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7991-8000 / 9,7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상사에게 나쁜 소식은 차단…조직을 죽게 하는 '침묵 효과'

      2005년 미국의 한 병원 중환자실. 중병에 걸린 환자는 외부와의 격리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었다. 위급을 알리는 신호음이 병원을 울리고 나서 한 무리의 의사들이 병실로 들어왔다. 그들은 누구 하나 가운이나 마스크, 장갑 등 의료장비를 갖추지 않았다. 그런데 밖에 대기하고 있던 간호사들은 누구 하나 이들을 만류하지 않았다. 환자의 생명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도 있는데, 왜 아무도 말리지 않은 것일까. 한 간호사가 이유를 설명했다. 무리를 ...

      한국경제 | 2013.12.27 06:58

    • thumbnail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사상최대 실적, 자만하지 않고 세계최고 반도체 회사 목표 이룰 것"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이 기대됩니다. 하지만 '세계 최고의 반도체 회사'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여전히 갈 길이 멉니다.” 박성욱 사장(사진)이 회사를 맡은 뒤 SK하이닉스는 올해 매 분기 평균 1조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그러나 박 사장은 26일 “실적이 최대라고 해서 우리 회사가 최고 수준에 도달한 것은 아니다”며 당장의 경영 실적이나 위상에 자만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올해 2월부터 SK하이닉스의 대표이사를 맡은 박 사장은...

      한국경제 | 2013.12.27 06:58 | 윤정현

    • thumbnail
      대만·日 반도체 산업 몰락…'치킨게임' 사라져 호황 이어갈 듯

      메모리반도체는 성장성이 뛰어나고 경기 호황 국면에서 고수익을 거두는 산업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고정비 비중이 워낙 커 한번 공급 과잉이 나타나면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어렵다. 과거 악순환을 끝낼 수 있었던 유일한 돌파구는 '치킨 게임(chicken game)'이었다. 설비 확대 경쟁이라는 치킨 게임을 통해 경쟁자를 퇴출시키는 방식으로 강자가 살아남았다. 메모리반도체 산업의 기본적인 특징이 치킨 게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대만과...

      한국경제 | 2013.12.27 06:58

    • thumbnail
      모바일 수요 회복·고부가 제품 확대…내년 실적도 '청신호'

      세계 메모리반도체 산업의 강자 중 하나인 SK하이닉스에 작년과 올해는 한 편의 극적인 드라마였다. 작년 2월 SK텔레콤 품에 안기면서 채권단 관리를 벗어나 SK그룹의 일원이 된 것이 시작이었다. 당시 일본 엘피다가 파산 선언을 하는 등 D램 시황은 SK하이닉스에 우호적이었다. 그러나 하반기 들어 PC 수요 둔화에 따라D램 가격이 급락했고, 작년 한 해 적자를 기록해야 했다. PC 쪽 주력 제품인 2기가바이트 DDR3 D램 가격은 6월 1달러17...

      한국경제 | 2013.12.27 06:58

    • thumbnail
      SK하이닉스의 환경경영, 매달 환경안전 경영위원회 열어 '안심 사업장' 만든다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은 매달 환경과 안전만을 주제로 임원회의를 연다. 지난 5월부터 '환경안전보건(ESH) 경영위원회'라는 이름의 회의를 열어 환경 안전 실태를 점검하고 개선점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뿐만 아니다. 매달 '환경안전강화 대책위원회'도 열어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여기서 환경안전과 관련된 항목을 훑어보며 대응책을 마련한다. 현재 법적으로 문제가 없더라도 개선해야 할 사항이 있으면 즉시 행동에 옮기는 것을 원칙으로...

      한국경제 | 2013.12.27 06:58 | 정인설

    • thumbnail
      [BIZ Insight] 루멘스, 'LED TV 대중화' 일등공신…'빛'나는 루멘스

      발광다이오드(LED) TV가 국내에 처음 나온 것은 2008년이다. LED를 광원(光源)으로 쓴 TV는 소비전력이 기존 TV의 절반 정도에 불과했고, 수명은 오히려 길어 선풍적인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700만원대(40인치 기준)에 달하는 판매 가격이 걸림돌이었다. 삼성전자가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한 협력업체는 루멘스(대표 유태경)였다. LED의 밝기를 끌어올리고 TV 후면에 배치됐던 LED를 측면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개수도 획기적...

      한국경제 | 2013.12.20 07:08 | 김병근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12월23일(월)

      ●23일(월)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말하다=모바일먼데이·모비애드, 오후 2시~5시40분, 서울 역삼동 포스코 P&S타워 이벤트홀. 010-2050-8190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에서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 심포지엄 토론회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낼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

      한국경제 | 2013.12.20 06:58

    • thumbnail
      유태경 루멘스 대표 "조명·자동차용 LED가 매출 1조원 시대 이끌 것"

      “루멘스 매출이 연간 1000억원을 넘어서는 데는 모바일(휴대폰)이, 5000억원으로 가는 데는 디스플레이(TV)가 큰 기여를 했습니다. 매출 1조원 시대는 조명과 자동차용 LED가 이끌어갈 겁니다.” 유태경 루멘스 대표는 지난 13일 경기 용인시 본사에서 기자와 만나 “조명과 자동차용 LED가 차세대 성장동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년까지는 TV용 LED가 맏형 노릇을 톡톡히 할 것”이라며 “TV 디스플레이에서 조명과 자동차 쪽으로...

      한국경제 | 2013.12.20 06:58 | 김병근

    • thumbnail
      루멘스, 글로벌 10위 LED기업…2007년부터 연평균 35% 고성장

      루멘스는 발광다이오드(LED) 모듈, 패키지를 제조하는 회사로 2004년 설립 이후 높은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LED 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언리미티드(Strategies Unlimited)에 따르면 루멘스는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전 세계 업체 중 10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성장률은 이 기관이 조사한 업체 중 2위를 차지했다. 루멘스의 매출은 2007년부터 올해까지 연평균 35%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루멘스의 매출은 연결재무제...

      한국경제 | 2013.12.20 06:58

    • thumbnail
      백열등·형광등 판매금지 확산…LED조명 '반사이익' 예상

      발광다이오드(LED)는 빛을 내는 반도체로 조명과 정보기술(IT) 기기에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광원이다. LED산업은 크게 조명산업과 백라이트유닛(BLU)산업으로 나눌 수 있다. 향후 LED산업은 조명을 중심으로 장기 고성장이 예상된다. LED 산업은 과거 LED TV 등장과 함께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2009년 출시된 '에지형' LED TV는 얇은 두께를 강점으로 내세워 소비자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TV BLU용 LED 수요 또한 ...

      한국경제 | 2013.12.20 0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