을 통해 현재 21개인 계열사를 양회 정유 등 3~4개사로 축소하고 올해 외자 10억달러를 유치한다는 내용의 구조조정계획을 발표했다. 쌍용은 쌍용양회 산하 용평리조트의 경우 덩치가 커 매각에 어려움을 겪었던 점을 감안, 골프장 콘도 스키장 등 사업부를 독립시켜(spin-off) 따로따로 분할매각하거나 분할외자유치를 추진키로 했다. 또 쌍용양회의 쌍용정유지분(28%)일부 또는 전부를 매각하거나 정유의 증자과정에서 주식을 외국기업에 넘겨주는 방식으로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아스트라컵 누구 품에'..14일 티오프...최경주등 기량 대결

      ... 제전인 제41회 아스트라PGA선수권대회가 이번주(14~17일) 88CC서코스에서 열린다. 아스트라측은 총상금을 지난해와 같은 1억5천만원으로 결정했다. 그밖의 부대비용도 최대한 줄여 이번대회를 치르기로 했다. IMF한파로 국내골프계의 여건이 예전같지 않음을 감안한 것이다. 아스트라는 갤러리들을 위해 미니퍼팅대회 우승자알아맞히기 등 여러가지 이벤트를 마련했다. 홀인원을 한 선수에게는 삼성자동차(SM520)를 부상으로 준다. 최대관심은 누가 우승하느냐이다.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타이거 우즈, 4주만에 세계랭킹 1위 복귀

      타이거 우즈(22.미국)가 세계골프랭킹 1위에 복귀했다. 영국왕립골프협회는 12일(한국시각) 지난주 끝난 미PGA투어 벨사우스클래식 대회실적을 포함한 결과 우즈가 12.70점을 얻어 어니 엘스(남아공, 12.35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우즈는 2위로 내려간지 4주만에 세계정상 자리를 되찾았다. 최근 휴스턴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급상승세를 보이던 데이비드 듀발(26)은 5위에서 7위로 떨어졌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골프] 우즈 '단독 선두' .. 벨사우스 클래식 3R

      타이거 우즈(22)가 98미국PGA투어에서 첫 우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우즈는 10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덜루드 슈거로프TPC코스(파72)에서 열린 벨사우스클래식 골프대회(총상금 1백80만달러) 3라운드 경기에서 9언더파 63타를 쳐 중간합계 17언더파 1백99타로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다. 우즈가 1위로 마지막라운드에 나서게 된 것은 지난해 7월의 웨스턴오픈이후 처음이다. 우즈는 당시 웨스턴오픈에서 우승(통산 6승)한뒤 현재까지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골프] 김미현 나홀로 언더파 첫승..제1회 카네이션여자오픈

      작고 예쁘고 야무지다. 그러니 인기가 높을수 밖에 없다. 제1회 카네이션여자오픈(10일, 태영CC-파72-6천1백36야드)에서 나타난 다음 몇가지 내용이 김미현(21)의 우승이유를 설명한다. 태영에서의 골프는 느낌이 다르다. 우선 그린에서는 항상 미묘한 경사의 퍼팅을 해야하기때문에 라인을 정확히 읽는 능력이 없으면 3퍼팅이 불가피하다. 스피드도 물론 국내에서 가장 빠른 편. 이는 아이언샷이 딱 "그곳으로 가야" 2퍼팅이 된다는 뜻인데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골프] 박지은 '우승' .. 미국 NCAA 서부지역대회

      재미 아마추어골퍼 박지은(애리조나주립대1)이 NCAA(미국대학체육협회) 서부지역골프대회에서 우승했다. 박지은은 지난8~10일 미국 스탠퍼드골프클럽(파73)에서 열린 대회에서 3라운드합계 7언더파 2백12타(68-71-73)를 기록, 같은 대학소속인 마리사 바에나(2백15타)를 3타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박은 이로써 1주후 열리는 98NCAA챔피언십대회의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박은 현재 미국 여자아마추어골프 랭킹1위다.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237) 감이 없어진다는 의미

      H씨의 아이언샷이 어느날부턴가 눈에 띄게 좋아졌다. 높이 뜬 볼이 핀을 향해 날아가 사뿐히 안착하는 모습은 언제 보아도 멋지고 기분좋은 것. 골프친구 한명이 그 비결을 묻자 다음의 답이 돌아왔다. "자네들이 보다시피 내 스윙자체가 변한건 하나도 없네. 스윙궤도가 변했다면 질문을 하지도 않았겠지. 변한건 스윙리듬뿐이네. 구체적으로 말하면 다운스윙을 아주 천천히 한다는 것만 매번 다짐하고 있어. 언젠가 한번 그렇게 스윙했는데 볼이 기막히게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골프 한마디] '언더파를 쳐야 한다고 생각했었으나...' 등

      언더파를 쳐야 한다고 생각했었으나 오늘 골프는 결코 잘되지 않았다. 버디 찬스가 많지 않았다는 점이 오늘 내 골프를 설명한다. 그러나 후반들어 "행운의 바운드"가 몇개 있었다. 우승을 하려면 그런 행운이 필요하다. * 타이거 우즈 - 벨사우스에서 우승하며 * 누군가 "실패의 두려움보다 성공의 욕망을 더 크게 가져라"고 말한바 있다. 난 10위권내 진입을 목표로 하면 꼭 그것을 이뤄내야 성이 찬다. 나는 오늘 연장 두번째홀의 3.6m짜리 ...

      한국경제 | 1998.05.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