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071-8080 / 9,7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형LCD BLU시장은 정체…중저가 스마트폰용은 성장 가능성

      노트북이 대중화하기 시작한 건 2002년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5세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공장을 가동하면서부터다. 2005년부터는 7세대 LCD 패널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기 시작해 LCD TV가 브라운관 TV와 PDP TV를 대체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LCD TV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기존의 TV 시장의 강자인 소니와 파나소닉을 시장에서 밀어내고 세계 1, 2위 업체로 도약했다. PC와 LCD TV의 폭발적인 성장에 힘입어...

      한국경제 | 2013.10.25 06:58 | 심성미

    • thumbnail
      능수능란 협상의 달인 되려면 상대방 태도보다 목표에 집중을

      한 달 동안의 해외출장. 어려운 업무를 맡아 가까스로 처리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다. 음식도 입에 맞지 않고, 지리도 익숙하지 않아 여러 가지로 불편했지만, 이제 편안한 집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에 들뜬 기분으로 공항으로 달려간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갑작스러운 기상악화로 비행기가 연착된다. 벌써 세 시간이나 기다렸지만, 언제 출발하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다. 항공사 직원들이 수많은 고객들의 항의에 힘겹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며 차례를 기다린다. ...

      한국경제 | 2013.10.25 06:58 | 최규술

    • BLU기술 배우러 日 1000여번 방문…'강원일 대표의 집념' 빛을 발하다

      파인텍은 소형 백라이트유닛(BLU) 기술을 2001년 처음 국산화한 회사다. 삼성SDI에 다니던 강원일 대표는 2001년 회사를 나와 제품 국산화를 하기로 결심했다. BLU는 자체 발광 능력이 없는 LCD 패널 후면에 밝은 빛을 제공, LCD가 선명한 색상을 내게 만드는 보조광원체다. 한국에서는 오래 전부터 대형 BLU는 생산을 해왔지만 소형 BLU는 점광을 고르게 분산시켜야 하는 어려움으로 인해 당시 국내에서 생산되지 않고 있었다. 강 대표...

      한국경제 | 2013.10.25 06:58 | 심성미

    • thumbnail
      파인텍, 적자 내던 LCD모듈 사업 접어 영업이익 개선

      파인텍은 2008년 11월 백라이트유닛(BLU) 제조업체로 출발했고, 2009년 2월 중소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벤처기업 확인증을 취득했다. 최대 주주는 53.71%의 지분을 갖고 있는 강원일 대표이사이며 비상장회사다. 지난해 기업은행이 전환사채 50억원을 인수했다. 현재 1.8~10인치 중소형 백라이트와 정전용량 방식의 터치스크린을 생산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시장은 크게 액정표시장치(LC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시장으로 나뉜다. 파인텍...

      한국경제 | 2013.10.25 06:58 | 심성미

    • thumbnail
      [BIZ Insight] 도쿄해상도 배워간 '스마트 경쟁력'…삼성화재, 세계로 간다

      지난해 4월, 서울 중구 삼성화재 본사에 중국 최대 손해보험회사인 중국인민재산보험(PICC)의 보상 부서 직원 10여명이 방문했다. 삼성화재 자동차보험을 벤치마킹하기 위해서였다. 삼성화재의 보상센터와 사고 접수 콜센터를 둘러본 이들은 이구동성으로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태블릿PC를 활용한 삼성화재의 보상업무 시스템인 '스마트 포털'을 보고 나서였다. 삼성화재 보상 직원들은 태블릿PC로 자동차 사고 현장에서 사고 사진을 바로 띄우고, 사고...

      한국경제 | 2013.10.18 07:09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김창수 사장의 質경영, "다르게 생각하라"…고객과 소통으로 상품 차별화 '올인'

      “오늘 도시락 미팅을 하면서 나눈 얘기를 꼭 상품 개발과 영업 전략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달 삼성화재 사내 온라인 게시판에 올라온 글이다. 김창수 삼성화재 사장이 보험 관련 전문 자격증이 있는 10여명의 직원과 점심 시간에 도시락 미팅을 한 뒤 직접 올린 후기였다. 미팅에서 직원들은 배운 지식을 실제 업무에 적용한 사례들을 얘기했다. 김 사장은 지난 3월에는 판매실적이 우수하고 고객관리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전국의 대표 ...

      한국경제 | 2013.10.18 06:59 | 김은정

    • thumbnail
      영리한 가격인상의 비밀

      얼마 전 우유값이 올랐다. 흰 우유가 L당 200원 이상 오르고, 초코우유와 딸기우유 등 가공유, 요구르트 등의 발효유도 잇따라 가격이 상승했다. 가격 인상이 하루 아침에 결정된 것은 아니다. 우유업계는 오래 전부터 가격인상 계획을 밝혀왔다. 물가 상승을 우려한 정부가 인상 자제를 요청하면서 미뤄져 온 것이었는데, 이번에 업계 대표주자 격인 회사가 먼저 총대를 멘 것이다. 문제는 소비자들의 반발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성명서를 내고 “이번...

      한국경제 | 2013.10.18 06:59 | 최규술

    • thumbnail
      중국시장 개척 나선 삼성화재, 스포츠 마케팅으로 中 인지도 '쑥쑥'…지역사회 봉사로 호감 '好好'

      지난 6월 한국 축구의 '영원한 캡틴' 박지성이 중국 상하이 훙커우 축구장을 뜨겁게 달궜다. 박지성 외에 기성용 이청용 남태희 등이 한 팀을 이뤄 중국 대표 축구선수인 판즈이가 이끄는 '상하이 올스타' 팀과 경기를 펼친 것이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연신 환호했다. 이날 경기는 중국 자동차 직판 시장에 진출한 삼성화재의 후원으로 이뤄진 '아시안 드림컵' 자선 축구대회였다. 아시아지역의 열악한 축구 환경을 개선하고 축구를 통해 나눔 문화...

      한국경제 | 2013.10.18 06:59 | 김은정

    • thumbnail
      내년 회복국면 진입 기대…RBC 규제 강화가 변수

      손해보험회사들은 지급여력비율(RBC) 규제 강화와 높은 자동차보험 손해율로 어려운 한해를 보내고 있다. 지난해 절세 수요 및 절판 효과로 보험상품에 대한 수요가 앞당겨졌고, 올해는 그에 따른 수요 공백으로 성장세가 주춤해졌다. RBC 규제는 보험사 자본에 대한 건전성 규제다. 보험사는 예상되는 손실을 보험부채로 적립하고 있다. 그러나 보험부채를 넘어서는 예상밖 손실이 발생할 경우 보험사의 자본을 이용해 보험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

      한국경제 | 2013.10.18 06:59 | 하헌형

    • thumbnail
      삼성화재, 보험료 수입 올 18% 고성장…장기 수익성 '청신호'

      지난 수년간 삼성화재의 시장 지배력과 인지도, 주가 성과 사이에는 부등호가 놓여 있었다. 전체 시장 규모에서는 삼성화재가 단연 1위지만, 실적 및 성장률에서는 상대적으로 2위권 보험사들이 우위에 있기 때문이다. 최근 이런 판도가 서서히 변화하고 있다. ○삼성화재, 신계약 18% 성장 최근 보험업종 주가의 변수는 신계약 성장세 및 자동차보험 손해율 관리와 같은 내적 요인, 규제 강화에 대한 대응 능력과 같은 외적 요인으로 크게 나눌 수 있다....

      한국경제 | 2013.10.18 06:59 | 허란