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001-8010 / 9,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흥국 철도시장서 선전…글로벌 5대기업 머잖았다"

      “철도와 산업용 플랜트, 방위산업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최대 강점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2020년까지 수주 12조7000억원, 매출 11조원을 달성할 계획입니다.” 현대로템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영곤 재경본부장(부사장)은 회사의 장기 비전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김 부사장은 1982년 옛 현대정공(현대모비스)에 입사한 뒤 현대모비스 재정부 이사와 현대제철 경영관리본부 이사를 거쳐 2009년 현대로템 재경...

      한국경제 | 2013.10.04 06:59 | 김대훈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9월10일(목) ~ 9월13일(일)

      ... 남대문로 한국은행 1별관 8층 강당. (02)759-4128/5373 ●13일(일) ▷한·노르웨이 경제협력위원회=전국경제인연합회·노르웨이경제인연합회(NHO), 15일까지, 노르웨이 호빅 DNV 본사. (02)3771-0426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에서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

      한국경제 | 2013.10.04 06:59 | 조미현

    • thumbnail
      국내 유일 전차 제작업체…영업이익 바닥치고 회복세

      현대로템은 1999년 현대정공·대우중공업·한진중공업 등 국내 철도차량 제조 3사가 통합한 국내 최대 철도차량 제작업체다. 2002년에는 현대모비스로부터 중기사업부(전차 전투용차량 등 방위산업제품을 제작하는 사업부)와 플랜트사업부(제철 자동차 관련 자동화 설비를 제작하는 사업부)를 인수해 사업 다각화를 추진했다. 2001년 현대자동차그룹에 편입됐다. 최대주주는 56.6%의 지분을 보유한 현대자동차이며, 42.4%를 가진 모건스탠리 사모펀드(PE...

      한국경제 | 2013.10.04 06:59 | 정영효

    • thumbnail
      중남미·중동지역 철도 수주경쟁 심화…기술·교섭력이 관건

      현대로템에서 가장 비중이 높은 철도차량 시장은 대체 운송수단 발달과 함께 한때 하향산업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최근 들어 개발도상국 경제성장과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으며 재차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고유가에 따른 에너지 절감 노력, 고부가가치 교통수단의 수요 증가에 따른 고속화 및 고급화로 인해 기술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매출의 다른 한 축을 차지하는 플랜트부문에선 환경설비 분야가 돋보인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한국은 물론 세계 각국에서 ...

      한국경제 | 2013.10.04 06:59 | 이태호

    • thumbnail
      트렌드만 제대로 읽어도 사업에 활력이 보인다

      “아빠는 왜 녹색 신호등을 보고 파란불이라고 해요?” 호기심 많은 아이가 질문을 한다. 그제야 운전하던 아빠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혼잣말을 한다. “그러게 말이다. 내가 색맹도 아닌데.” 한국인 중에 '습관성 색맹'이 꽤 많다. 어릴 적 신호등을 빨간불, 파란불로 부르던 습관이 있어 나이가 들어서도 고치지 못하는 것이다. 사실 고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는 말이 더 정확하겠다. 그런데 이런 습관성 색맹을 포함한 '습관성 시력장애'는 우리도 모르게...

      한국경제 | 2013.10.03 14:11 | 최규술

    • thumbnail
      [BIZ Insight] '알짜경영' 동원개발…부동산 한파에도 38년 흑자행진

      장기화된 부동산 경기 침체 여파로 건설사들이 수난을 당하고 있다. 대형 건설사도 미분양과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 발목이 잡혀 고전하고 있다. 시공능력평가 100위권 내에 있는 건설사 중 워크아웃(재무구조개선)과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받고 있는 곳은 20여개에 달한다. 이런 가운데 부산지역 중견 상장 건설사인 동원개발은 안정적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창업 이래 38년간 한 번도 적자를 낸 적이 없을 정도다. 증권업계에서...

      한국경제 | 2013.09.27 07:09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원활한 커뮤니케이션…관점 수용부터 익혀라

      최근 TV에서 방영하는 프로그램 중에 '다짜고짜 스피드퀴즈'란 게 있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연예인이 자신과 친한 동료 연예인에게 사전 동의 없이 무조건 전화를 건다. 그리고 상대방이 전화를 받으면 다짜고짜 문제를 출제한다. 상대방은 60초 동안 최대한 많은 답을 말해야 한다. 출연자들은 어떤 방식인지 아니까 마음의 준비가 돼 있지만, 상대방은 “여보세요”에 대한 답으로 갑작스런 문제가 나오면 당황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는 어영부영 답을 맞히는데...

      한국경제 | 2013.09.27 07:01 | 최규술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9월30일(월) ~ 10월2일(수)

      ... 20층 국제회의장. (02)799-2615 ▷브라질 노동허가 제도 및 진출기업 노무관리 유의사항 설명회=대한상공회의소, 오후 3시~4시30분,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지하 2층 중회의실A. (02)6050-3900/10 ※BIZ Insight는 공공기관·단체·학회·연구소에서 주관하는 경제·경영 관련 세미나·심포지엄·토론회 일정을 지면에 소개해 드립니다. 보내실 곳은 이메일 mwise@hankyung.com, 팩스 (02)360-4352

      한국경제 | 2013.09.27 07:01 | 조미현

    • thumbnail
      장복만 동원개발 회장 "작지만 내실 있는 주택업계 '히든 챔피언' 될 것"

      인터뷰 장복만 동원개발 회장 장복만 동원개발 회장(71·사진)은 2시간가량 진행된 인터뷰 내내 '내실 경영'을 강조했다. “겉만 번지르르한 기업은 쓰러질 수밖에 없고 기업이 무너지면 임직원과 그 가족은 물론 협력업체 등 거래기업까지 불행하게 만든다”는 게 장 회장의 경영철학이다. 부산 범일동의 오피스텔 한편에 마련된 장 회장의 집무실은 고급 가구와 고미술품으로 꾸며진 여느 최고경영자(CEO)의 방과 확실히 달랐다. 낡은 책상과 손때 묻은 ...

      한국경제 | 2013.09.27 07:00 | 김보형

    • thumbnail
      동원과기대·중·고교 운영…실무형 글로벌 인재 키운다

      경남 양산시 명곡동에 자리잡은 양산대는 지난달 교육부의 승인을 받아 '동원과학기술대학교'로 이름을 바꿨다. 이 대학을 운영하는 동원교육재단의 이사장은 장복만 동원개발 회장이다. 동원개발은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철학 있는 기업'을 목표로 교육사업을 펼치고 있다. 동원과학기술대, 동원중·고등학교, 동원문화장학재단을 통해 교육문화사업과 장학사업을 실천하고 있다. 동원개발이 그동안 재단 설립 등 사회공헌 활동에 내놓은 돈은 824억원에 이른...

      한국경제 | 2013.09.27 06:59 | 김보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